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군의이야기

LG G플렉스2를 만나고 싶다면 코엑스몰 Try Flex Zone으로 가자

반응형

코엑스 바인드에서 열리는 Try Flex Zone에서 만나는 GFlex2

G플렉스2가 출시가 되었지만 체험할 만한 공간이 많지 않은데, 코엑스몰에 Try Flex Zone이라는 이름으로 복합 체험 공간을 마련 했습니다. G플렉스2를 증정하는 이벤트도 온/오프라인을 통해 진행 중이니 참여 하지 않을 수 없겠죠?^^

 

 

Try Flex Zone은 코엑스몰 내에 있는 편집샵인 바인드(BIND)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기간은 2월 13일 부터 3월 12일까지 한달간 열리게 되니 시간 날때 들러서 이벤트에 참여하면 G플렉스2의 주인공이 될 수도 있습니다. 무려 30대를 푼다고 하니 하루에 한대 꼴 이네요.  

코엑스몰이 새롭게 리뉴얼되서 더 복잡해 졌던데, BIND 매장을 찾기가 쉽지는 않더라구요. 주차장에서 올라오면 메가박스쪽에서 ZARA쪽으로 쭈~욱 오면 쉽게 찾을 수 있습니다. 자라매장 바로 근처에요.

 

 

BIND에서 열리는 Try Flex Zone에는  G플렉스2 디자인 작업에 참여했던 디자이너 최범석, 고태용, 배우 오연서 등 3인의 디자이너가 G플렉스2에서 영감을 얻어 만든 콜라보레이션 패션 작품들이 전시&판매가 되고 있습니다.

 

 

매장 쇼 윈도에는 설치작가 백인교의 작품(우)과 디자이너 최범석, 고태용, 오연서씨의 작품(좌)가 쇼윈도를 채우고 있습니다. 밖에서 잠깐 보니까 지나가는 사람들이 무척 관심을 갖더라구요. 근대 패션 매장이라서 그런지 막 사람이 몰리고 그러지는 않아서 한적하게 잘 볼 수 있었습니다.

 

 

매장 전체를 사용하는건 아니고 매장의 좌측 벽면 부분을 전시공간으로 활용하고 있습니다. 매장이 아주 크고 다양한 제품들이 있어서 매장을 둘러보는 재미도 있더라구요.

 

 

G플렉스2 뿐만 아니라 G패드와 G워치R까지 전시가 되어 있어서 잠시 짬을 내어 지나가면서 체험해 보면 괜찮을 것 같습니다. 그리 오랜시간이 걸리는게 아니라서 가볍게 들어가서 보고 이벤트도 참여하고~ ㅋㅋㅋ

 

 

제품의 전시와 홍보 판넬이 전부 G플렉스2의 모양을 본따서 휘어지게 되어 있는데... 이것 때문에 사진찍기가 여간 어려운게 아닙니다...ㅠㅠ 자꾸 그늘져서 너무 힘들었다구요!

 

 

G플렉스2에 적용 된 더욱 강력해진 셀피기능도 이곳에서 체험 할 수 있습니다. 셀프샷이 더 좋아 졌다고 했는데 인식이 안되서 ...ㅎㅎㅎ 촬영하고 손을 내리면 바로 확인하는 글랜스 뷰가 적용 되 셀카의 편리를 더하고 있스빈다. 셀카봉으로 찍고 내리기만 하면 뷰 화면이 된다는~

 

 

오프라인 이벤트가 진행 되고 있는데, 간단한 2개의 퀴즈의 답을 풀고 뒷면에 있는 스크레치를 긁으면 G플렉스2의 주인공이 될 수 있습니다! 저는 꽝이 나왔더라구요!  올 한해는 왜 이렇게 되는 일이 없는지...ㅠㅠ

 

 

 

꽝이 나왔어도 실망하지 말고 인스타그램에 Try Flex Zone의 사진을 해시태그와 함께 올리면 드레스룸&리빙룸 퍼품을 선물로 받을 수 있습니다. 복숭아 향이 살짝 나는게 향이 아주 좋더라구요. 저도 하나 낼름 받아서 옷장에 뿌려 주었는데 완전 좋아요. 그래도 빈손으로 오는것 보다는 낳잖아요...ㅋㅋㅋ 이것도 선착순 1,000명이니 어서어서 서두르는게 좋습니다.

 

 

강렬한 플라맹고 레드도 이곳에서 만나 볼 수 있습니다. 역시 G플렉스2는 플라멩고 레드가 진리 인것 같아요. 색감이 참 곱죠? 이것도 빛의 각도에 따라서 색이 조금씩 달라지기 때문에 더 신비롭다는...

