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군의이야기

모바일에서 즐기는 돌비 사운드~ 돌비 디지털 플러스가 가진 경쟁력은?

반응형

제가 기억하는 돌비는 부의 상징 이었습니다. 예전에는 지금처럼 음악을 들을 수 있는 환경이 자유롭지 않았고 휴대 할 수 있는 기기라는것은 한정적 이었으니까요. 대부분 음악은 집안 거실 한켠을 자랑스럽게 차지 하고 있던 시커먼 오디오에서 듣거나 조금더 유복한 가정 이었다면 작은 미니 오디오 한대가 방에 놓여 질 수있었겠죠.
그리고 오디오마다 자랑스럽게 찍혀져 있던 좌우대칭형의 모양을 가진 D자 모양의 돌비 마크는 오디오를 사랑하는 사람들 사이에서는 빠질 수 없는 음장 이었습니다.

시대는 변했고 사람들은 누구나 쉽게 음악을 접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더이상 무거운 CD나 테입을 들고 다니지 않아도 휴대용기기에서 수십장의 CD보다 더 많은 양의 음악을 가지고 다니면서 음악을 듣게 되었죠. 스마트폰이 대중적으로 널리 사용되게 되면서는 모바일 네트워크와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어플리케이션에 힘입어 스마트폰으로 자연스럽게 음악시장의 주도권이 넘어오게 되었습니다.

스마트폰의 저장 용량이 커지고 성능이 좋아 지면서 자연스레 음악 외에도 더 좋은 화질로 영상을 즐기는데 촛점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스마트폰들은 저마다 성능이나 화질의 경쟁에 뛰어 들고 있지만 소리에 대한 투자는 별로 하지 않는 편 입니다. 하지만 이제는 화질과 성능이 거의 상향 평준화 되는 시점이기 때문에 자신에 스마트 기기에 경쟁력을 더하려는 시도들이 많이 일어나고 있고 사운드에 대한 부분도 그중에 하나 입니다. 그리고 그 중심에 있는 것이 바로 돌비 입니다.

돌비는 예전부터 음장에 관한 기술로는 매니아들은 물론 일반 사용자들 까지도 익히 잘 알고 있는 음장기술의 대표 주자라 할 수 있습니다. 너무나 익숙한 이름이기도 하죠. 예전 부터 스마트폰에 돌비가 적용되지 않았던것은 아닙니다. 돌비 모바일이라는 이름으로 LG와 삼성에서 돌비를 만나 볼 수 있었고 이제는 돌비 디지털 플러스로 진화 하면서 펜택까지 제휴사를 늘리며 국내 스마트폰 시장의 음장은 이제 돌비로 모아지고 있습니다.

행사장에서 오랜만에 뵙게 된 김재현 한국 지사장님! 지난번 블로거 간담회에서 많은 이야기를 나누어서 그런지 이제는 좀더 친숙한 느낌 입니다.^^;;

돌비 디지털 플러스는 스마트폰 같은 소형기기에서도 사용자에게 입체감 있는 사운드를 전해주는 기술 입니다. 단순히 소리를 분리해 내는 기술 뿐만 아니라 유튜브 처럼 음의 강약이나 품질이 좋지 못한 소스의 음량이나 음질을 보정해서 사용자가 일정한 수준의 음향을 들을 수 있도록 제공을 해주는 기술 이라고 합니다.

사실 저는 기술에 대한 설명을 들으면서도 이게 과연 가능한 기술인가? 먼저 생각이 들 정도로 상당히 대단해 보이더군요. 소리가 전해 지는것은 상당히 짧은 순간이고 실기간으로 이루어 져야 하는 부분이니까요.

