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군의이야기

아내의 감동적 이벤트, 촛불잔치~



아내의 감동적 이벤트, 촛불잔치~

엊그제는 김군의 생일이었습니다~. HAPPY BIRTHDAY~^^
갑자기 퇴근하는 김군에게 아내에게 전화가 왔습니다.
따르르릉~
아내가 " 여보~ 밥 하기 싫으니까 마트가서 먹을것좀 사와~" 이러길래. 임신한 아내가 힘든가부다~ 하고 마트로 향했죠. 이것저것 사들고 집으로 향했습니다.
집앞에 당도했지만, 김군의 집은 불이 하나도 켜 있지 않더라구요.
음.. 머지? 하고 벨을 딩동 ~ 눌렀습니다.

집 안에서 맞이한것은 바로 불빛의 향연~ 촛불잔치 였습니다.^^
김군이 여지껏 맞이한 어떠한 생일 보다더 기쁘더군요. 저에게 아이를 곧 안겨줄것이 제일 큰 선물임에도 이런 이벤트를 마련해 주는 아내가 무척 사랑스러웠습니다.

평소 서로 사랑한단말을 자주 하지는 않지만.. 말하지 않아도 서로 알수 있는것이 부부 이겠지요.
그래도 요즘은 사랑한다는 말을 자주 하려고 노력중 입니다.

김군이 너무 빨리 도착한 탓에 전부 준비를 마치치 못한 아내가 케익에 초를 꼽고 있습니다.
김군이 벌써 나이가 이만큼 먹었다는게 잘 실감이 나지 않지만, 곧 애기 아빠가 될 것이니 좀더 잘 하라는 아내의 무언의 격려 겠지요.
사실 이날 다음다음 날이 저의 생일인데, 멀리 포항에서 장인 장모님이 생일 축하를 해 주시러 올라오신다 해서 일찍 당겨서 둘만의 파티를 만들었습니다.
 
초에 불을 붙이고 꽃까지 뿌려 놓으니 제법 근사해 졌습니다.
이런 이벤트를 제가 해 주어야 하는데.. 받고 있으니.. 무지 감격 스럽더군요.^^

불이 날까 걱정 스럽기도 하지만.. 무척 감격스러운 생일 이었습니다.
사랑하는 사람과 뱃속의 아기 그리고 저 까지 .. 셋이 맞이하는 첫 생일이군요.
뱃속의 아기도 자기가 있다는것을 알리는 듯이 발로 엄마 배를 차곤 하더군요.

이렇게 좋은 선물을 받은 김군이 몇일 뒤에 있을 아내의 생일에 무었을 해 주어야 하나 고민이 생겨 버렸습니다.ㅎ 원래 제가 계획하고 있었는데, 아내가 먼저 선수를 처 버렸군요.
결혼전에 프로포즈로 이런걸 계획하고 있었는데, 이래저래 넘어가 버려서 미안할 뿐 입니다.
결혼 1주년 기념으로 가는 일본 여행은 길지는 않지만, 멋진 추억을 남겨 주어야 겠습니다.^^
이런 제 아내 너무나 사랑합니다~^^

UPDATE 02.09

갑자기 어디서 이렇게 사람들이 몰려 오나 했더니 영광스럽게도 다음 메인에 걸렸군요.^^;;
제가 아내에게 멀 해줄건 없고.. 이렇게 널리널리 여러분들과 함께 하니 좋군요.
많은 분들이 격려해 주시고 축하해 주셔서 더욱 기분 좋은 생일이 되었습니다. 모두모두 행복하세요~^^

[스토리샵] 최대 79% 럭키세일

Comments. 33
  • 이전 댓글 더보기
  • 모니카 2009.02.09 15: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럽습니다
    저도 이런 이벤트를 준비해봐야겠군요
    감동이 평생갈것 같으네요~
    축하드려요...

  • alfred 2009.02.09 17: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년에 저두 이런 이벤트를 해주었는데...
    아파트 계단부터 집에 들어와 거실까지...불꺼지지 않게 하고
    일주일전부터 풍선으로 장식하고 암튼 무지 힘든 생각이 나네요...
    하지만 여자친구가 기뻐하는 모습과 한동안 눈물을
    흘리는 모습을 보니 제가 더 행복하더군요...

    마흔이 다 된 나이에 말이죠...^^
    올해도 다른 이벤트를 준비해야 하는데 걱정이네요...

