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G G6 +

G6 플러스의 늦은 출시가 아쉽다 G6 사용자가 바라본 LG G6 플러스G6 플러스는 G6 라인업의 최고 모델로 기존과 큰 변화는 없지만 여러 가지 편의 기능을 집약적으로 넣음으로써 G6 라인업의 완전체라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여러 번의 펌웨어 업그레이드로 G6에도 같은 기능들이 지원 되긴 하지만 G6 플러스는 이런 기능들을 기본 지원 함으로써 매력 포인트로 작용하고 있기도 합니다. G6 플러스 출시와 함께 G6 플러스를 사용한 G6 유저의 입장에서 한 달 정도 사용하면서 느낀 점을 정리해 보려 합니다. 사실 G6와 G6 플러스는 거의 동일한 모델입니다. 외형적인 변화도 없고 AP도 동일한 스냅드래곤 821을 사용합니다. 플러스라고 해서 애플이나 삼성처럼 디스플레이 크기가 더 크지도 않습니다. 다만 저장공간을 64GB에서 128GB로..
사용자의 얼굴을 기억하는 LG G6 플러스 얼굴인식 사용해보니 LG페이에 적용되지 못한 얼굴인식이 아쉽다 스마트폰으로 처리하는 일이 많아지면서 스마트폰에서 개인의 정보를 보호하는 일은 중요한 일이 되었습니다. 다양한 방법으로 스마트폰의 보안을 강화하려는 노력들이 진행되었고 최근에는 영화에서나 보던 개인의 생체정보를 이용한 보안 시스템들이 스마트폰에 적용되기 시작했습니다. 영화에서 등장하는 생체인식시스템들을 종종 봐서 그렇게 특별하게 생각이 들진 않지만 보안과 함께 편리함을 더해주기 때문에 더더욱 스마트폰에 생체 인식은 각광을 받고 있는데, 최근에는 다양한 금융 서비스들이 생체 인식을 지원하기 때문에 그 어느 때보다 생체 인식에 대한 관심이 높다고 할 수 있겠네요. LG의 G6 시리즈 중 최상위 라인이라 할 수 있는 LG G6 플러스 (G6 +)에도 이러한 생체 인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