 

 

몇년 동안 계속 LG전자의 IPS만 주구장창 보다가 OLED 패널을 보니까 완전 쨍한게 너무 선명해 보입니다. 확실히 화질도 많이 개선이 된것 같고, FHD정도면 충분하겠더라구요. 물론 색감은 S사의 OLED와 좀 다릅니다.

 

플래티넘 실버의 색상도 전작에 비해서 컬러감이 좀 좋아 진것 같더라구요. 좀 더 은은해 졌다고나 할까? 그래도 역시 플라멩고 레드가 진리!

 

한켠에 마련 된 그립감 존 입니다. 평편한 제품과 곡면의 G플렉스2를 직접 쥐어보고 그립감을 테스트 하는 공간입니다. 확실히 곡선이라 손에 감기는 맛이나 얼굴에 닿는 느낌이 좋아요. 전작에 비해 크기가 작아져서 더 좋더라구요.

 

 

 

3인의 디자이너들이 직접 디자인한 옷과 패션아이템 그리고 퍼퓸들이 전시가 되고 있습니다. 확실히 감각있는 디자이너들 이라서 그런지 제품들도 하나같이 다 개성만점 일더라구요~

 

 

요것 하나 정말 사오고 싶었는데... 가격이 ... 너무 비싸욧! 좀 더 저렴하게 판매 해 주시징...ㅠㅠ 요즘 은근 튀는 것들이 좋은데, 저랑 잘 어울리는것 같나요?ㅎ

 

 

감각적인 디자인과 잘 어울어지는 향이 담긴 제품들도 있고, 바인드가 디자이너들의 제품들을 모아서 파는 멀티샵 같은 개념이라 바인드와 잘 어울리더라구요.

 

 

한켠에는 셀프힐링 테스트도 눈으로 직접 확인할 수 있게 되어 있습니다. 전작보다 훨씬 빠르게 자체적인 흠집 제거 능력을 보여 줍니다. 원래 블로거데이때 같은게 있었는데, 그 때 보다 강도를 더 높게 해 놓았는데도 금방 재생이 되더라구요.

 

 

한쪽에는 G플렉스의 체험존이 있고 나머지는 BIND의 정상 영업공간이라 G플렉스2를 체험하고 다양한 악세서리와 패션 아이템들을 구경하고 구입할 수도 있습니다. 이벤트 경품으로 BIND의 할인권과 상품권을 주기도 하니 당첨되면 바로 구입하면 되겠죠?

 

 

 

G플렉스2는 전작과 다르게 뒷 커버가 열리게 되어 있습니다. 배터리 교체형은 아니지만 뒷커버가 탈찰식 이라서 이런 플립커버 케이스를 사용하는게 가능 합니다. 레드 색상의 커버는 이날 처음 봤는데 요것도 멋지네요. 실버 구입하신 분들은 케이스만 바꾸면 플라멩고 레드로 변신~

 

 

시간적으로나 거리상 방문하지 못하실 분들을 위해 Try Flex존의 모습을 영상으로 담아 왔습니다. 요것 보시면 분위기나 그곳을 조금은 알 수 있을것 같네요. Try Flex Zone을 직접 방문하지 않아도 온라인 체험존 이벤트를 통해 G플렉스2와 여러가지 경품을 받을 수 있는 이벤트가 진행 중이니 참여 해 보세요.

 

>>> Try Flex Zone 온라인 체험 존 바로가기 <<<

 

G플렉스2가 전작에 비해 잘 나온것은 맞는데, 아직까지는 흥행을 점치기는 쉽지 않습니다. MWC는 건너뛰고 4~5월경 G4가 나온다고 하지만 G4가 주지 못하는 곡면의 아름다움과 편리함을 G플렉스2가 가지고 있기 때문에 꼭 G4를 기다릴 필요는 없어 보입니다. G4가 LG전자 최고 프리미엄라인이니 가격도 만만치 않을 텐데 조금 더 합리적인 가격과 성능의 G플렉스2도 나쁜 선택은 아니거든요.

온/오프라인 이벤트를 통해 G플렉스2의 주인공이 될 수 도 있으니 Try Flex Zone에 한번 들러서 이벤트 참여도 하고 G플렉스2도 만나 보세요.

 

- 이 글은 LG전자로 부터 소정의 취재비를 지원 받아 작성 되었습니다 -

반응형
Comments.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