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으로보는리뷰/카메라

가볍게 일상을 담자, 소니 사이버샷 W630 총평

반응형

사이버샷(Cyber-Shot) W630 사용 총평


소니 사이버샷 W630과 시간을 보낸것도 벌써 2주가 되었습니다. 2주동안 함께 이것저것을 돌아보며 사진도 담고 영상도 담아 보았는데 생각했던것 보다 성능이 좋더라구요. 그간 사용하면서 느낀 W630에 관한 이야기를 풀어 보려고 합니다. 이번 포스트는 샘플사진을 바탕으로 사용기를 풀어드릴 예정이니 W630의 제원과 성능에 대한 부분은 앞서 풀어드린 포스트가 있으니 그것을 참고 하시면 됩니다. 이번 포스트에 나오는 사진은 모두 W630으로 촬영했습니다 (W630 바디컷 제외). 




W630의 가장 큰 매력은 정말 가벽고 작은 사이즈 입니다. 아이폰보다도 작은 사이즈 이고 무게는 배터리를 다 합쳐도 118g에 지나지 않습니다. 손목에 걸어 두어도 잊어버릴 정도니까요. 청바지 주머니에도 쏙 들어가는데 휴대폰 보다도 작고 가볍다 보니 걸리적 거리지 않아서 쉽게 어디든 넣어두고 빠르게 꺼내어 쓸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휴대성과 함께 빠른 초기 구동 시간은 기동성까지 갖추게 되어 원하는 장면을 놓치지 않도록 해 줍니다. 빠르게 사진을 찍어야 하는데 구동시간이 느리면 아쉽게 놓쳐 버리는 경우가 많거든요. 칼짜이즈 렌즈의 눈을 가지고 있고 16.1메가 픽셀의 고해상도로 촬영이 가능 합니다. 컬러도 참 예쁘죠?^^



보통 일상을 촬영하는데 스마트폰 카메라를 많이 사용하는데 스마트폰 카메라는 구동시간이 꽤 느린 편입니다. 보통 셔터랙도 가지고 있어서 사진을 찍으면 다음 동작이 찍혀 버리는 경우도 종종 있구요. 물론 휴대성이야 스마트폰 카메라가 좋지만 빠르게 일상을 혹은 추억을 담기 위해서 쉽고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카메라가 W630이 아닐까 합니다.



W630자체가 고기능을 가진 카메라는 아니라서 사진을 좀 아는 분들이 메인 카메라로 사용할 만한 카메라는 아닙니다. 이녀석을 메인으로 잡게 되는 사람들은 사진을 좀더 쉽게 촬영하고자 하는 사람들일텐데 그런 면에서 소니의 UI는 상당히 친절한 배려를 가지고 있습니다. 각각의 메뉴마다 쉽게 설명이 팝업으로 보여지고 EASY모드로 변경하면 복잡한 설정도 필요없이 전자동 카메라로 변신하게 됩니다. 메뉴도 크기가 커지기 때문에 나이가 있는 분들이 사용하셔도 쉽게 사용을 할 수 있습니다. 2.7인치의 LCD는 답답하지 않은 화면을 보여주기 때문에 촬영도 편하더라구요.



HD급 동영상을 촬영할 수 있는 별도의 모드 변경 스위치를 가지고 있어서 쉽고 빠르게 동영상을 촬영할 수 있습니다. 소니의 스테디샷 기능이 추가되어 있는데, 스테디샷은 광학 손떨림 보정기술로 사진과 동영상 모두에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소니의 손떨림 방지 기능은 상당히 좋은편 입니다. 위의 동영상은 실제로 제 아들녀석과 함께 뛰면서 촬여한 것인데도 크게 흔들리지 않고 촬영이 가능 했습니다. 물론 격하게 움직이면 움직임이 느껴지지만 간단한 뜀까지는 커버가 되더라구요. 사실 그렇게까지 될것 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았는데 신기하더만요..ㅎㅎ

고급 라인업 처럼 동영상에 다른 효과를 줄 수는 없지만 바르게 영상을 오래도록 촬영할 수 있어서 일반적인 상황에서는 대처가 가능 합니다. 화질은 위에 보이는 것 보다는 좀 더 좋은데 업로드 하면서 화질저하가 좀 있으니 화질은 감안하고 보시면 될듯 합니다. 최대 동영상 사이즈는 1280x720입니다.



여성분들이 좋아 할 만한 기능으로는 소프트 스킨 효과가 있습니다. 보통 스마트폰으로 셀카를 찍어도 후보정 어플로 보정을 해야 하죠. 일명 뽀샤시 효과를 주려면 포토샵을 이용하거나 별다른 도구를 이용해야 하는데 그런 불편함을 한번에 날려 버려주는 기능 입니다.


