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거래 이것만은 알고 하자

TECH/인터넷과IT 2018.01.17 07:00 Posted by 드자이너김군

가상화폐와 가상화폐 거래에 관한 알쓸신잡


요즘 가상화폐 즉 암호화 화폐에 대한 열기가 뜨겁습니다. 투자 열기도 그렇지만 여러 가지 이유로 이슈가 되고 있지요. 가상화폐는 화폐라는 단어 때문에 더 이슈가 되는것 같은데, 아직까진 화폐라기보단 미래 산업을 위한 기술이고 기술에 투자하는 게 사실은 정확합니다. 아마도 이런저런 뉴스와 기사를 통해 접한 사람 중에는 나도 한번 투자해 볼까? 하는 생각을 하는 사람들도 있을 것 같네요.


하지만 돈이 있는 곳에는 언제나 명암이 공존하는데, 최근 코인판은 투자가치 보단 세력들에 의해 좌지우지 되는 투기판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물론 그 투기판에서 적당히 돈을 버는 사람들도 있지만 잃는 사람들이 훨씬 많죠.



가상화폐와 함께 항상 언급되는 블록체인 기술을 알지는 못해도 투자하고자 하는 코인에 대한 기본적인 공부는 해 두어야 합니다. 가상화폐에 대한 몇 가지 섹션의 글을 쓰게 될 것 같은데, 오늘은 기본 중에 기본이 되는 가상화폐와 가상화폐 거래에 대한 기본 상식 몇가지를 알고 넘어 가려고 합니다.


저도 조금씩 투자하고 있는데, 저도 아주 잘은 모르지만 너무 지식 없이 그냥 루머에 따라 마구잡이로 코인을 구입하는 사람들이 많더라구요. 어떤 것이 옳은 방법이라 할 수는 없겠지만 최소한 가상화폐 거래소를 이용하려면 알고 있으면 도움이 될 만한 것과 경험에서 나온 경험담들을 좀 풀어 보도록 하겠습니다.



" 코인과 토큰은 뭐가 다를까? "


비트코인의 영향인지 가상화폐를 코인으로 부르는 경우가 많지만 거래소에 상장된 가상화폐 중에는 코인(Coin)과 토큰(Token)의 2가지가 있습니다. 코인은 메인 넷에 성공한 가상화폐를 말하는 것으로 그 차제의 블록체인 기술만으로 운영이 가능한 네트워크를 형성할 수 있는 기술력을 인정받은 가상화폐 입니다. 


토큰은 메인 넷에 성공하지 못했거나 메인 넷에 성공한 코인의 부가적인 서비스를 위해 만들어진 것인데, 메인 넷에 성공했다는 것은 토큰이 기술력을 인정 받았다는 것과 같아서 상당한 호재로 작용하겠죠? 나중에 코인과 토큰에 대해서는 좀 더 자세하게 다뤄 보도록 하겠습니다.




" 에어드랍(air drop)과 스냅 샷이 뭐지? "


가상화폐에 관심을 가지고 소식을 듣다 보면 심심치 않게 에어드랍을 한다더라~ 라는 이야기를 듣게 됩니다. 에어드랍은 간단히 말하면 주식의 배당과 같은데 자신이 소유한 코인의 비율에 따라 일정한 코인을 더 받게 되는 것입니다.


에어드랍은 스냅샷이라는 과정을 거치게 되는데, 스냅샷이 결정되면 스냅샷이 정해진 날 이후로 거래가 중단되고 자신이 보유한 코인의 개수에 따라 추가로 지급받게 되는데, 동일 코인일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습니다.



" 비트코인의 최소 단위는 사토시 이다 "



가상화폐의 대명사처럼 되어 버린 비트코인은 그 기술력과 가능성을 인정받기까지 상당한 시간이 걸렸습니다. 1세대 가상화폐들의 세대교체가 곧 이뤄지겠지만 아직까지 비트코인은 엄청난 몸값을 자랑하며 1위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죠.


1비트코인은 상당한 고가지만 가상화폐는 1억 분의 1까지 나눠서 거래할 수 있는데, 0.1 이하의 비트코인 단위는 비트코인 창시자로 알려진 나카모토 사토시를 기리기 위해 사토시라는 단위로 부르고 있습니다.



" 코인은 1ea 단위가 아닌 1/10000000 단위로 구입할 수 있다 "


앞서도 언급했듯 가상화폐들은 1EA라는 정해진 수량이 아니라 3.54212 과 같이 1억 분의 1까지 쪼개서 거래할 수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국내 거래소에서 구입할 때는 수수료 명목으로 일정량의 가성화폐를 가져가기 때문에 1개를 구입하더라도 실제로는 0.9xxxxxxx개의 코인을 얻게 됩니다. 너무 적은 코인은 거래가 되진 않네요.




