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ECH/인터넷과IT

파워블로거 레인보우 지숙과 함께한 2015 LG PC 라인업 발표회

반응형

그램(gram)14보다 더 눈길을 끌었던 탭북 듀오

 

지난 주 수요일 여의도 LG전자 사옥에서는 2015년 LG전자의 PC라인업을 발표하는 행사가 열렸습니다. 공식적으로는 PC라인업 발표이지만 역시 메인 주인공은 LG의 간판 울트라북 LG PC그램14 였습니다. 물론 많은 사람들의 관심도 그쪽으로 쏠렸구요.

 

 

이날 행사에는 LG전자 노트북 모델로 새로 발탁된 레인보우의 지숙양이 함께 했습니다. 지숙양은 블로거로써도 빠른시간내에 많은 팬을 확보 하고 있고, 명예 더블로거로 임명될 만큼 블로그에 대한 열정도 뜨겁습니다. 지숙양보다 오래 블로그를 운영해 온 분들이 우스게소리로 역시 우린 얼굴이 문제 였다며 한탄을 하시더라구요...ㅋㅋㅋ

 

 

이날의 메인은 LG PC그램14 노트북 입니다. 기존노트북 유저들이 휴대성은 높지만 활용성은 높은 기기를 원하는 점에 착안해 나타난 녀석 입니다. 그램13보다 0.7인치 커졌을 뿐인데, 무척 크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두께도 무척 얇습니다. 예전에 그램을 만들 수 있었던 결정적 역활을 한 것이 디스플레이의 경량화 였다는 소리를 들었는데, 디스플레이 부분은 정말 얇습니다. 이제는 키보드 부분의 두께도 USB단자의 두께를 위협할 만큼 얇아져서 더이상 얇아 지는것은 사실 의미가 없어 보이기도 합니다.

 

 

앞서도 이야기 했듯 무게는 전작과 동일하게 98그램 정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준비된 저울로 실측해 보니 96.3그램이 나오더라구요.

 

 

전작과 같은 무게에 배터리 시간도 2시간이 넘지만 14인치로 화면은 커지면서 사용성이 더 좋아 졌습니다. 하지만 14인치라는 크기의 압박이 어떨지 모르겠네요. 전작에 비해 0.7인치 커진것 뿐이지만 실제로는 14인치라는 크기가 상당히 휴대에 부담이 될수도 있을것 같습니다. 저는 물론 화면큰 노트북을 선호하지만 그램이 성공할 수 있었던 휴대성이라는 부분이 그램14에서는 좀 멀어진 느낌 입니다. 가볍긴 가볍네요.

 

 

물론 이번에도 터치패널은 아닙니다. 윈도우8 노트북은 터치가 안되면 실제 사용 편리성이 반으로 뚝 떨어져서 이부분이 가장 안타깝습니다. 윈도우10이 곧 출시가 될 예정인데, 10은 좀 다르려나요? 어쩌면 프리도스 버전이 나오길 기다렸다가 구매 하는것도 방법이 될 수도 있겠네요. 윈도7올리면 딱일듯.

 

 

 

사실 그램14보다 더 제 눈길을 끌었던건 탭북 듀오 입니다. 처음 이모델이 나왔다고 했을 때 왜 저런게 나왔나 했는데 실제로 보니 꽤 쓸만하겠더라구요.

 

 

키보드 부분과 디스플레이가 완전히 분리가되서 윈도 태블릿처럼 활용도 가능한데, 디스플레이 뒷 부분에 받침대가 있어서 세워둘수가 있습니다. 저 받침대 부분이 꽤 뻑뻑한지라 잘 넘어가지는 않겠더라구요.

 

키보드를 덮으면 화면이 자동으로 꺼지는 스마트함도 갖추고 있고, 분리형 키보드 자체의 무게도 그리 무겁지 않습니다. 물론 둘을 덮어 놓으면 두께가 좀 있는 편이지만 생각했던것 보다는 상당히 가벼워서 놀랐습니다.

