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으로보는리뷰/자동차

기아 신형 뉴 K5 출시! 2개의 얼굴과 5개의 심장으로 선택의 폭을 넓히다

기아 K5 신차 발표회, 내실 튼튼히 다진 올뉴 K5

두개의 얼굴, 다섯개의 심장이라는 슬로건으로 기아 K5의 신차가 드디어 공개가 되었습니다. 이미 모터쇼 등을 통해 외관은 공개가되었던 터지만 기본 베이스를 바탕으로 마치 2개의 다른 라인업인듯 새로운 모습으로 출시를 알렸습니다. 2010년 출시를 시작했지만 2세대라 부를 만한 K5의 변화는 이번이 처음이라 기대감을 앉고 K5를 직접 보고 왔습니다.

 



기아자동차의 대표 모델이라할 수 있을 만큼 디자인 기아를 각인 시키는데 공은 세운 모델이고, 출시 당시에 정말 반응이 뜨거워서, 절대 아성이라 할 수 있는 소나타를 긴장시킬 정도 였거든요. 젊은 디자인으로 젊은 소비자들에게 기아를 널리 각인 시켰고 그 인기를 반증하듯 이번 출시에 앞선 예약판매에서도 높은 판매고를 기록 했다고 합니다.

 

 

공식적인 출시에 앞서 미디어데이를 열고 출시를 알렸는데, 낮시간에는 각종 미디어들을 대상으로 하는 행사가 열렸고, 같은 장소에서 블로거들과 K5동호회 회원들을 초청해서 행사가 열렸습니다.

 

 

올 뉴라는 수식어를 굳이 붙이지 않고 넥스트 이노베이션 이라는 단얼르 사용하고 있는데 사실 외관을 얼핏 보면 전작과 크게 다르지 않다고 느껴지더라구요. 그만큼 전작의 디자인이 잘 나왔다는 이야기 이기도 하겠죠. 하지만 전체적인 디자인 헤리티지는 계승하면서도 전체적으로 1세대 모델을 상당히 잘 개선해 놓았습니다.

 

 

제가 갔을 때는 아직 행사가 시작되고 한참 전이라 조금 여유롭게 둘러 볼 수 있었는데, 외관만 먼저 볼수 있었던게 아쉽짐나 조금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전체적으로 덩치가 커졌다는 느낌을 받았는데, 휠하우스 부터 실내까지 전부 조금씩 더 넓어지고 안정적이 되었습니다.

 

 

그전에는 날렵하고 미끈하다는 느낌이 강했는데, 이번에는 디자인에서 오는 탄탄함까지 더해져 꽤나 멋스럽습니다. 디자인을 조금 더 눈에 띄게 바꿔 주었더라면 더 좋았을텐데, 전작의 아이덴티티는 헤치지 않으면서 더욱 완성도 있게 만들려고 했다고 하네요.

 

 

다른건 잘 모르겠지만 마치 비싼 고급 외제차를 보는것 같은 리어램프는 꽤나 매력적이게 잘 빠졌습니다. 제 차에도 하나 달아 주고 싶네요.

 

 

 

2개의 얼굴이라는 것은 아마 많이들 눈치 챗겠지만 2개의 다른 디자인을 말 합니다. 하나의 모델에서 2가지 다른 디자인을 채용한것은 국내에서는 처음이구요. 모던함을 강조한 MX(Modern EXTREME)와 스포티를 강조한 SX (Sporty EXTREME)모델의 2가지로 나오는데 둘다 매력이 철철 넘칩니다.

 

 

MX 모델은 조금 더 도시적이고 감각적인 모던함을 가지고 있는데, 헤드램프와 자연스런 연결감을 강조한 라디에이터 그릴과 육각형 모양의 LED 안개등을 가지고 있고, 도시적인 세련미를 더하고 있습니다. SX나 MX 모두 범퍼쪽에 에어홀을 통해 공기의 저항을 줄이고 주행 안정성을 높이고 있는데 이 모양도 다 다르더라구요.

 

 

역동적이고 스포티함을 강조하고 있는 SX모델은 듀얼 머플러를 장착해 스포티함을 강조하고 전체적으로 날렵함을 잘 표현하고 있습니다. SX 모델과 MX모델 둘다 디테일한 부분을 차별화 해서 젊은 소비자층과 도시남성들에게 모두 어필할 수 있는 디자인이 될것 같습니다.

 

 

신형 K5의 디자인 컨셉은 어드밴스드 스포티 세단(Advanced Sporty Sedan) 이라고 합니다. 디자인에만 꽤 많은 돈을 투자 했고, 전작의 느낌을 헤치지 않으면서 더욱 진화한 디자인과 상품성을 두루 갖춘 차를 만들려고 했다는군요.

 

 

컬러도 퓨얼컬러와 모노컬러의 2가지 톤으로 여러 컬러가 출시가 되던데 이날 전시장에 있는 차에는 이렇게 다 펄이 들어가 있더라구요. 요즘은 카멜레온 도료나 이런 펄이 들어간 도료 등 개성을 살리로 새련된 느낌의 컬러들이 많아서 좋더군요. 제 차에도 이렇게 칠해 주고 싶더란~ 스노우 화이트펄 오로라 블랙펄 실키 실버 플라티늄 그라파이트 그래비티 블루 플루토 브라운 등 6가지 색상을, 내장 컬러는 블랙 브라운의 2가지 색상을 각각 선택할 수 있습니다.

