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으로보는리뷰/삼성 스마트폰

갤럭시S5 광대역 LTE-A 차콜블랙을 만나다. 개봉기

반응형

갤럭시S5와 갤럭시S5 광대역 LTE-A 무었을 고를까?

 

갤럭시S5 LTE-A가 출시 되면서 광대역 LTE-A의 경쟁의 막이 올랐습니다. 갤럭시S5가 나온지 얼마 되지 않은 시점이지만 G3도 출시가 되어서 호평을 받는 중이라 어쩌면 시기적절한 타이밍일지도 모르겠네요. 원래 갤럭시S 시리즈가 파생모델로 다작을 만들지 않았던것을 생각하면 요즘 삼성에서 나오는 제품들의 파생모델이 자꾸 나오는것이... 좀 안타깝기도 합니다. 어찌 되었건 광대역 LTE-A 시대의 개막에 맞춰 광대역 LTE-A모델의 출현은 어쩌면 당연할 수밖에 없는 일이기도 하구요.

 

 

박스가 상당히 넓찍 합니다. 갤럭시S5와 박스 부분은 변한게 없는것 같습니다.  전면에 프린팅 된 이름정도?

 

 

특이하게 여행용 충전기와 USB케이블을 주는군요. 여행용 충전기는 AC전원과 케이블 일체형으로 되어 있고... 전 분리 되는게 그냥 편하던데, 애플을 의식한 구성일까요?ㅎㅎㅎ USB3.0 단자를 가지고 있던데 전용 케이블이라도 하나 넣어주징...

 

 

배터리는 길죽한 배터리가 사용 되었습니다. 역시 갤럭시S5와 동일한 2800mAh의 배터리로 물론 2개가 들어 있습니다. 별다른 비닐포장이 되어 있는것은 아니지만 휴대할 때 사용할 수 있도록 플라스틱케이스가 있는것은 좋네요.

 

 

물론 이어폰과 배터리 충전스탠드도 들어 있습니다. 충전 스탠드를 스마트폰 거치대로 쓸수 없는것이 아쉽지만요.

이어폰은 깔끔한게 예쁘네요.

 

 

자~ 이녀석이 갤럭시S5 광대역 LTE-A 입니다. 이름 참 길죠? ㅋㅋㅋ LG에서도 비슷한 모델을 준비하고 있는것 같던데 이름이 뭐가 되려나요? 확실한것은 G3 광대역 LTE-A는 아니라는 것~ 차콜이 뭔지 잘 모르는 사람들도 많을 것 같은데, 차콜은 서양에서 사용하는 일종의 숯 입니다. 만드는 방법이나 성분은 좀 다르지만 캠핑의 붐이 일면서 국내에도 많이 사용하고 있습니다.

 

 

갤럭시S5는 테두리 부분에 은색 테를 둘렀는데, 갤럭시S5 광대역 LTE-A는 금색테를 두르고 있습니다. 왠지 차콜블랙과 금색 테두리는 은근 잘 어울리면서 고급스런 느낌까지 전해주고 있습니다.

 

 

뒷커버의 디자인도 전작을 그대로 계승하고 있습니다. 대일밴드같다는 의견이 분분하면서 이야기가 많았는데, 사실 전 특별히 안좋다고 생각하지는 않거든요.

 

 

손으로 만져지는 촉감도 약간 가죽느낌을 주려고 한것 같은데, 요즘 이런 비슷한 느낌으로 된 제품들이 많이 나오고, 제가 좋아하는 느낌이라서 손으로 잡았을 때 느낌은 상당히 좋습니다. 다만 그립에 대한 고민을 많이 하지 않은 탓인지 손으로 잡았을 때 느껴지는 뒷면 곡률은 그다지 좋다고 할 수 없습니다.

 

 

백 커버를 열어 보면 안쪽에 실링 처리가 되어 있는것을 확인 할 수 있습니다. 방수를 위해 실링 처리가 되어 있는데, 요것만 가지고도 방수가 가능하다니 놀랍네요. 실제로 방수 테스트를 한적이 있었는데, 본격적으로 방수가 적용 되어서 상당히 기대하고 있습니다.

 

카메라는 전작과 마찬가지로 1600만화소의 카메라가 사용 되었습니다. 이 부분의 테두리도 금색으로 둘러져 있습니다. 디자인적인 느낌은 상당히 좋은 편인데, 돌출 카메라는 다음 버전에서는 손좀 봐야 하지 않을까요?

 

 

카메라 밑에는 심박센서와 플래시가 함께 자리하고 있습니다. 의료용으로 사용할 수는 없지만, 운동이나 외부 레저 활동에서 자신의 상태를 체크 하는데에 사용할 수 있습니다. 카메라의 튀어나온 부분 덕분인지 뒤로 돌리지 않아도 센서 부분을 찾는것은 어렵지 않더라구요.