" 밋업(MeetUp)은 호재 혹은 악제? "


얼마 전 EOS 밋업이 국내에서 이뤄지면서 EOS 보유자 및 가상화폐에 큰 관심거리가 되었습니다. 밋업은 간단한 컨퍼런스와 같은 자리인데, 보통은 밋업에서 자신들의 로드맵을 알리거나 협력사를 발표하는 등의 이슈가 발생합니다. 밋업에서 중요한 정보가 나올 수 있어서 관심의 대상이 되긴 하지만 밋업이 있다는 것 자체는 큰 호재는 아니에요.



" 00층은 아파트 높이가 아니다 "


가상화폐 거래를 하다 보면 '00층에 물렸다' 라는 말을 종종 듣게 됩니다. 보통은 만원 단위를 부르는 은어로 사용되었지만 요즘은 코인 수도 많아지고 가격대가 다양해져서 각 코인의 시세에 맞게 생각하면 됩니다.


요즘 한창 핫했던 리플(XRP)과 이오스(EOS)를 예로 들면 리플 30층은 3천원 이오스 16층은 1만 6천 원입니다. 물렸다는 표현은 자신이 구입한 가격보다 시세가 낮아져 팔아도 수익이 나지 않기 때문에 시세가 오르길 기다린다 정도로 생각하면 될 것 같네요. 



" 가상화폐의 대장은 비트코인 "



주식에도 대장 주가 있듯이 코인에도 대장 코인이 있습니다. 코인은 주식처럼 종류가 많지 않으니 대번 알 수 있는데 누구나 예상하듯 현재 가상화폐의 대장은 비트코인입니다. 꼭 그렇진 않지만 대부분의 코인들이 비트코인의 시세에 영향을 많이 받습니다.


비트코인이 대표 주자가 되고 가상화폐의 기준이 되면서 가상화폐 거래 시 원화거래가 아닌 비트코인으로 다른 코인을 사고 팔수도 있는 비트코인 거래도 있습니다. 투자를 할 땐 비교적 안정적인 주도 코인에 하는것도 나쁘지 않더라구요.



" 알트코인은 동전코인과 동급? "



일반적으로 알트 코인은 비트코인이 아닌 다른 코인들을 지칭할 때 쓰는 말입니다. 비트코인이 너무 급등해서 집입이 쉽지 않지만 다른 알트들은 비교적 저렴하고 다양한 가격대로 거래되고 있죠.


아직 코인이 되지 못한 토큰은 몇백 원 하는 경우도 많은데 이런 토큰이나 코인들은 동전 이라고 합니다. 동전들은 가격이 저렴해서 초기 투자로 적당한대, 등락이 심한 편이니 유의해야 합니다.



" 스캠 (SCAM)은 항상 조심 "



스캠은 거짓 정보를 퍼트려 금전적 이득을 취하고자 하는 행위를 말하는데요. 가상화폐 시장은 아직 기준도 없고 명확한 정보도 잘 없는 편이라 스캠에 당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얼마 전 고등학생이 하드포크 이슈를 퍼트려 큰 화제가 되기도 했죠.


근거 없는 루머가 너무 많고 각종 커뮤니티나 단톡방 같은 곳에서 난무하는 정보들을 그대로 믿기보단 신중할 필요가 있습니다.



" 코인판에서 호구를 뜻하는 말은? "


가상화폐 거래자들 사이에서 '흑우' 혹은 '흑두루미'라는 단어를 종종 듣게 되는데, 이는 호구라는 비속어가 변형돼서 흑우 혹은 흑두루미로 불리고 있습니다. 




" 하드포크와 소프트포크 "


가상화폐는 1세대를 거처 그를 보완한 2세대 코인들이 몰려오고 있습니다. 아직까진 비트코인이 대세지만 대세는 언제든 바뀔 수 있다는 것이죠. 하지만 비트코인은 그 상징성 때문에 쉽게 바뀌진 않을 것 같긴 하지만요.


하드포크와 소프트포크는 간단히 말해 하나의 가상화폐를 보완 개선하는 프로젝트 입니다. 일반적으로 소프크 포크는 마이너 업그레이드를 동반하고 하드포크는 거의 새로운 형태의 코인을 만들어냅니다. 포크를 할 때는 투자자들의 대표들의 투표를 통해 진행하구요.


