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으로보는리뷰/카메라

UFO를 품은 스트로보, 소니(Sony) F43AM 플래시 With A55, NEX-7

반응형

소니의 UFO 플래시 사용해 보니 괜찮내~
 
소니가 DSLT를 처음 내놓을 무렵 혁신적인 기술력을 담은 제품군을 몇가지 내어 놓았는데 그중에 하나가 UFO라는 별명이 붙여진 스트로보 입니다. F43AM 보다 F58AM이 먼저 출시가 되었는데 그것 보다는 한단계 아래의 F43AM이 출시가 됨으로써 구입이 조금은 쉬워졌습니다.


소니의 특징인 주황색 박스에 담긴 F43AM. 각격대가 렌즈 하나 정도의 가격대라서 쉽게 접근하기는 어렵지만 소니 라인업으로 카메라 기종을 변경하면서 모든 악세서리들을 소니 제품으로 구매 하고 있기 때문에 미련없이 질러 주었습니다. 처음에는 F58AM을 생각했지만 가격이 너무 비싸고 크기도 이녀석 보다 크기 때문에 저의 A55와는 잘 어울리지 않아서 고민했다가 F43AM의 출시 소식을 듣고 구매를 결정~ 구매 한지는 좀 되었는데 이제야 리뷰를 올리고 있내요..;;


소니코리아의 정품 홀로그램 스티커가 박스에 따~악 자리를 잡고 있습니다. 스티커 위치는 좀 다른것도 있던데 스티커만 확인 하시면 될듯.


가이드 넘버 43의 퀵시프트 바운스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가로 세로 모든 방향에 대응하는 퀵 쉬프트 바운스가 상당히 인상적인 F43AM. 요것 때문에 이녀석을 선택하기도 했죠.ㅎ 자세한 기능은 하단에서 좀 더 다뤄 보도록 하겠습니다.


사용설명서와 오퍼레이팅 메뉴얼이 함께 들어 있습니다. 사용설명서는 한글화 되어 있어서 참고 하면 되는데 역시 플래시를 사용하는것은 참 어려운 일 이더군요. 아직도 헤메고 있습니다...^^;;



F43AM전용 파우치 안에 플래시가 고이 포장되어 있습니다. 뒤쪽에는 작은 고리가 있어서 파우치를 허리춤에 차거나 밸드색에 연결해서 휴대 할 수 있도록 되어 있습니다. 촬영용으로 벨드색을 가지고 다니시는 분들에게는 파우치도 상당히 요긴할듯. 저는 그냥 보관용으로만 사용중 입니다..^^;;


구매하면서 이리 저리 알아 보면서 미니 스탠드가 들어 있는것을 보았는데 처음에는 함께 동봉되어 있지 않아서 당황했습니다. 파우치 안쪽에 작은 주머니가 있어서 그 안에 미니 스탠드가 들어 있더라구요.


스탠드를 연결하면 이런모습이 됩니다. 사용하지 않을 때 요렇게 연결해서 세워 둘 수 있습니다. 무선 모드를 지원 하기 때문에 무선 Ratio발광 시스템으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전면부에 위치한 포커싱 라이트 부분. 저는 잘 모르겠는데 요 부분이 상당히 맘에 드신다는 분들도 계시더군요. 왜 일까요?^^;;


전면부 8도, 후면으로 150도 까지 조정이 가능합니다. 생각보다는 꽤 많이 넘길 수 있어서 활용도가 높은 편.

하지만 이녀석의 진가는 바로 180도 까지 넘어가는 좌/우 쉬프트에 있습니다. 좌/우로 쉬프트가 되기 때문에 어떤 상황에서도 바운스 방향을 비교적 자유롭게 할 수 있는 것이죠.


헤브 부분에는 최대 15mm화각까지 대응하는 와이드 패널과 캐치라이트를 만들 수 있는 바운스시트가 일체형으로 내장 되어 있습니다. 바운스 시트를 사용하면 사진 촬영에 효과에 도움이 되기 때문에 요즘은 많이 내장되어서 나오더라구요. 그래도 옴니바운스 하나쯤은 추가로 구매해 주는것이 다양한 환경에 대응하기 좋습니다.


F43AM의 조작부. 저는 아직 플래시에 대해서는 잘 모르지만 상당히 조작하기 편리하게 잘 되어 있더라구요. 거의 자동 모드로 촬영을 많이 하는데 TTL모드가 비교적 정확해서 따로 보정하지 않아도 좋을 만큼 표현이 좋습니다.


라이트 버튼을 누르면 주황 불빛이 패널에 들어옵니다. 어두울 때도 확인하기 쉽겠죠?^^


방진방습의 배터리 슬롯. 4개의 AA사이즈의 배터리를 사용합니다. 저는 배터리 소모를 생각해서 소니의 충전 배터리를 사용하는데 배터리를 따로 구매할 걱정을 하지 않아서 편하고 오래가는 편이라서 배터리 걱정은 안하고 살고 있내요..ㅎ




A55와 NEX-7에 장착한 모습 입니다. NEX-7의 경우는 바디가 작은데도 크게 무리가 가지는 않더라구요. A55에는 약간 이격이 발생하는데 NEX-7에는 그런 이격도 없습니다. 요즘 넥칠이만 들고 다니는데 넥칠이와 F43AM의 조합~ 상당히 마음에 들더군요..^^

 

다른 보정 없이 리사이징만 한 셈플 사진 입니다. 형광등 아래에서 플래시만 사용해 보았는데 상당히 따뜻한 느낌의 사진을 만들 수 있죠? 플래시를 사용하면 다양한 환경에 빠르게 대응 할 수 있기 때문에 원하는 사진을 담는데 도움을 많이 받을 수 있습니다.
 

 

사실 플래시는 카메라 악세서리 중에서 가장 투자를 안하게 되는 부분입니다. 가격도 비싸고 없어도 크게 불편하지 않는 경우가 많거든요. 하지만 사진에 조금만 관심을 갖게 되면 어느샌가 플래시의 필요성을 느끼게 되는 악세서리 이기도 합니다.
F43AM은 비교적 가볍고 작은 바디를 가지고 있어서 저에게는 안성맞춤 이더라구요. A55가 다른 DSLR기종들 처럼 바디가 크지 않고 작은 편이기 때문에 F58AM은 좀 부담 스럽던데 요건 딱 좋습니다.

소니의 정품 악세서리라서 소니답게 약간 가격대가 있지만 플래시를 구매 하실 분들은 한번 쯤 눈여겨 보아도 좋을것 같습니다.^^

 

반응형
Comments.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