본문 바로가기

TECH/모바일

갤럭시S8 체험존에서 만나 본 후기, 사전 예약 기간과 혜택은?

KT스퀘어 갤럭시S8 체험존에서 만난 갤럭시S8과 S8 플러스


갤럭시 S8이 공개되고 출시가 가시화되면서 삼성이 더욱 마케팅에 열을 올리고 있습니다. 아무래도 이번 출시가 삼성에게도 꽤 부담이 되었을 텐데 그래서인지 G6와의 전면전을 피하고 조금 더 신중하게 출시를 했네요.



아직 사전예약 기간도 꽤 남았는데 전국적으로 상당히 다양한 체험존을 운영하고 있어서 미리 갤럭시S8을 만나 볼 수 있습니다. 저는 광화문에 있는 KT 스퀘어에 갔는데, 여기 가면 다양한 볼거리가 있고 매장을 방문하는 것보다 편안하게 볼 수 있어서 좋더라구요.



KT스퀘어 문을 열고 들어가면 넓은 공간에 다양한 기기들을 전시해 놓은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조명이 밝지 않고 편안한 색온도라 체험해 보기 참 좋습니다. 일반 매장은 좀 부담스러운 경우도 있는데, 여긴 원래 체험존이라서 그런 부담은 없으니 좋더라구요. 근처에 갈만한 명소들이 많으니 데이트나 나들이 삼아 나가면서 들러보는 것도 좋구요.



KT 스퀘어에는 갤럭시S8 2대와 갤럭시S8 플러스 한 대가 준비되어 있더군요. 아직 세팅이 완전히 끝나지는 않은 것 같은데, 곧 덱스와 다양한 액세서리 세팅을 한다고 합니다. 아마 다른 곳들이 발 빠르게 준비하고 있어서 주말 내에는 설치되지 않을까 싶네요.



처음 기기를 체험하면 어떻게 사용해봐야 할지 잘 모르고 허둥대다가 오는 경우가 많은데, 간단한 카드로 잘 설명해 두고 있어서 기능들을 차근히 확인해보기 좋습니다.



컬러는 아크틱 실버와 코랄 블루 그리고 메인 컬러인 오키드 그레이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오키드 그레이는 실물로 보는 게 더 예쁜데, 사실 컬러는 노트7 때 코랄 블루만큼 제 맘에 확 와 닿는 컬러는 없더라구요.



영상으로 담아 본 갤럭시S8 입니다. 3가지 색상을 모두 담긴 했는데, 실제로 보는것과 컬러 차이는 좀 있내요.



18.5:9로 달라진 화면비에 맞게 다양한 UI를 손본 건 상당히 인상적이고 신경을 많이 쓴 티가 납니다. 올웨이즈 온 디스플레이도 많이 달라졌는데, 사람에 따라선 호불호가 좀 있을 수 있겠네요.


화면 길이가 길어지고 베젤이 없이 좁은 바 타입이라 한 손에 들어오는 그립은 정말 좋습니다. 다만 디자인은 갤럭시S7과 거의 흡사한 디자인을 계속 따르고 있는게 아쉽더라구요.



갤럭시 S8과 S8 플러스는 액정 크기가 달라서 보이는 정보량도 다릅니다. 사진으론 크기가 많이 차이나지 않아 보이는데 실제 손에 잡아보면 손으로 느껴지는 차이가 큰 편입니다. 플러스는 노트정도의 느낌이라 그립은 그다지 좋진 않더라구요.



전체적으로 메탈 프레임을 둘러 놓아서 엣지 스타일이지만 충격에 강한 모습을 보여 줍니다. 엣지 모델은 사라지고 이제 전체적으로 엣지 디스플레이를 적용했는데, 사실 엣지 디스플레이가 오작동도 좀 있고 보호필름과 케이스 선택에 장애물이 많아서 호불호가 좀 있습니다.



출시 전부터 말 많던 지문인식... 왜 위치를 저기에 두었는지 정말 모르겠네요. 아마도 지문인식을 하다가 카메라를 만지는 일이 비일비재할 것 같은데 말이죠.



18.5:9의 인피니티 디스플레이는 정말 잘 빠졌습니다. 센서를 숨기고 베젤리스라는 느낌을 더 살리기 위해서인지 전면은 모두 블랙으로 처리 했더라구요. 엣지 디스플레이 덕분에 화면이 더 넓고 베젤리스 느낌이 강하게 납니다.



