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ECH/모바일

블루투스 잇(it) 아이템 스마트워치 어디까지 왔나?

반응형

점자 넓어지는 블루투스 스마트 악세서리 시장, 이제는 시계다! 


시계는 이제 패션아이템으로 자리 잡아가기 시작한지가 한참 되었습니다. 명품 브랜드의 시계는 자신을 나타내는 중요한 아이템이 되기도 하지만, 웨어러블 컴퓨팅 악세서리들이 주목받기 시작 하면서 시계는 이제 중요한 스마트악세리 시장의 중심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스마트폰의 화면이 점차 고화질에 대형화 되면서 손에들고 다니기 보다는 가방이나 핸드백속에 넣어 다니는 경우가 많아 지다보니 간단한 알림을 보기위해 스마트폰을 꺼내는 일이 번거롭게 느껴지기도 하기 때문에, 디스플레이가 필요한 시점이 아닌 간단한 알림 정도는 쉽게 확인할 수 있는 블루투스 와치의 시장이 덕분에 더욱 힘을 받고 있습니다.



아직 루머에 불과하긴 하지만 애플과 삼성도 각각 아이워치와 스마트워치를 준비 중이라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는 시점이라 스마트 워치에 대한 기대감이 더욱 고조되고 있습니다. 애플은 연내 출시를 목표로 아이워치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고, 삼성도 손목시계형 제품들에 대한 강한 긍정적 입장을 내 비치고 있습니다. 스마트폰 시장의 '빅2'인 삼성과 애플이 스마트워치에 대한 긍정적 입장을 보임으로해서 이제 단순히 휴대용 아이템에서 입는 아이템으로 패러다임의 변화를 예고 하고 있습니다.




스마트 워치는 단순히 시간만을 표시하던 전자 시계에 블루투스 기능을 추가하고, 스마트폰과의 연동을 통해 문자와 이메일 소셜 네트워크등의 정보를 쉽게 알 수 있도록 해 주고 있습니다. 블루투스를 통한 뮤직 플레이 기능은 물론이고 각 제조사별로 특색있는 기능들을 집어 넣음으로써 단순한 디스플레이를 넘어 패션과 스마트의 아이콘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사실 국내에 가장 먼저 알려 졌던것은 LG와 프라다의 콜라보레이션 작품 이었던 프라다폰의 악세서리 프라다링크 였습니다. 단순한 프라다 컬러와 아이콘이 새련된 디자인을 하고 있었고 프라다의 브랜드파워가 겹쳐 지면서 많은 사랑을 받기도 했습니다. 아주 단순한 형태의 초기 모델이지만 당시에는 상당히 충격적인 아이템 이었습니다.



안드로이드 스마트폰과 연동이 된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구매를 문의하는 사람들이 많이 있었는데, 어찌 된 영문인지 LG측에서는 별다른 대응없이 소리소문없이 사라진 아이템이 되었고, 그 뒤 라이프 그램이라는 건강체크 시계가 출시가 되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프라다 링크를 좀 더 발전 시킨 형태의 악세서리가 나와주면 좋겠는데, 별다른 이야기는 없네요.



스마트워치 시장이 어느 날 갑자기 생긴 것은 아니라서, 벌써 제품이 나와 있는 제조사들도 많이 있습니다. 소니와 모토로라 그리고 펜택의 스마트워치가 출시가 되어서 사람들의 선택을 기다리고 있고, 나이키도 그동안 내어 놓았던 다양한 휘트니스 제품들의 연장선상에 있는 스포츠 워치를 내어 놓으면서 스마트폰 제조사 뿐만 아니라 스포츠 브랜드에서도 스마트 워치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습니다. 



나이키의 경우는 스포츠밴드등 다양한 스마트 악세서리를 만들어 내어 놓음으로써 1위였던 아디다스를 저 만치 따돌리고 부동의 1위자리를 차지한지가 참 오래 되었습니다. 스포츠를 즐기는 동안 스마트폰을 손에 들고 있을 수는 없으니 입는 악세서리가 스포츠 시장에서도 중요한 핫 아이템이 될 수 있는 것이죠.



이 외에도 국내/외 제조사들의 다양한 스마트 워치가 출시가 되었거나 출시를 앞두고 있기도 합니다. 국내 한 중소기업의 스마트 와치는 SOS기능을 넣기도 하고 골퍼들을 위해 라운딩 데이터를 확인 할 수 있는 제품을 내어 놓기도 했습니다. 이제 스마트 워치는 초기에 단순히 정보를 표시해 주던 고가 악세서리의 모습에서 벗어나 스마트 워치가 가진 장점을 살려 생활 밀착형 악세서리가 될 준비를 마친 것이죠.



디자인이나 기능들이 좋아지는 것 못지 않게 소재의 변화도 예고가 되고 있습니다. 기존에는 단순한 시계 형태에서 벗어나지 못했던 스마트워치류들이 플렉서블(접히는) 디스플레이의 개발과 함께 초박현 스마트 워치의 컨셉 제품들이 소개가 되고 있습니다. 양산 단계까지 이르러면 아직은 시간이 많이 필요해 보이지만, 플렉서블 디스플레이의 발전은 웨어러블 컴퓨팅 시장에  중요한 변수로 작용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제 스마트 3차전은 웨어러블 컴퓨팅, 그중에서도 가장 빠르게 선 보일 수 있는 스마트워치류가 격전지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플렉서블 디스플레이의 상용화가 가속화 되면 될 수록 더욱 웨어러블 컴퓨팅 제품들에 대한 공급도 늘어나게 될 것 같구요. 스마트워치는 이제 충분히 소형화되었고 가격 경쟁력도 확보가 될 수 있기 때문에 스마트워치에 대한 사람들의 기대와 수요는 더욱 늘어나게 될 것 같습니다.


이미 앞서 내어 놓았던 1세대 스마트 워치들은 높은 가격대와 단순한 기능들 때문에 선택에 고민을 많이 하게 되었지만, 2세대 스마트워치들은 다양한 기능들을 집어 넣고 있고, 디자인도 단순 투박하던 것에서 벗어나 충분히 패션 악세서리로 자리매김 할 수 있는 수준까지 올라왔기 때문에 가능성은 충분 한거죠. 좀 더 다양한 제조사들이 참여 한다면 기능은 축소하고 디자인은 더 멋진 제품들도 많이 나오게 될 것이구요.

스마트 워치가 지금은 단순히 스마트폰과 연동되어 관련 정보를 제공 하겠지만, 곧 시계형 스마트폰들도 많이나오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LG에서 시계형 제품을 내어 놓았지만 너무 이른 출시를 했던 탓에 많은 주목을 받지는 못했었죠. LG전자는 실패한 모델들을 사장 시키지 말고 좀 더 발전 된 형태로 변화 되면 좋겠습니다. 


앞으로 다가올 웨어러블 컴퓨팅의 세계. 그 시작은 스마트 워치가 될것 같죠?^^



반응형
Comments.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