 

 

심박수 측정은 S헬스와 연동해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지속적인 측정을 하지는 않지만 운동 전/후로 자신의 심박수를 측정하고 무리가 가는지 정도는 확인 할 수 있습니다. 기어랑 연동하면 지속적인 측정이 되려나요?

 

 

충전 단자는 하단에 위치하고 있는데  IP67등급의 방진 방습지원을 위해 커버가 달려 있습니다. 방수기능을 위해서는 커버가 닫혀 있는 상태여야 하는데, 이게 은근 불편하네요. 그래도 방수가 된다는것은 완전 좋음~ 그만큼 더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을 제안 할 수 있다는 뜻 이니까요.

 

 

충전단자가 USB3.0을 지원하는데, 왜 USB3.0 케이블은 넣어주지 않았을까요? 충전 시간은 크게 영향이 없나? 요건 잘 모르겠네요.

 

 

그래도 하나 칭찬해 주고 싶은것은 삼성의 트레이드 마크와 같은 물리 홈 버튼을 고수하고 있다는 점 입니다. 이 홈 버튼은 지문인식 센서가 장착되어 있어서 지문인식으로 잠금을 해제 할 수 있습니다. 아직 많이 사용해 보지는 않아서 인식률이 좋은지까지는 파악하지 못했네요. 몇일 써보니 은근 편하던데요.^^

 

 

드디어 갤럭시S5 광대역 LTE-A에 와서 갤럭시S에도 QHD 해상도가 적용이 되었습니다. 갤럭시S5 광대역 LTE-A의 카메라로 촬영한 4K영상을 이제 제대로 즐길 수 있게 된거죠.

 

 

이론적으로 FHD보다 QHD가 4배 더 선명하지만 실제로 느끼기에는 사실 감흥이 그다지 크지 않습니다. G3의 리뷰에서도 밝혔듯이 HD에서 FHD로 넘어올 때 만큼의 쇼크는 없더라구요. 다만 좀더 세밀한 표현이 필요한 경우와 딱 꼬집어 말하기 어려운 디테일의 완성도가 더 좋아 보입니다. 실제로 QHD 스마트폰을 쓰다가 FHD 스마트폰을 보면 뭔가 좀 깔끔하지 못하다는 인상을 받곤 하거든요.

 

 

눈에 보이지는 않지만 QHD가 지원과 함께 AP가 퀄컴의 스냅드래곤 805가 적용이 되었습니다. G3가 801을 달고 나와서 QHD를 제대로 지원하지 못한다는 의견이 제시가 되었는데, 805와 비교좀 해봐야 겠네요. 사실 이 805칩셋의 경우는 그래픽 보다는 광대역 LTE-A에 대응하기 위한 녀석이라 성능적인 차이는 크지 않을 것 같긴 합니다. 김군은 세계최초 광대역 LTE-A 서비스 상용화를 시작한 SKT의 광대역 LTE-A를 직접 테스트해서 속도를 전달 해드릴 예정 이구요.

 

 

또 마음에 드는 기능중에 하나는 바로 초 절전 모드! 배터리가 정말 숨넘어갈 지경인데 꺼지면 낭패일 경우 초절점 모드로 해 놓으면 흑백으로 디스플레이를 조절하고 최소한의 전력으로만 갤럭시S5 광대역 LTE-A를 운영 합니다. QHD인데다 배터리가 2800mAh인 것을 감안하면 너무나 필요한 기능이라고 할 수 있겠네요.

 

 

대신 초 절전모드로 운영 되면 간단한 홈 화면과 꼭 필요한 기능만 동작 하기 때문에 모든 기능을 활용할 수는 없습니다.

 

간단하게  갤럭시S5 광대역 LTE-A를 살펴 봤는데, 어떠신가요? 색상이 괜찮죠?^^ 갤럭시S5 광대역 LTE-A가 갤럭시S5에 비해서 약8만원정도 차이가 납니다(출고가 기준). 이런저런 할인 신공을 발휘해서 구입하면 가격대는 더 낮아 지겠죠. 둘 중에 하나를 고르라고 한다면 당연히 갤럭시S5 광대역 LTE-A를 고르는것이 더 좋을 것으로 판단 됩니다. 최신 스마트폰인데다 QHD이니 전작에서 조금 아쉬운 부분들을 잘 해결해 주고 있으니까요. 지금의 대세는 광대역 LTE-A 이니까요~

좀 더 세세한 사용기와 광대역 LTE-A의 속도측정으로 궁금증을 해소 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커밍 순~

 

 

반응형
Comments.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