순간순간의 변화하는 주파수 대역에서 최적의 주파수를 조정해주는 인텔리전스EQ, 음이 중구남방으로 높낮이가 맞지 않는 저 품질의 사운드를 일정한 음역대로 만들어 주는 볼륨 맥시마이저, 동영상 감상 시 주변음과 말 소리를 분리해서 보정해 주는 다이얼로그 인핸서 등 다양한 기술들이 돌비 디지털 플러스 안에서 작동해서 최적의 사운드를 찾아 준다고 하는데 실시간으로 이루어저야 하는 소리를 잡아서 이렇게 보정 할 수 있다니 돌비라는것이 다시 보이기 시작 합니다.

요즘은 HDMI나 DLNA 기술을 통해 모바일 디바이스를 TV와 직접 연결해서 보는 경우가 상당히 많아 졌는데 이러할 경우 TV에 다중 채널을 가진 홈씨어터 같은 음향기기가 연결 되어 있다면 돌비 모바일을 이용해 서라운드로 분리된 음을 놓치지 않고 감상 할 수 있다고 합니다.

단순히 기술에 대한 설명을 듣는것으로는 잘 체감이 되지 않겠죠? 편하게 마련된 체험존에서 국내외의 스마트폰과 태블릿PC등에서 대모용 어플리케이션을 통해서 체험해 봤는대 확실히 돌비 음장이 적용되고 안되고에 따라서 사운드의 깊이가 달라지는게 신기하더라구요.

다른 행사와는 다르게 상당히 자유로운 체험존 환경과 편안한 자세로 깊이감 있는 음을 감상해 볼 수 있어서 참 좋았습니다. 음을 충분히 음미 해야 하는 음향 관련 체험을 쫏기듯 하게 되는것은 참 좋지 않더군요..ㅎ
보통 모바일 디바이스는 이어폰을 통해서 음을 듣게 되는 편인데 실제적으로 2개의 채널 밖에는 갖지 못하는 이어폰이나 헤드폰으로 서라운드 음향을 구현 한다는게 쉬운일은 아닐 텐데 참 대단 합니다.

돌비 디지털 플러스는 단순히 멀티채널의 서라운드 음향을 만들어 주는것을 넘어 헤드폰에서 버츄얼 서라운드를 제공해 줍니다. 베이스와 고주파음을 향상시켜서 꺠끗함과 강렬함을 더해주고, 사운드의 레벨을 일정하게 유지하며 모노를 스테레오로 바꿔 주는 등 좀 더 확장 된 모바일 엔테테인먼트 환경을 만들어 주고 있습니다.
스마트폰은 보통 모노 스피커를 쓰기 때문에 이어 유닛이 없이는 소리의 차이가 크지는 않지만 태블릿PC의 경우는 이어유닛이 없어도 꽤 멋진 사운드를 들려 줍니다.

국내에 출시 된 스마트폰 뿐만 아니라 미 출시된 해외의 스마트폰에서도 돌비 모바일이 적용된 앱으로 열심히 청음을 해 보았는데 돌비를 적용하고 안하고가 상당한 차이를 보입니다. TV같은 경우는 스피커 방향에 따라서도 소리의 간섭이 심하고 틀어지는데 바로 귓가에서 울리는 소리를 이렇게 잘 잡아주는게 신기하더라구요.

사운드에 대한 사람들의 니즈가 조금씩 늘면서 스마트폰 뿐만 아니라 노트북이나 TV등에도 음장이 사용되고 있습니다. 저에게는 돌비가 익숙하지만 나이 어린 친구들은 SRS를 더 잘 알기도 하더군요.
저에게 돌비는 무조건 이기 때문에 돌비가 적용된 제품은 거의 신뢰를 하는 편이고 돌비가 적용된 제품에서는 사운드에 대해서 실망해 본적이 별로 없지만 실제 돌비가 적용된 제품이 출시가 되었을 때 소비자들이 돌비의 손을 들어 줄지는 아직까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할 부분인것 같습니다.
결론적으로는 아직 제 손에 돌비의 음장이 적용 된 기기가 없다는게 참.. 안타까운 현실 이내요.^^;

반응형
Comments.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