엣지에 들어갔던 엣지 패널도 적용되어 있습니다. 요것 잘 사용하면 참 편한대 아직은 손봐야 할 부분이 많긴 하죠.



듀얼 렌즈는 아니지만 듀얼 픽셀 카메라로 포커스를 조절할 수 있는 아웃포커스 사진을 촬영할 수 있습니다. 스티커 같은 재미난 기능들이 추가되었는데, 카메라 성능은 나쁘지 않은 것 같더라구요. 이건 나중에 따로 전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확실히 화면이 넓으니 게임하는 재미가 있는데, 특히 레이싱 게임 같은 경우는 꽤 멋지더라구요. 아직은 화면비를 제대로 맞추지 못한 게임이나 앱들이 많은데, 18:9 화면비를 앞으로 어떻게 활성화시키게 될지 지켜보는 것도 재밋겠네요.



바로 옆에는 LG G6의 체험존이 있어서 둘을 비교하면서 보는 것도 좋습니다. 두 모델이 같은 18:9 화면비를 사용하지만 둘의 느낌이나 성능이 확 다르거든요. LG워치도 있고 애플 워치나 KT의 라인 프렌즈 폰도 전시되어 있어서 다양한 제품들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습니다.



KT 스퀘어는 각종 모바일 악세서리와 스마트폰의 판매도 경하고 있으니 궁금한것을 물어보고 찾아보기 참 좋습니다. 현장에서 간단히 부품이나 악세서리 그리고 이어폰 같은 것도 구입할 수 있어서 좋아요.



반대쪽에는 KT의 인공지능 TV 기가 지니 체험존이 운영 중입니다. 요것 한번 써보면 상당히 신기하더라구요. 기가지니 체험존 뒤에 작은 카페가 있고 앉아서 차를 마실 수 있는 테이블도 있으니 가볍게 차 한잔하기도 좋습니다. 조명이 낮아서 분위기가 참 좋거든요.



사전 예약은 4월 7일부터 시작이고 삼성에서 내건 사전예약 사은품도 상당합니다. KT에서는 어떤 사전예약 사은품을 준비했는지 아직 공개되진 않았지만 아마도 역대급이 되지 않을까 싶네요. 사전예약 알림 신청만 해도 추첨을 통해 올레샵 5만 원 상품권을 받을 수 있습니다. 자세한 건 4월7일에 공개된다는군요.



삼성에서 제공하는 사은품 중 PC와 도킹할 수 있는 덱스는 갤럭시 S8 플러스 128GB 모델 구입자에게만 선택권이 있어서 그게 아쉽더라구요. 그 외 모델은 레벨 박스 슬림을 받을 수 있습니다. 거기에 케이스와 보호필름, 액정 파손 50% 할인, 악세서리 5만 원 할인 쿠폰까지 삼성에서 준비한 사전예약 선물만 해도 상당합니다. 거의 마진을 포기한 수준이던 대 아마도 노트7의 폭망을 만회하기 위해 마진폭을 상당히 줄이고 있는 것 같습니다.


자세한 사용 후기는 따로 전해드리긴 하겠지만 체험존에서 만나 본 갤럭시S8의 첫인상은 상당히 좋았습니다. 슬림하고 손에 착 감기는 그립 거기에 슬림하기까지 하니 정말 기술이 대단하다 느껴지더라구요. 전작에서 크게 발전하지 않은 디자인과 너무 보수적으로 기획된 것이 아는가 하는 실망감도 있지만, 그런 것들을 상쇄할만한 좋은 느낌을 담고 왔습니다.


앞서 언급했듯 4월 7일부터 11일 동안 사전 예약을 받고 18일부터 정식 개통을 할 수 있습니다. 사전 예약 전에 KT에서 갤럭시S8 체험존인 S ZONE을 운영 중이니 가까운 S ZONE에 방문하면 직접 갤럭시S8을 만나 볼 수 있습니다. KT스퀘어가 좋은 게 일반 매장보다 체험하기도 편하고 다양하게 다른 제품들도 만저 볼 수 있어서 꽤 괜찮은 시간을 보낼 수 있거든요. 저는 덱스를 보지 못한 게 아쉬운데, 아마 이 글을 보고 방문할 때쯤에는 설치되어 있지 않을까 싶네요.


갤럭시S8 체험존과 KT 사전예약 혜택은 아래 링크에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 KT 갤럭시 S8, S8 플러스 사전예약 페이지 <<




Comments.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