좀 부끄럽지만 소프트 스킨 테스트 샷 입니다. 전혀 포토샵으로 보정하지 않고 리사이징만 된 사진 이에요. 밤이라 상당히 부시시한 모습 이었는데 아기들의 우유빛 살결처럼 만들어 줍니다. 좀 더 어여뿐 분들이 촬영하면 완전 인형같이 나올기세..ㅋ



또 하나 재미난 기능이 컬러추출 기능 입니다. 이게 적용되기 전에는 이런 효과를 주려면 포토샵으로 지루한 작업을 해 주어야 했는데 요것 정말 편합니다. 그리고 재밋어요..ㅋㅋ 요 기능 때문에 어딜가든 컬러 추출 놀이를 멈출 수가 없습니다.. ^^;;







블루,레드,엘로우,그린의 4가지 컬러를 추출해 낼 수 있습니다. 컬러추출을 사용하게 되면 선택한 색상 이외어는 모두 흑백의 모노톤 처리가 되고 선택한 색상만 추출한 사진을 만들어 줍니다. 재밋죠?^^ 잘 사용하면 상당히 괜찮은 느낌의 사진을 담을 수 있습니다.



음식촬영 모드가 따로 있는데 찍을 때는 몰랐는데 찍고 나니까 색상의 차이가 많이 납니다. 음식을 좀더 먹음직 스럽게 만들어 준다고 하는데 색상값에 콘트라스트를 좀 더 주어서 선명하게 만들어 주는듯 해요. W630에는 소니의 이미지 센서인 BIONZ센서가 들어가 있는데 BIONZ센서는 모델버전을 가지고 있지 않아서 얼마나 좋은 이미지 처리 센서가 들어갔는지는 모르겠지만 썩 괜찮은 이미지 처리 능력을 보여 주더라구요.



제가 처음 똑딱이를 샀을 때는 300만화소도 대단하다고 하던 시절이었는데  사이버샷 W630은  1600만 화소까지 진화 했습니다. 떄문에 흘러가느 강물의 물결 표현도 뭉개지지 않고 세세하게 표현이 됩니다. 


접사 능력도 좋은 편이고 광학 5배줌까지 줌을 지원하기 때문에 줌으로 땡기면 이런 아웃포커싱 사진도 만들어 낼 수 있습니다. 


색감 표현도 참 좋은 편인데 멀리 보이는 노을이 지는 부분 부터 어둠이 깔리기 시작하는 하늘까지 그라데이션이 살아 있는 사진이 나와주더라구요. 사실 이때 눈으로 보면 잘 느껴지지 않는 부분인데 W630이 잘 잡아 주었습니다.


하나 아쉬운것은 역시 야간 촬영 부분 입니다. 그나마 광량이 좀 있는 곳에서는 괜찮은데 이렇게 광량이 적어지면 노이즈가 생기더라구요. 오토라서 ISO를 강제로 낮출수는 없으니 생겨나는 현상 입니다. ISO는 3200까지 지원 합니다.



역시 카메라는 휴대가 편해야 어디든 가지고 다니면서 한번이라도 더 꺼내서 사용하게 됩니다. 그런면에서는 W630은 상당한 메리트를 가지고 있는 카메라라고 할 수 있겠내요. 요즘 스마트폰으로 촬영들을 많이 하기 때문에 이런 똑딱이 마져도 거추장 스럽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지만 스마트폰으로 촬영을 할 기에는 좀 아쉬운 순간들도 많고 또 스마트폰 카메라를 구동하느라 놓쳐버린 샷들도 많은데 사이버샷은 빠르게 순간순간을 잡을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하지만 역시 똑딱이는 똑딱이라서 한계점을 분명하게 가지고 있는데 그런 한계점 들도 높은 휴대성과 F2.3의 밝은 칼짜이즈렌즈가 많은 부분을 커버해 주면서 메리트를 주고 있습니다.

벌써 봄도 다 지나간 느낌이지만 밖으로 밖으로 나가게 되는 요즘! 답답한 똑딱이 카메라 대신 휴대성 높은 똑딱이 하나 장만해 보는것은 어떨까요?^^


이런분에게 추천 :

- 가볍게 일상을 담고 싶다

- 스마트폰 카메라는 뭔가 아쉽지만 DSLR은 부담스럽다.

- 복잡한 설정은 싫다. 쉽게 사진을 찍고 싶다. 


이런분들은 비추~

- 카메라는 역시 DSLR이다

- 다양한 설정으로 최적의 사진을 만들어내고 싶다.


반응형
Comments.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