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으로보는리뷰/이북리더

디지털로 즐기는 아날로그 책의 향수, 크레마 터치(전자책,이북리더,yes24)

YES24 이북리더 크레마터치, 심플한 디자인과 사용성으로 승부하다


김군이 요즘 크레마터치로 이북을 보고 있습니다. 태블릿PC와 대화면의 스마트폰에 밀려 E-ink를 이용한 이러한 이북리더들이 큰 호응을 얻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지만, 디지털 홍수의 시대를 살고 있는 요즘, 아날로그 감성을 그리워 하는 사람들에게 아직도 꾸준히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크레마 터치는 풀터치 방식과 우리에게 친숙한 안드로이드 OS를 사용해, 심플하고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기 때문에 그동안 이북리더들이 가지던 불편함들을 덜어내고 트랜드에 브흥하는 모습의 이북리더라고 할 수 있습니다.



크레마터치를 꺼내 들어 본 첫 소감은 심플함 그 자체 였습니다. 기존 이북에서 흔히 보이던 물리 자판이 사라지고 풀 터치를 입게 되면서 가용 화면은 더욱 넓어지고, 사용은 더욱 편리해 졌습니다. 단순히 책을 읽는 것에 몰입해야할 이북리더가 복잡하게 만들어 지는것은 어딘지 어색하기 때문에, 크레마의 심플함은 어딘지 모를 안도감을 갖게 해 줍니다.



뒷면은 둥글둥글하게 곡선 형태로 처리가 되어 있어서, 그립감도 좋은 편입니다. 한손으로 잡아도 미끌리지 않을 정도의 무게이지만 매끈하다는게, 단점이 될 수도 있겠습니다. 자칫 잘못하면 미끌려 내려 갈 수도 있으니까요. 하지만 무게가 가볍다 보니, 미끌릴 가능성은 별로 없어 보입니다.



6인치 화면에 210g의 무게로 한손에 딱 들어오는 그야말로 Book 사이즈 입니다. 얼마전 소개한 개봉기에서, 요즘 나오는 태블릿PC들에 비해서 베젤이 두껍다는 댓글들이 많이 있었는데 베젤이 어느정도 있어서 한손으로 잡아도 어색하지 않게 사용 할 수 있습니다. 



매끈한 LCD에 백라이트를 가진 태블릿이나 스마트폰과는 다르게 E-ink 방식의 크레마는 눈이 상당히 편안 합니다. 터치 스크린도 유리느낌의 LCD제품과는 다르게 약간 도톨한 감촉이 책장을 만지는 느낌 입니다. 물론 실제 종이와는 본질적으로 다른 느낌이지만, 어느정도 아날로그의 느낌을 받을 수 있는 부드러움 입니다.



5핀 충전단자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사용자라면 별도의 충전 케이블을 마련하지 않아도, 스마트폰과 호환해서 충전 할 수 있습니다. 완충시 대기 시간은 400시간이고 연속 사용시간도 7,000 페이지 정도 되기 때문에 충전의 압박을 느껴야 하는 스마트 디바이스들과는 다르게 오랜시간 충전을 잊고 지낼 수 있습니다. 기본 메모리는 4GB로 문고판 3,000권 정도를 담을 수 있습니다. 추천도서를 많이 읽어야 하는 학생들에게 매우 유용 하겠죠?^^



와이파이를 이용해서 책의 다운로드나 펌웨어 업데이트를 진행하게 되기 때문에 사실상 PC와 연결할 필요가 거의 없습니다. 뒤에 이야기 하겠지만 책의 결제도 무척 심플하게 진행 할 수 있습니다.



크레마 하단에 있는 3개의 버튼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의 그것과 같습니다. 다만 홈 화면을 따로 가지지 않고, 홈버튼을 누르면 하단에 홈메뉴가 나타나는 형태로 되어 있는데 이것보다는 차라리 홈 화면을 따로 만들어 주는게 더 좋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어짜피 안드로이드 OS를 사용할 것이라면 같은 UI를 가지는게 더 편리할 테니까요.



이북이니 어서 책을 하나 다운로드 받아 보려고 스토어에 접속 합니다. WiFi를 이용하니 따로 PC와 연결도 필요 없어서 편리하고 좋더라구요. YES24이북 답게 YES24로 접속이 됩니다. 초기 설정시 YES24의 계정을 등록하게 되니 자동 로그인 설정을 해 두면, 계속 로그인 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피 할 수 있습니다. 



책을 한권 선택하고난 상세 페이지, YES24 웹 페이지와 별반 다르지 않은 상세 페이지를 볼 수 있습니다. 흐리멍텅 할 것 이라고 생각 했던것 과는 달리, 책의 이미지나 설명등 E-ink 표시 방식이지만 깔끔한 화면을 만나 볼 수 있습니다. 결제를 하면 책을 구입 할 수 있느데, 미리 Yes24에서 디지털머니를 충전해 놓으면 별다른 결제 과정 없이, 원클릭으로 구매가 가능 합니다.



결제 방식도 Yes24머니와 외부의 상품권, 휴대폰 결제등 다양하게 준비되어 있습니다. 가장 편리한 방법은 역시 Yes24머니를 충전 하는 것입니다. 카드결제는 아마도 엑티브X등의 이유로 지원이 되지 않는 것같습니다.



결제를 마치면 나의 책장에서 책을 볼 수 있는데, 새로고침 버튼을 한번 눌러 주어야 구매한 책의 목록이 업데이트가 됩니다. 처음에는 이것을 잘 몰라서 무척 당황 했습니다. 분명 책을 구입 했는데 책이 없으니 말이죠. 배터리 소모를 줄이기 위해 실시간 송신이 안되게 세팅 된것 같은데, 구매 시에 목록 정도는 홈 화면에서 뿌려 주는게 좋지 않을까 합니다. 어쨋든 한번은 리프래시 해 주어야 하는데, 수동으로 해야 하는것도 번거로우니까요.  한번 구입한 책은 태블릿PC나 스마트폰등 총 5대까지 다운로드 받아 사용할 수 있습니다.