비트코인도 비트코인을 업그레이드 한 비트코인캐시를 만들어냈고, 이더리움도 업그레이드를 통해 기존 이더리움을 이더리움 클래식으로, 새로운 이더리움을 이더리움으로 바꾸는 하드포크를 단행했습니다.



" 패닉셀에 빠지지 말고 냉철하게 판단하자 "


가상화폐의 가치는 끊임없이 변하며 상승과 하락을 반복합니다. 특히 지금처럼 아무런 규제가 없는 무법지대인 경우는 검은손에 의해 더 변동성이 커질 가능성이 높습니다. 


실제로 몇 번의 대 하락장이 있었는데, 가치가 급락하는 코인을 보고 있으면 냉철하게 이성을 찾기가 상당히 어렵습니다. 대부분은 패닉에 빠져 손실을 감수하며 팔아 버리게 되죠. 패닉 셀은 말 그대로 패닉에 빠져 팔아 버리는 행위를 말합니다. 


급락 후에는 항상 다시 상승하긴 하지만 일시적인 하락인지 전체적인 하락인지 판단해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때로는 손실을 보고서라도 팔아야 할 경우가 있지만 일시적인 하락인 경우는 대부분 하루 이틀 지나면 다시 제 자리를 찾는 경우가 많거든요. 


폭락 장이라 판단이 들면 손절 후에 다시 저점을 잡아 손실을 줄여 가는 방법을 생각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 급격한 손실을 막기위해 절대 하지 말아야 할 3가지 "


1. 급상승 코인에 절대 타지 않는다.

    욕심을 내는 순간 거의 100% 손실을 보거나 물리게 됩니다.

2. 한 코인에 올인하지 않는다.

    분산투자는 투자의 기본이고 분산투자를 통해 손실을 최소화 하고 보완할 수 있습니다.

3. 동트기 전 새벽이 가장 어둡다.

    하락장이 오고나면 다시 상승장이 시작 되겠죠? 패닉셀을 줄이려면 공부가 필수 입니다.


위에 언급하지 않은 것들도 아직 많은데, 주식장과 비슷하다보니 주식에 사용되는 용어나 개념들이 함께 공존하고 있습니다. 


두서없이 간단히 용어나 개념들을 정리해 봤는데, 생각보다 길어졌네요. 복잡해 보이지만 사실 그리 복잡하지도 않습니다. 완벽하게 맞지 않는것도 있을 수 있는데, 기본 개념은 비슷하니 알아두면 초보자 분들도 유용할 거라 생각이 듭니다. 물론 시장의 흐름이나 변동성은 직접 체험하는 게 가장 좋은데, 처음부터 큰 돈을 덥석 투자하기보단 10~20만원 미만의 적은 금액으로 동전 코인부터 천천히 시작하면서 흐름을 파악하는 게 현명 합니다. 빚내서 하는건 절대 안 돼요! 단톡방에서 거액을 벌었다며 말하는 사람은 묻지마 투자를 유도하는 선동꾼 일 확률이 높습니다. 대부분 돈 번 사람들은 잘 말을 않하더라구요.


가상화폐 시장은 아직까진 초기 시장이라 무한한 가능성을 가지고 있지만 변동성이 많은 시장 입니다. 사실 주식도 비슷하지만 주식보다 더 변동성이 크고 흐름을 읽기가 매우 어렵습니다. 적든 크든 돈이 걸리면 과몰입 되기 쉽상이고 하루 종일 돌아가는 코인판은 일상을 해치기도 하거든요. 차라리 요즘 주식 시장도 좋으니 주식이 더 나을수도 있습니다.


가상화폐에 투자 하는 것이 꼭 나쁘진 않습니다. 미래 가치에 대한 투자라고 생각하면 좋을 것 같구요. 누군가는 큰 수익을 얻었다고 하지만 지금의 코인 시장에서 억대 부자가 되는 것은 단기간에는 가능하지 않은 일이라는 점을 꼭 알아 두면 좋겠습니다.





김군의 블로그 글은 모두 김군의 허락없이 스크랩과 재 발행을 금합니다.
김군의 글에 대한 저작권 원칙은 [저작권 및 운영정책]에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익이 크면 손해도 크지요 쉽게 번 돈은 또 쉽게 나가는 법이라 늘 망설여 진답니다

    2018.01.17 08:05 신고
  2.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8.01.18 20:49

카테고리

김군의글 전체보기 N
TECH N
사진으로보는리뷰
앱(APPS)
GAME
iHerb완전정복
해외직구
사진으로떠나는여행
Designer스토리
김군의이야기
앱스토리 서포터즈
드자이너김군'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