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S8 붉은액정 확인 방법


사전예약만 100만 대를 돌파하며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갤럭시 S8의 판매가 시작되었습니다. 보통 사전예약자가 취소하는 비율이 30% 정도 되긴 하지만 노트7이 40만 대였던 것을 생각하면 상당한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셈인데, 노트7의 배터리 이슈에 이어 이번에는 붉은액정 혹은 벚꽃액정 논란에 휩싸이면서 다시 위기를 맞이하고 있습니다.


예약을 일찍 한 덕에 빠르게 제품을 받아 볼 수 있었는데, 제품을 개봉하기도 전에 붉은액정 이슈가 터져 나오는 바람에 상당히 불안하더라구요. 노트7의 영향 때문인지 하자 없는 완벽한 제품임을 강조한 삼성인데 개통 첫날부터 이런 문제점이 슬슬 올라오고 있네요.


<출시 후 받아 본 붉은액정의 갤럭시 S8>

역시나 붉은 액정 당첨이었는데, 그동안 미리 갤럭시S8의 소식을 전했던 저로서는 상당히 당황스러운 화면을 마주하게 되었습니다.



<정상적인 액정의 갤럭시 S8>


출시 전에 체험존이나 여러 가지 일 때문에 미리 여러 갤럭시S8을 접했고 그 소식을 블로그와 영상을 통해 전하기도 했는데, 사진을 보면 알겠지만 액정이 붉다고 느끼지는 못했습니다.


전화 키패드에서 *#7353#을 차례대로 입력하면 관리자 모드로 진입하게 되는데, 여러 메뉴 중 8번 TSP DOT MODE를 입력하면 아무것도 없는 빈 화면을 볼 수 있습니다. 여기서 붉은 기가 육안으로도 느껴진다면 불량일 확률이 높습니다.



전화 키패드에서 *#15987#을 입력하면 컬러 밸런스 테스트 메뉴로 진입하는데 여기서 각 버튼을 눌러 자신에게 맞는 컬러 밸런스를 맞춰 볼 수도 있습니다. 이 방법으로 화면 자체의 컬러 밸런스는 어느 정도 맞췄는데 엣지 부분에서 번저 나오는 붉은기는 잡아지지 않더라구요.



<출시 후 받아 본 붉은액정의 갤럭시 S8>

삼성 스마트폰은 아몰레드 액정의 색 편차를 사용자가 직접 조절할 수 있도록 되어 있는데, 디스플레이 설정에서 붉은색의 레벨을 최대로 낮춰도 붉은 기가 너무 심하더군요.


실제 육안으로 보면 사진보단 좀 덜하긴 한데 너무 심해서 결국 AS센터갔더니 바로 교품 확인서를 발급해주더라구요. 아직 별도의 지침이 없어서 그런대 지침이 내려와서 정상 범위로 판정되면 교품이 힘들다는 이야기도 들었습니다.



<판정서를 받아 교품받은 갤럭시 S8>

여튼 교품 신청을 하고 이틀 만에 새로운 제품을 받아 봤는데, 처음 제품보다는 상당히 양품이 오긴 했습니다. 하지만 이것도 디스플레이 사용자 설정에서 붉은색을 최대로 낮춰서 맞춰 놓은 색상이니, 제대로 된 해결책이라기보단 임시방편인 셈입니다.


더 문제는 화면을 보는 각도에 따라 그라데이션처럼 붉은기가 들고 있다는 점과 측면 엣지 부분을 따라 붉은색의 띠가 희미하게 생겨나는 점입니다. 위의 사진도 액정 하단이 붉은기가 돌고 있는 것을 볼 수 있구요.


<정상적인 액정의 갤럭시 S8>


오늘 삼성이 펌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붉은 액정을 수정하겠다고 발표했던데, 이 정도면 세팅 값이 문제가 아니라 액정 자체가 문제가 있다고 봐야 합니다. 생산 라인에 따라 어느 정도 편차가 있을 수 있다는 것을 감안하더라도 QC가 엉망이었거나 애초에 양산 디스플레이 자체가 문제가 있는 것이죠.