 

 

키보드는 블루투스로 태블릿과 연결 되는데, 멀티페이링을 지원 하는것 같더라구요. 아마 비슷한 키보드가 벨킨에서 나왔던 것으로 아는데, 거치대 부분이 없을 뿐이지 요걸로 스마트폰과 다른 기기까지 전부 케어가 가능 하니 편할 듯.

 

물론 키보드와 태블릿까지 합치면 두께는 좀 있지만 무게는 가벼운 편입니다. 10.1인치의 사이즈라 화면이 작은게 흠이지만 터치가 되니 나름 활용도는 높을듯.

 

 

화면 부분으로 키보드를 덮을 수도 있지만 태블릿 뒷면으로도 붙게 되어 있습니다. 자석을 이용해서 전/후면 모두 탈착이 되도록 되어 있는지라 이게 아이디어가 괜찮은것 같더라구요. 요즘은 휴대용은 그냥 정말 가볍고 간단하게 활용할 수 있는게 좋은데, 그래서 그램14 보다는 요녀석이 더 끌리는듯 하네요.

 

 

이본에 발표 된 일체형 PC는 전작보다 더 커진 29인치로 커브드 디스플레이를 갖추고 있습니다. 일체형 PC도 점점 진화하고 있는것 같은데, 예전에는 그리 좋은 하드웨어가 아니라서 일체형을 쓰기가 꺼려 졌지만, 이제는 어느정도 까지는 괜찮아 진듯.

 

 

TV에 이어 올인원PC까지 커브드 경쟁이 치열한데, 디스플레이는 커브드 디스플레이가 있으면 좋긴 합니다. 작업하는 맛도 다르고, 화면이 클수록 디스플레이 왜곡이 커지는데 커브드 디스플레이는 그런 부분이 거의 없더라구요. LG의 올인원PC 커브드의 곡률은 3,800R이고 21:9시네 뷰 비율이 적용 되어 있습니다.

 

 

아마 이건 사양에 따라 조금씩 다르긴 할것 같은데, TV 튜너가 내장되어 있어서 별도로 PC를 켜지 않아도 TV를 볼수 있습니다. 아이방이나 혼자사는 사람들은 이것 하나 있으면 별도로 TV를 구매할 필요없이 함께 사용이 가능 하겠네요. 제방에 놓고 싶습니다만...ㅋㅋㅋ

 

 

그리고 요건 탭북 블랙 모델 입니다. 화이트 보다는 확실히 때가 덜 탈거 같고, 블랙톤이 고급스럽게 잘 들어간것 같습니다. 탭북듀오가 아톰프로세서 모델만 있는데 비해 아직까지 탭북은 고사양 모델들도 나오고 있습니다. 탭북 듀오도 조만간 i시리즈가 들어간 모델도 나오겠죠?

 

직접 사용하면서 쓰는 글은 아니라서 제품을 평가하기는 좀 그렇지만 14인치 그램은 조금 우려스러운 부분이 없지 않아 있습니다. 사람에 따라 다르겠지만 첫 느낌은 좀 크다 싶기도 하구요. 휴대성 좋은 화면 큰 노트북을 찾는다면 아마도 더할나위 없을것 같지만 화면이 커지만 휴대성은 일단 좀 멀어지게 되긴 하겠죠?

LG전자가 PC사업 쪽에서도 재미난 제품들을 지속적으로 내어 왔고, 아마도 그 결실들이 이제 서서히 나타나고 있는것 같습니다. 한때 삼성으로 기울었던 휴대용 PC시장의 판도는 이제 LG에게 공을 넘기고 있는 모습입니다. 얼마나 이걸 지켜 나갈 수 있을 판을 짤지는 이제 지켜보기만 하면 되겠네요. 재미난 카테고리와 제품들을 많이 만들어서 사람들에게 기쁨을 주세요~ 제발 싸게...ㅋ 14인치라는 사이즈를 1Kg도 안되는 무게에 담아 낸 것이 정말 대단하긴 하네요.

반응형
Comments.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