다운로드 받은 책을 한번 읽어 봅니다. 빛의 반사가 무척 적기 때문에 가독성도 상당히 높습니다. E-ink가 뿌려주는 텍스트도 상당히 깔끔하구요. 상당히 오랜시간 책을 읽는데 몰두 했는데도 눈에 피로가 거의 없습니다. 이런게 이북리더의 큰 장점 이겠죠. 메뉴간의 이동 시에는 잔상이 남기도 하지만 책을 읽을 때는 잔상에 대한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읽던 책의 중간을 툭 터치하면 옵션 화면을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읽던 페이지를 넘기거나 많은 페이지를 뛰어 넘을 수 있고 자신의게 맞게 책을 표시하는 옵션을 변경 할 수 있습니다. 만약 책 갈피를 설정하면 다른 디바이스에서 같은 책을 열게 되더라도 똑같이 표시가 됩니다. 물론 메모나 하일라이트 표시까지 모두 공유가 되구요.



배경은 하나로 통일 되어 있기 때문에 설정 할 수 있는 부분이 많지는 않지만, 크기나 글꼴, 줄간격과 여백 등 기본적인 리더의 설정을 모두 변경 할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만약 어른들에게 선물한다고 하면 글꼴을 키워서 사용해도 좋겠더라구요. 



꼭 책을 구입하지 않아도, 전자 도서관과 연결이 되기 때문에 책을 읽을 수 있습니다. Yes24 이북스토어에서 무료 책자를 다운로드 받을 수 있으니 그것을 이용해도 좋습니다. 이벤트 특가 판매가 매일 진행되고 있으니, 특가 판매를 노려 보는것도 한 방법이 될 수 있겠습니다.



크레마에는 디오딕3가 기본 내장 되어 있기 때문에, 두꺼운 종이사전을 무겁게 들고 다니지 않아도 되어서 좋습니다. 권장도서와 함께 판매하는 크레마터치 SKY에디션에는 디오딕3 대신 뉴에이스 국어, 영한 사전이 탑제가 됩니다. 태블릿PC는 아이들이 다른짓(응?)을 할지 모르지만, 크레마는 오직 리딩하는데에만 집중 할 수 있게 되어 있기 때문에 수험생들에게는 상당히 좋은 선물이 될 수도 있어 보입니다.



크레마는 Micro SD 슬롯을 통해 외부 메모리를 지원 합니다. 기본 메모리가 4기가이니 확장하면 몇만권의 책도 210g~ 11cm의 기기안에 담아 가지고 다닐 수 있게 되는 거죠.



외부 메모리에 텍스트 문서를 담으면, PDF나 TXT파일의 리더로 사용 할 수도 있습니다. 엑셀이나 PPT 같은 오피스 파일은 지원이 되지 않지만, 범용의 텍스트 파일은 사용할 수 있습니다. 



확장 메모리에 담은 텍스트 파일은, 내 서제에서 지원하는 탐색기를 통해 쉽게 접근이 가능 합니다.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사용자라면 더욱 쉽게 사용이 가능 하겠죠? 탐색기에서 직접 확인은 안되고 내 서제에 등록해서 읽어 주면 됩니다. yes24에서 판매되는 e-BOOK 보다는 설정 할 수 있는 메뉴가 적지만, 거의 비슷한 형태로 편리하게 볼 수 있구요.



갤러리 기능도 지원 하기 때문에 이미지 파일을 넣어두면 확인이 가능 합니다. 가로모드는 지원하지 않고 흑백 사진만 볼 수 있지만 좋아하는 사진들을 넣어 두면, 컬러와는 또 다른 분위기로 사진 감상을 할 수 있습니다.



wi-fi를 이용해서 무선 네트워크에 접속이 가능하기 때문에, 일반 브라우징도 가능 합니다. 물론 E-ink로 구동이 되기 때문에 좀 느리기도 하고, 터치에 사용성이 태블릿PC만큼 빠르지 않지만 어느정도 기다림을 갖는다면 그리 불편하지 않을 정도로 웹브라우징도 사용 할 수 있습니다.



브라우저는 안드로이드 기본 브라우저를 사용하기 때문에 별다른 학습이 없이도, 안드로이드 OS를 사용하듯 쉽게 쉽게 사용이 가능 합니다.



크레마 터치의 가장 큰 장점은 심플함에 있지 않을까 합니다. 심플하고 깔끔한 디자인도 좋지만, 키패드를 없애고 풀 터치 방식으로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사용이 무척 직관적이라서 쉽게 사용이 가능 합니다. E-ink방식이라 시안성도 좋아서, 야외에서도 빛 반사에 구애 받지 않고 사용 할 수 있구요.

이런 이북 사용이 불편 했던 점 중에 하나가, 이북의 구입에 관한 부분인데, 구입 할 수 있는 결제 수단을 많이 적용해 놓아서 구입에 대한 불편은 많이 줄여 놓았습니다. 이북을 많이 읽는 다면, 이리 캐쉬를 좀 충전해 놓으면 결제의 압박에서는 완전히 해방 될 수도 있으니까요.


크레마는 이북이라는 특성 때문에 '읽는다' 라는 것에 특화되어 읽는 것에만 집중 할 수 있습니다. 종이는 아니지만 종이의 감촉을 느끼면서 디지털로 편리하게 즐길 수 있구요. 소중한 사람에게 종이 책 대신 크레마를 선물해 보는것은 어떨까요?^^



Comments.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