    김군님은 마나님때문에 하루하루 행복한 삶을 살아가시는게 부럽네요...
    암튼 축하 드리구요...
    두분의 사랑과 행복 영원하시길 바래요..^^

  • 멋져요~ 2009.02.09 17: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멋지네요...감동하실만합니다...저는,3년차이지만, 아직 이런이벤트를 생각치도 못했었고,준비해본적도 없었는데, 이참에 한번 해봐야겠어요~ ^^ 감사해용~

  • 와우 ~~이렇게 감동적인 사진으로
    보는이의 염장(?)을 지르시는군요^^
    너무 행복하시겠어요....
    앞으로 100배...아니 100만배 더 행복한 나날들 되세요~~
    축복합니다..^^*~마구마구 부러워요~~

  • 난반델쎄 2009.02.09 18: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왓! 언니멋쩌요~~~~
    왠만한 마음으로 하기 힘든 작업인데~
    애기한테 좋은 태교가 됐을꺼에요ㅎㅎ

    김군 아저씨, 생일 축하드려요^0^//

  • 부러워요....^^

  • ㅜ..ㅜ 아 부러워요~ 아부러워요~아~부러워요.
    맘같아서는 꽉 부러워로 채우고 싶네요.
    이런것 볼때마다 결혼하고싶어요.
    나 의리 지킬수있는 남자인데...

  • 행복이가득한하루하루 2009.02.09 19: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아내분정말 대단해요
    남편을위해 이런이벤트도해주시고 ㅋㅋ 부러워요
    저도언제 남친있을때 한번해보고싶어요
    김군아저씨생신축카합니다
    언제까지나 두분에 행복해지시고요~ 항상 건강하세여~

  • 김희정 2009.02.09 19: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쎄요 저도 새벽부터 두 아이 어린이집에 데려다준후 저녁까지 직장안다니고 집에서 살림만 하면 저보다 더한 것도 할수 있는데,,
    집에서 노는 (?) 아줌마들이 부럽네요

  • 전경아 2009.02.09 20: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과연 그럴까요 . 김희정님 ㅎ
    노는 아줌마 어쩌고 하면서 글 남기시는거 보니 님은 애도 없고 시간도 많아도 남편분한테 저런 이벤트 못하실 여자분 처럼 보이는데요.
    부러우면 부럽다고 하세요 괜히 임신중이신 남의 예쁜 아내분보고 함부로 말하지 마시고
    님은 우스운 아줌마네요

  • 컥...추카드립니다.. 와..저럴수가 있나 싶네요.. 세상에..도대체 어떻게 연애하시고 어떻게 부인께 해 드렸는지..옆에 붙어앉아서 메모하면서 쫒아다녀 알고싶네요^^

  • 멋진사랑 2009.02.09 20: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일 축하드립니다.. 두분 너무 아름다우시네요...^^ 두분의 사랑 , 두분 앞으로 언제나 행복하실거 같아요..ㅎㅎ

  • 2009.02.09 21: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자들도 이런거 좋아하나봐요;; 울신랑도 해줘야겠네요 ㅋㅋ

  • 데레사 2009.02.09 23: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림이 너무 이뻐서 곱게 담아갑니다 허락하실꺼죠..생일 축하드립니다.

  • 안토니오 2009.02.09 23: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 쁜 아 기 낳 으 세 요~ ^^&&

  • 은정 2009.02.10 03: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답긴 한데.. 아줌마입장으로는 저 촛불 돈 아깝다는 생각도 드네여 ;;;;;;;;;;;;;;;;;;;;;

  • WillKiM 2009.02.10 05: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군님(형님이 맞는 호칭이겠군요) ㅡㅡ; 우선 지났지만 생일 축하요~
    어제 제일 친한친구넘의 생일이라서 조국이 아닌 타국(LA)에서조촐한 생일파티를 했었죠...
    김군(형)님과 같은 날이었네요~
    사진보니까 감동의 도가니탕이네요~
    너무너무 부러워서 글남김니당! 저도 이제 서른인데 얼른 장가가고 싶네요~
    무진장 부럽습니다~ 한국으로 돌아가고 싶을만치...ㅋㅋ
    다시한번 제친구넘과 같은 날인 생일 축하드리고 세식구 건강하세요~

  • 오~ 메인에도 뜨셨네요. . . ㅎㅎ
    축하드립니다. . . :)

  • 우왕!!!!!!!!!!!!!!!! 아내 되시는분이 정말 대단하신데용!~~~우와!~~
    생일도 축하드리고^^! 다음 메인도 축하드리공~~~

  • 와우 대단하시군요 TV에서나 있을법한 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