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으로보는리뷰/LG 스마트폰

LG G플렉스 실제 사용해 본 첫 느낌

반응형

G 플렉스, 실제 사용해 본 첫 느낌은?

 

LG와 삼성 모두 휘어진 스마트폰을 내어 놓으면서 플렉서블 디바이스로 가기위한 항해를 시작 했습니다. 갤럭시 라운드는 이미 출시가 되어서 어느정도 궁금증이 해소가 되었는데, G플렉스의 출시 소식이 들려오지 않아서 무척 궁금하던 차에 G 플렉스 간담회 소식을 듣고 한달음에 달려 갔습니다.

 

간담회 현장에서 G플렉스를 만날 수 있었는데, 단순히 휘어진 스마트폰 이라고 하기에 G플렉스는 우리가 생각할 수 있는 미래의 디스플레이에 한발짝 더 나아가고 있어 보입니다.

 

겉으로 보기에는 그냥 살짝 휘어진 스마트폰으로 보이느 G플렉스, 누군가 사용하다 살짝 꺽여 버린 것일까요?ㅎ

 

사실 이녀석이 가진 스펙은 요즘 나오는 하이엔드 스마트폰으로 보기에는 조금 모자란 감이 있습니다. G 프로 보다 더욱 커진 6인치 이지만 풀HD도 아니며, G2에 자랑스럽게 들어간 OIS 카메라도 없고, Micro SD카드 조차도 지원 되지 않습니다. 단순 스펙 만으로는 아쉬운 점이 한둘이 아니지만 막상 시장에 나온 경쟁사 제품과 비교에서는 G Flax가 조금 더 앞선다는 평이 많습니다.

 

 

풀HD가 아니라 HD급(1280x720) 아니지만 리얼RGB라 명명 된, OLED 디스플레이는, 기존의 LG전자의 자랑이던 IPS 디스플레이에 대한 사용자경험의 연장선상에 있게 만들어주는 화사하고 밝은 디스플레이는 풀HD에 대한 아쉬움을 조금은 덜어 줄 수 있습니다.

 

풀HD의 커브드 디스플레이를 만들 수 있는 기술은 이미 가지고 있지만, 그동안 OLED 디스플레에 대하여 끊임없이 재기하던 문제점들 그리고 가격적인 문제로 HD급의 디스플레이를 제공하는 대신, 밝고 화사하면서 정확한 색상을 표현하는 디스플레이에 집중 했다고 합니다.

 

 

G 플렉스에 사용 된 OLED는 유리기판이 아니라 얇은 플라스틱 판낼 위에 OLED 소자를 입히는 방식으로 재작 되었습니다. 자유롭게 구부릴 수 있고 외부충격에도 강해서 내구성이 한층 더 강화 되었습니다. 물론 강화유리에 흡작 되는 방식이지만 실수로 글라스가 깨어지더라도 터치는 가능 하다고 합니다.

 

손에 쥐어 보면 상/하로 휘어진 그립이 상당히 괜찮습니다. 물론 좌/우 스크롤에서는 크게 느끼지 못하지만 상/하 스크롤이 되는 웹툰같은 컨텐츠를 보게 될 경우는 느낌이 상당히 괜찮습니다. 평면에서 느끼지 못하는 미묘한 즐거움이 있어요. 말로 하기는 좀 애매 하군요.

 

 

실제로 보면 랜더링 이미지에서 보던 것처럼 그리 많이 휘어 있지 않은데, 또 그리 적게 휘어 있는것도 아닙니다. 더 휘어지게 만들 수도 있었지만, 최적의 곡률이라고 말하는 700R을 채택 하고 있습니다.

 

 

상/하 곡면 덕분에 세로로 쥐었을 때 좌/우가 휘어진 화면을 볼 수 있는데 영화같은 영상 컨텐츠를 볼 때 상당히 느낌이 괜찮은 편입니다. 요녀석 3D 기능을 넣어 주었더라면 더 좋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스쳐 지나가는 대목 이었죠.

 

UI도 기존 G 시리즈의 장점들을 채용하면서 곡면 스마트폰에 대한 고민이 많이 묻어나 있습니다. 또 OLED 디스플레이를 사용하다 보니 그에 대한 배터리 효율성 적인 측면도 고려 하지 않을 수 없었겠죠.