노트7 때도 삼성이 문제없다고 버티다 결국 전량 회수를 결정했는데, 그때의 상황이 반복되는 것이 아닌지 심히 걱정스럽게 느껴지는 대목입니다. 매일 개통되는 갤럭시S8이 꽤 되는 것 같은데 이런 액정을 받아든 사람들이 상당히 많을 것 같거든요.


<정상적인 액정의 갤럭시 S8>


이 사람들이 양품을 본 적이 없으니 갤럭시S8의 특성이 이렇다고 생각하거나 귀찮기도 하고 자신이 구입한 기기가 문제가 있다는 것을 인정하기 싫어서 가만있는 분들도 꽤 있을 것이라 생각 됩니다.


하지만 이걸 또 교환한다고 해서 완전 양품을 받을 수 있을 거란 확신도 없고, 단순 펌웨어 업데이트로 이 사태를 해결할 수 있다는 삼성의 태도가 상당히 맘에 안드네요. 저는 갤럭시S7 엣지도 가지고 있는데, 그때는 카메라 사태가 있었죠. 펌웨어로 강제로 왜곡을 줄이긴 했지만 여전히 문제가 있었던 것을 유야무야 넘어갔는데, 이번에도 비슷한 결과가 되지 않을까 싶네요. 새로 산 물건을 들고 서비스센터를 왔다갔다 해야 하는것도 왜 이래야 하는지 모르겠고...

노트7의 배터리 게이트가 있었고 전향 회수 사태까지 벌어졌으니 갤럭시S8은 역대 최강으로 안정적으로 나올 것이라던 저의 기대는 사실 완전히 무너졌습니다. 초반에 제품을 받아보고 정말 잘 만들었네? 라고 생각했던 것이 이제는 불신이 스믈스믈 생겨나고 있습니다.
교품을 다시 할지는 아직 결정하진 않았는데, 펌웨어 업데이트로 해결할 수 있다고 하니 아마 이번에는 쉽게 교품해 줄 것 같지는 않습니다.
사실 저는 노트7 뿐만 아니라 S7부터 뭔가 석연치 않은 문제점을 가진 제품을 내놓는 삼성의 이런 대처들은 참 안타깝고 아쉬움으로 남습니다. 그동안은 특별히 생각하지 않아도 삼성 스마트폰에 손이 쉽게 갔는데 이젠 그렇지는 못할 것 같습니다. 삼성 스마트폰을 구입하려면 최소 3개월 정도 지켜보고 제품의 안정성이 확보되면 구입해야 하는게 아닌가 생각이 듭니다.
기계가 항상 완벽하게 출시될 수는 없으니 결함이 있다면 솔직하게 인정하고 조취를 취하는 모습을 보여주면 좋겠는데, 아직은 좀 더 기다려봐야겠죠?


신고

김군의 블로그 글은 모두 김군의 허락없이 스크랩과 재 발행을 금합니다.
김군의 글에 대한 저작권 원칙은 [저작권 및 운영정책]에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수정/삭제  댓글쓰기

    속상했겠어요~~잘 알고 갑니다

    2017.04.22 07:41 신고
  2. Favicon of http://datafile.tistory.com BlogIcon 신기한별  수정/삭제  댓글쓰기

    S8은 벚꽃액정이 이슈더라구요...

    2017.04.24 21:55 신고
  3. 현기불매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성이잖아.

    2017.04.25 08:28 신고
  4. ㅎㅎㅎ  수정/삭제  댓글쓰기

    100만원짜리 제품에 하자라면ㅡ 짜증나네

    2017.04.25 12:24 신고
  5.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오버하는거아니가 블루라이트기능꺼라 그럼없어진다 블루라이트키면 붉은황면현상생기고 하자아니다 ㅂㅅ들아 하자라니웃기고있네 해보지도않고하자레

    2017.04.25 12:35 신고
    • 아무개  수정/삭제

      진짜 ㅂㅅ은 너잖아.

      2017.04.25 19:05 신고
    • 12  수정/삭제

      이런사람을 보고 개돼지라고 하지... 내돈주고 산 상품에 하자가 있는데 내가 대충 고치면 쓸만하니까 불량이 아니다? 왜? 음식시켜서 철수세미 나와도 빼고먹으면 먹을만하니까 닥치고 쳐드실래나?

