움직이는 코딩로봇 레고 부스트 (LEGO BOOST) 어린이 설 선물로 그만



안녕하세요. 드자이너김군 입니다

"


얼마 전 소개해 드린 레고 부스트 17101 기억하시나요? 레고를 통해 만드는 재미는 물론 코딩을 통해 직접 움직이고 다양한 게임도 즐기고 즐거움을 주는 코딩 브릭인데요. 아이들에게 쉽고 재밌게 코딩 교육을 해 줄 수 있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선물로 혹은 코딩 교육의 목적으로 선택하고 있습니다. 



지난번에는 움직이는 로봇 버니를 통해 간단한 레고 부스트 소개와 코딩의 기초를 보여 드렸는데요. 오늘은 귀염둥이 고양이 프랭키를 통해 교감하는 애완동물을 만들어 보도록 하겠습니다.


레고 부스트는 하나로 5가지를 만들 수 있는 5-in-1 제품이라 다양한 방식으로 체험할 수 있기 때문에 단순히 만들고 분해하기를 반복하는 것보다 더 흥미 유발이 되더라구요. 버니를 분해해야 한다고 하니 많이 아쉬워 하긴 하더라구요. 



하나를 만들고 나면 다시 분해해서 다른 것을 만들어야 하기 때문에 부품의 분실이나 보관에 신경을 써야 하는데요. 이런저런 방법을 생각하다가 일단 락앤락 보관 통을 이용해 봤습니다. 하나만 있어도 꽉 차게 들어가긴 하는데, 너무 꽉 차면 만들 때 불편하고 완전히 분해하면 한 통으로 모자라기 때문에 2개 정도 준비해 주는 게 좋습니다.



저는 기본적으론 색깔별로 분리하고, 연결 부품 따로 넓은 것 혹은 긴것 이런 식으로 모아 놓으니까 찾기도 편하고 만들기가 쉽더라구요. 



레고 부스트는 다른 레고와 다르게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을 이용해 설명서를 보면서 만들도록 되어 있습니다. 나중에 다 만들고 나면 코딩까지 연계하기 위한 방법인데, 자유롭게 확대와 축소가 가능하고 훼손 가능성도 적으니 다른 레고도 이렇게 설명서를 제공해 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상당히 편리합니다. 


물론 스마트폰보다는 화면이 큰 태블릿이 보기 편한데, 안드로이드와 아이폰 모두 지원하고 버전별로 호환 가능 여부가 다르니 아래 링크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 레고 부스트 앱 호환 기기 확인하기 : https://www.lego.com/ko-kr/service/device-guide/boost



지난번 움직이는 로봇 버니를 만들어 봐서 그런지 이번에는 별로 물어보지 않고 혼자서 착착 만들어 가더라구요. 그래도 중간중간 좀 복잡한 부분도 있으니 그럴때만 가끔 도와주면 별로 어렵지 않게 만들어 갑니다.



처음에는 봉투에 넣어 둔 것을 꺼내 순서대로 만들어서 쉽고 빠르게 만들었지만 이번에는 분해해 둔 브릭에서 찾아서 만들어야 하니 시간이 좀 더 걸리긴 하더라구요. 그래도 나름 나눠놓은 방식이 효율적이었는지 아들녀석이 잘 찾아서 만들어 주고 있습니다. 



프랭키도 움직이는 로봇 버니처럼 단계별로 몸부터 시작해서 완성해 나가는 방식인데요. 하나의 단계를 클리어해야 다음 단계로 넘어갈 수 있기 때문에 Step By Step으로 단계를 밟아 나가게 됩니다. 



처음에는 머리와 몸을 만드는데, 아들이 초등학교 2학년인데 어렵지 않게 잘 만들어 나가더라구요. 어른인 제가 봐도 상당히 디테일하고 재미나 보이던데, 레고 설계하시는 분들은 진정한 능력자 이신 듯.



1단계는 우유 혹은 생선 먹이기입니다. 아직 다리가 없으니 간단한 감정 표현만 할 수 있죠. 코딩도 처음부터 어렵게 여러 가지가 있는 게 아니라 기본적인 룰이 있고 단계를 넘어가면서 배우게되기 때문에 원리를 쉽게 파악할 수 있습니다. 



2단계는 꼬리를 붙이고 간단한 감정 표현을 하게 해 줄 수 있습니다. 레고 부스트에는 3가지 핵심 장치가 있는데 그중에 하나가 색상/거리 센서입니다. 