 

 

OLED가 들어가면서 테마는 화이트 대신 블랙 테마로 변경 되었고, 아이콘은 더욱 심플해 졌습니다. 기존에 LG전자 스마트폰에도 심플 테마들이 적용 된 모델들이 있었는데, 사실 좀 그닥 이었거든요. 헌대 이번에 나온 심플 아이콘들은 상당히 새련되게 잘 나와 주었습니다. G2에도 G플렉스 테마! 정도로 제공해 주세요~네~~

 

 

 

홈 화면에서 바로 감상모드로 들어 갈 수 있는 시네마 락 스크린과 보는 방향에 따라 화면이 이동하는 스윙잠금화면, 그리고 듀얼 스크린등 많은 고민의 흔적을 확인 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더욱 커브드 디스플레이만이 가질 수 있는 UI가 녹아 있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기도 합니다.

 

 

갤럭시 라운드는 말 그대로 그냥 커브드 디스플레이 인데 비해 G플렉스는 좀 더 유연하게 휘어짐에 강하게 설계, 디자인 되어 진정한 플렉서블에 더욱 가까워 보입니다.

 

 

G플렉스가 여러가지 미래의 스마트폰에 대한 롤 모델을 재시면서 후면 커버에 대한 큰 방향 전환의 개기를 마련 한것이 후면 커버의 셀프 힐링 이라는 기술입니다. 일상 생활을 즐기면서 어쩔 수 없이 생기게 되는 스크레치들. 곡면이기 때문에 더욱 후면 커버의 스크레치가 한곳에 집중 되는 현상이 발생 할 수 있는데 이럴 때 스스로 치유하는 셀프힐링 기술로 스크레치를 사라지게 만들어 줍니다.

 

마치 마법처럼 보이지만 스크래치 방지 필름과 도료를 입혀서 내구성을 높이고 1.2분이 지나면 자연 적으로 기존 상태로 돌아오게 만들어 주는 것 입니다. 우리가 생각하는 스크레치도 사실작은 흠집이 눌린 것이거든요. 물론 셀프 힐링이 되는 상한점과 보증되는 기간이 따로 존재 합니다.

 

 

G Flax를 진정한 플렉서블로 만들어 주는 것 중에 하나가 휘어지는 배터리 입니다. 손으로 구부렸더니 잘 휘어지는군요 +_+

 

 

우리가 보는 배터리는 사각의 형태이지만 안을 들여다 보면 얇은 판이 둘둘둘 말려 있는 형태 인데, LG 전자의 특허 기술인 스택앤 폴딩 (Stack&Folding) 기술이 적용되어, 말려 들어 가는 공간에 작은 공간을 두는 기술로 휘어질 때 배터리가 받는 스트레스를 줄여 안정성을 대폭 향상 시켰고 덕분에 더욱 높은 배터리 용량을 가질 수 있었다고 합니다. 곡면 스마트폰에 맞게 설계가 되어 있으니 일반 배터리와는 달리 휘어진 부분을 꽉 채울 수 있으니 더욱 유리 하겠죠? 

 

이 곡면 배터리는 G Flax에 맞게 상/하로 휘어지도록 설계가 되어 있고, 상/하/좌/우 모두 휘어질 수 있는 배터리도 개발 중이라고 하니, 곧 우리가 원하는 플렉서블 디스플레이에 사용 될 수 있을 만큼의 성능을 가진 배터리 확보가 가능해 질 전망 입니다.

 

 

G 플렉스와 함께 전용 악세서리인 플립커버도 지원이 됩니다. 물론 G플렉스 처럼 커브드 디자인이 되어 있구요.

 

 

이것도 전체적인 UI가 블랙테마로 되어 있습니다. 아마도 번인에 대한 고민 이 있었을지도 모르겠네요.

 

 

G2처럼 후면키를 적용 한 G플렉스는 G2와 마찬가지로 퀵 윈도우를 통해 카메라 촬영도 가능 합니다. G2의 퀵 윈도우도 그렇지만 이녀석도 이 부분에 좀 더 많은 내용들을 담을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시간이 지나면 더 플렉서블에 가깝게 나올 수 있겠지만, 플렉서블 기술이라는게 일반 스마트폰처럼 단시간에 발전이 되는 기술이 아니기 때문에 기술의 발전이 더딜 수밖에는 없는데, 이렇게까지 상용화 단계까지 왔다는것이 상당히 흥분되고 있습니다.

물론 G 플렉스가 '가장 완벽한 커브드 스마트폰이다'라고 단정 지을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플렉서블을 위한 미래를 그릴 수 있도록, 진짜 휘어지는 배터리와 디스플레이 그리고 새롭게 적용 된 UX들과 셀프힐링 백 커버 등 다방면에서 많은 고민을 한것을 느낄 수는 있더군요.

더 자세한 G플렉스에 관한 이야기는 G플렉스의 리뷰를 통해 전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반응형
Comments.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