      2017.04.27 17:59 신고
  6. 속상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것은 제품 하자가 확실합니다. 소비자 신뢰 회복을 위해서는 이런 제품은 삼성의 생산수율 손해를 감수하고라도 절대로 시장에 내지를 말았어야 합니다. 기본적으로 RGB값을 최대로 세팅했을때 서로 다른 폰이라도 동일한 흰색(완벽이란 없을테니 거의 동일하게 보이는)을 보여주는 것이 상식입니다.

    삼성, 아예 사업 말아먹으려 작정했는가봅니다. 이런 물건 내 놓고는 소프트웨어로 보정 운운하다니요.

    2017.04.27 00:47 신고
  7. 속상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 갤럭시 쓰고 싶어서 초기 버전부터 기다려왔는데 초기 버전들은 OLED 색감때문에 포기했고, S7 에 와서는 다 만족스러웠는데 펜 쓰고 싶어 노트 기다리다가 기회가 날라가더니만 이제는 디스플레이 색감 때문에 또 포기하고 마네요. 덕분에 아직도 iPhone 5 을 사용하고 있는 유저입니다.

    집에 삼성 제품 제법 있는데 있는 것 마다 불만과 아쉬움이 많습니다. 미국에 살고 있고요. 4년전 베스트바이에서 2년 추가 워런티, 세금 포함해서 $3000 넘게 주고 3D HD Smart TV 샀는데 두고 두고 후회중입니다. 한글 지원도 안해주고(엉뚱한 Spanish는 됩니다) 덕분에 개떡같은 디자인의 앱들에서 (넷플릭스, 유튜브 등등) 한글 검색도 못해서 스마트 TV를 아주 병신같이 쓰고 있습니다. HDMI 단자로 PC에 연결하면 PC의 HD 화면 가장자리가 조금 잘려나가고요. WIFI는 툭하면 리셋되서 새로 세팅해야 하고, 홈 네트웍은 Linux NAS 조차 제대로 인식 못해서 제대로 사용하지도 못하고 있고요. 다시는 삼성 TV 안살 생각입니다. (그 전에는 소니 브라비아 CRT TV, 삼성 PDP 한번씩 써 봤는데 소니는 두고 두고 후회 없었고 삼성 PDP는 이래 저래 너무도 아쉬움이 많았었습니다.)

    얼마전 산 삼성 24인치 PC용 모니터는 흰색 색감 좋고 타사것들 보다 밝고 한것까지는 좋았는데 도트의 하드웨어 렌더링쪽의 문제인지 아무리 조절해도 검정 글자들 가장자리가 타사 모니터에 비해서 거칠게 보여서 짜증이 납니다. 돈 조금 더 주고 Dell 모니터로 살걸 하는 후회가 막심합니다.

    설상가상으로 삼성 드럼 세탁기 건조기 두대를 $1500 에 샀었는데 미국에서는 삼성 세탁기들 폭발(화재) 문제로 엄청 리콜 들어갔더군요. 다행히 제것은 그런 모델이 아니기에 그냥 쓰고는 있습니다만 항상 맘이 조마조마 합니다. 게다가 세제 넣는 설합쪽에 아무리 열어놓고 건조도 하고 자주 청소도 하곤 해도 (이부분은 청소하기도 쉽지 않습니다. 잘못하면 날카로운 플라스틱 어딘가에 청소하다가 손 베기 십상이고요) 검정 곰팡이가 자꾸 생기는 탓에 차라리 청소라도 하기 쉽게 만들어 주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한없이 드네요. 예전에 쓰던 Whirlpool 은 곰팡이 거의 안생기고, 생겨도 쉽게 청소가 되었던 것이 기억이 나서요.

    2017.04.27 01:01 신고
  8. 샤방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약간 아리까리한 정도에요. 아마 님이 새로 교환받으신 제품과 비슷한것 같아요. 블루라이트 차단 어플 하나 받아서 그거 실행시킵니다 칙칙하지만 그래도 쫌 나은듯ㅜ 내장된 블루라이트필터 켜면 눈알 빠질것 같네요

    2017.04.28 17:18 신고

카테고리

김군의글 전체보기 N
TECH
앱(APPS)
사진으로보는리뷰 N
GAME
iHerb완전정복 N
해외직구
사진으로떠나는여행
Designer스토리
김군의이야기
앱스토리 서포터즈

드자이너김군'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