이 센서를 통해 물체를 감지하는 역할을 하는데 쓰다듬는 동작을 하면 기분 좋은 소리를 내면서 반응합니다. 거리와 색상을 통해 자신이 해야 할 일을 판단하는 거죠.



< 레고 부스트 애교 많은 고양이 프랭키 구동영상 #01 >

간단하게 1~2 단계 움직이는 모습을 영상으로 담아 봤는데요. 고양이 울음소리를 내고 감정을 표현하는 게 영락없는 고양이입니다. 



맨날 싸우는 우리 아이들이지만 레고 부스트를 만드는 시간만큼은 세상 둘도 없는 오누이입니다. 둘째는 자기가 만들지 못할 것을 아니까 구경하면서 응원하고 첫째가 열심히 만들죠. 지난번에도 그러더니 꼭 친한 척을 하네요.



짠 ~ 다리까지 모두 완성된 프랭키입니다. 귀엽죠? 나름 리본도 매달고 있습니다. 울 따님은 너무 귀엽다며 계속 이방 저방 데리고 다니고 있습니다. 기다란 꼬리를 가지고 있는데, 꼬리까지 살랑살랑 흔들면서 진짜 고양이처럼 교감합니다. 좀 인공적이긴 하지만 애완동물로 손색없네요.



< 레고 부스트 애교 많은 고양이 프랭키 구동영상 #02 >

3단계는 케이크 불을 끄고 생일 축하 노래를 부르는데요. 고양이가 부르는 생일 축하 노래 궁금하지 않으세요? 영상을 통해 만나볼 수 있는데, 너무 귀엽네요. 



간단히 코딩을 통해 앉아 일어서와 같은 움직임을 주거나 감정 표현을 하게 할 수 있습니다. 기분 좋을 때나 놀랐을 때 혹은 화날 때 각각 다른 울음 소릴 내주는 게 참 디테일하더라구요.



하나의 섹션이 끝나면 응용 섹션으로 넘어갈 수 있는데, 다음에는 하모니카 불기와 노래하기 등의 응용동작 입니다. 스텝을 밟아 가면서 조금 더 복잡하고 응용할 수 있는 동작을 익히고 활용하면서 코딩 교육이 되는 거죠.



물론 프리 모드도 제공돼서 정해진 룰이 아니라 자신만의 룰을 만들어 볼 수도 있습니다. 자신의 목소리를 녹음해서 나오게 할 수도 있는데, 음성을 변조할 수도 있으니 아이들이 너무 좋아 하더라구요. 


레고 부스트를 만난 지 2달 정도 되었는데 생각보다 아이들이 잘 따라 만들고 너무 좋아합니다. 직접 움직임을 줄 수 있다는 게 성취감을 높여주는 것 같더라구요. 레고는 모든 아이들이 좋아하는 브릭이기도 하구요. 또 아이와 함께 만들다 보면 자연스럽게 아이들과 더 교감하게 되기도 하구요.

프랭키는 가상의 고양이이지만 애교도 부리고 먹이도 먹는 등 다양한 교감 활동을 할 수 있는데, 단순히 움직이는 코딩이 아니라 교감능력까지 함께 높여줄 수 있는 것 같아서 좋습니다. 특히나 여자아이들이라면 더 좋아할 것 같네요. 애교 많은 재롱둥이 프랭키와 함께 아이들의 상상력과 창의력을 키워 보세요.



- 이 글은 레고의 제품 지원을 통해 작성 되었습니다 - 



김군의 블로그 글은 모두 김군의 허락없이 스크랩과 재 발행을 금합니다.
김군의 글에 대한 저작권 원칙은 [저작권 및 운영정책]에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fruitfulife.net BlogIcon 열매맺는나무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아이들 방과후교실중 카이로봇이라는 활동과 비슷한 면이 있군요.
    코딩을 통해 감정표현도 가능하다니 아이들이 좋아하겠습니다.

    2018.02.14 16:46 신고
  2. Favicon of http://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코딩 교육이 유행인데 괜찮은 선물이 군요

    2018.02.15 06:56 신고

카테고리

김군의글 전체보기
TECH
사진으로보는리뷰
앱(APPS)
GAME
iHerb완전정복
사진으로떠나는여행
해외직구
Designer스토리
김군의이야기
앱스토리 서포터즈
드자이너김군's Blog is powered by Textc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