 

 

5개의 심장은 각기다른 5개의 엔진을 뜻하는데, 이번에 새롭게 도입 된 감마 1.6 GDi 가솔린 터보 엔진과 U2 1.7 디젤엔진은 민첩한 반응속도와 연비절감을 동시에 구현하는 7단 DCT가 적용 되어 경제성도 높였다고 하네요. SX와 MX 차종에 따라 선택할 수 없는 엔진도 있지만 소비자에게 여러가지 선택지가 생겼다는것은 꽤나 반가운 일 입니다.

 

 

바뀐 외관도 좋지만 전체적을 넉넉하게 변한 실내 공간을 더욱 눈여겨 볼만 합니다. 아마도 외간에서 오는 만족감 보다 실내의 만족감이 크게 상승하지 않았을까 하구요.

 

 

실내 공간의 확대는 물론  새련되게 변모한 대쉬보드와 센터페시아 등 꽤나 심혈을 기울였다는 것이 느껴 집니다. 전세대에서 보여 주었던 K5만의 실내 인테리어 스타일을 이번에 확실하게 다져 놓았다고나 할까요?

 

 

듀얼레이어 구성으로 상/하로 구분된 영역을 통해 디스플레이존과 컨트롤 존을 확실하게 구분해 놓은 디자인은 정리가 상당히 잘 된 느낌 입니다. 전작은 사실 전 좀 별로 였거든요...ㅋㅋㅋ 마감이나 소재도 젊은 감각으로 잘 구성해 놓았고 신경을 많이 썻던데, 아무래도 K5의 주 타겟이 젊은층을 공략하고 있다보니 그쪽으로 타겟이 많이 맞춰진 느낌 입니다.

 

 

편의 사양도 대폭 늘려 놓았는데, 기존에는 아이폰을 위한 커넥터가 대세였다면 이제는 무선충전이 대세가 될것 같습니다. 무선충전기능이 기본으로 장착 된 갤럭시S6나 S6엣지 유저라면 별다른 추가비용없이 센터페시아에 올려 놓기만하면 무선 충전이 됩니다.

 

물론 앞차와의 간격을 설정해 두면 자동으로 조정해 주는 크루즈 시스템도 탑제가 됩니다. 이제는 빼 놓을 수 없는 부분이죠. 이것 안써본 사람들은 잘 모르는데 한번 써보면 정말 편하더라구요. 요즘은 예전의 크루즈에 비해 성능도 엄청 좋아져서 안정성이나 사용성 모두 많이 좋아 졌구요.

 

 

네비게이션과 차량의 전체적인 제어를 담당하는 UVO 2.0을 사용할 수 있는 8인치 네비게이션은 광시야각 정전식 터치스크린을 장착해 시안성과 조작성을 더욱 향상시켰습니다. 스마트폰과도 연동이 된다고 하니, 이제 자동차와 IT는 뗄수 없는 사이가 되어 가는것 같습니다.

 

 

휠베이스와 전고를 각각 10Cm씩 더 넓혀서 더욱 여유로운 공간을 만들어 내었는데, K5보다는 소나타가 더 넓다고 느꼇던 주거 공간도 만족도가 더욱 높아질 것 같습니다. 사진에 보이는 컬러는 브라운 패키지인데, 아마도 브라운 패키지가 사랑을 많이 받을 것 같네요.

 

 

다양한 편의 장비들이 많이 추가가 되었지만 대형 세단에서나 볼 수 있었던 워크 인시트나 리어커튼 템퍼리리킷 등 K5만의 스타일과 차별화를 주기 위한 전략이 묻어나는 편의 장비가 고루 탑제가 되어 있습니다. 안개등 부분도 컬러를 달리해서 세련된 느낌이 물씬 나더라구요.

 

저도 한번 타볼 수 없을까? 은근 기대가 되던데, 다양한 시승프로그램을 운영 하고, 일반인 대상의 시승차도 2배나 늘린다고 하니 시간 날 때 한번 시승해봐야 겠습니다. 디자인만 보면 크게 달라지지 않은 모습에 어쩌면 실망할 수도 있겠지만, 기본 K5의 디자인을 헤치지 않으면서 디테일하게 완성 시킨 모습이 나쁘지 않아 보입니다. 이미 지난 모터쇼부터 디자인과 제원등이 조금은 공개가 되어 있던터라 신비감이 많이 줄긴 했지만, 실내 인테리어의 디자인이나 세세한 디테일은 K5의 명성을 이어가기에 충분해 보였습니다.

 

K5 마이크로 사이트에서 자신에게 맞는 K5를 찾아주는 이벤트도 있으니 자신에게 꼭 어울리는 K5도 찾아보고 이색 시승기회도 잡아 보세요~

 

 

Comments.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