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으로보는리뷰/노트북

LG 울트라북 xnote Z330으로 알아보는 울트라북이 대세로 자리잡는 이유! LG 울트라북 Z330으로 알아본 울트라 북의 특징 이제는 집집마다 PC를 한대씩 가지고 있을 만큼 PC는 없어서는 안되는 필수품 중에 하나 입니다. 자취를 하는 자취생 조차도 PC가 없이는 생활이 심심해 지는 지경에 이르렀죠. 우리는 어딜 가나 쉽게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고 또 집, 사무실, 학교 등 어딜가든지 PC를 만날 수 있습니다. 무선네트워크의 발달은 집안 곳곳을 무선네트워크로 채워주고 있기 때문에 이제 집에서도 데스크톱 보다 노트북을 구매하는 비중이 높아지고 있고 실제로 판매량이 데스크탑 PC를 넘어서고 있기도 합니다.과거에는 노트북은 특정부류의 돈 많은 사람들이 사용하는 물건 이었지만 이제는 노트북이 데스크톱을 넘어서는 성능을 보여 주고 휴대성이나 공간 활용 면에서 훨씬 유리하기 때문에 노트..
울트라북, 넷북, 태블릿PC 어떤것을 선택해야 할까? 울트라 북과 비교 with LG XONTE 울트라북 Z330 LG 울트라북 Z330과 넷북 태블릿PC의 비교 예전에는 데스크탑PC가 중요한 포지션이었지만 지금은 스마트 디바이스의 발달과 함께 노트북도 경량의 고성능으로 변하게 되면서 일반 유저들의 데스크탑 PC의 판매량은 점점 줄어들고 있는 추세 입니다. 집안에서는 거의 간단한 웹서핑이 전부인 사람들은 불필요하게 부팅 시간을 기다릴 필요없이 간편하게 스마트 디바이스로 처리하는 일이 많아져서 굳이 노트북이 필요 없기도 합니다. 무선인터넷의 발달은 언제 어디서나 내가 원하는 작업을 할 수 있도록 해 주기 때문에 이동이 잦으면서 업무도 함께 하려는 사람들은 노트북을 선호하기도 하죠. 다양한 형태의 디바이스의 발전과 노트북의 경량화 그리고 네트워크의 발달 덕분에 우리는 하나의 공통 된 행복한 고민에 빠지기도 합니다. 과연..
볼수록 매력적인 LG울트라북(Z330,Z430)을 마주 보며 '담' 하다 어제 소개해 드린 LG전자의 조세희양의 사진을 찍을 수 있었던 울트라북의 간담회 자리가 여의도에 있는 LG전자 트윈타워에서 진행이 되었습니다. 이미 발표가 된지는 좀 지났고 판매도 시작된 마당에 좀 뒤늦은 감이 있지만 사실 LG전자가 노트북 발표를 놓고 이렇게 간담회 자리를 마련한것도 상당히 오랜만에(소규모 사용자 인터뷰는 있었습니다만...) 만들어진 자리 입니다. 그만큼 울트라 북에 거는 기대가 남다르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소셜미디어 마주 담(談)이라는 주제 처럼 울트라북을 놓고 자유롭게 이야기를 주고 받는 자리라서 그런지 격식을 차린 의자가 없이 자유로운 분위기속에서 간담회가 이루어 졌습니다. 물론 울트라북에 관한 포인트를 전해 주는 브리핑이 없었던것은 아니지만 훨씬 몰입도 있게 들을 수 있었내요...
[CES2012] LG 울트라북 Z430, Z330 CES에서 포착 LG전자의 울트라북의 새로운 모델 Z430이 CES 2012에서 공개가 되었습니다. 얼마전 국내에서도 울트라북의 출시를 알렸던 Z330모델과 함께 전시가 되었는데 운이 좋았는지 Z330을 구경하러 방문했는데 함께 포착이 되었내요. Z430과 Z330은 거의 같은 형재 모델입니다. LG전자의 울트라북 시리즈인 Z시리즈의 2번째 모델인 셈이죠. 국내에도 이미 Z430이 CES2012에서 발표될것이 알려졌기 때문에 벌써 알고 계시는 분들도 상당수 계시더군요. Z430의 외형은 Z330과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Z330은 13.3인치의 디스플레이를, Z430은 14인치의 디스플레이 화면을 가지고 있습니다. 네로우베젤의 기술 덕분에 외형의 크기는 Z330이 12인치 노트북의 크기를 가지고 있고 Z430은 13인치..
IPS의 선명함을 가진 슬림노트북 엑스노트(XNOTE) P220, 여심을 흔드는 핑크의 매력 요즘 나오는 노트북의 트랜드는 단연 슬림 입니다. 슬림하지만 가볍고 성능은 좋은 그런 노트북들이 인기 몰이를 하고 있습니다. 가볍고 휴대성이 좋은 기기는 넷북을 염두해 두는 경우도 많이 있지만 넷북은 이제 스마트 기기에 밀려서 포지션이 어중간해졌습니다.ㅎㅎ 얼마전 울트라북의 발표가 있기도 했지만 LG전자에서 내어 놓은 슬림 노트북이 상반기에 꽤 인기가 있었습니다. 블레이드 디스플레이로 상반기에만 4만여대를 단숨에 팔아치운 P210모델이 그 주인공이죠. 그 후속모델로 나온 P220 역시 블레이드 디스플레이와 깔끔하면서도 슬림한 디자인으로 많은 분들에게 사랑을 받았습니다. P220모델의 컬러가 여럿 있기는 하지만 핑크홀릭분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핑크 색상을 보게 되었는대 과하지 않은 파스텔톤의 핑크컬러가 상당..
LG의 첫번째 울트라북 엑스노트(XNOTE) Z330의 날렵한 몸매 2011년의 새해를 여는 화두가 태블릿PC였다면 2012년의 화두는 단연 울트라북이 될것이라는것에 이견을 내는 사람은 별로 많지 않을것 입니다. 각 제조사들은 앞다투어 울트라북을 선보이고 있고 2012 CES에는 다양한 울트라북들이 선보일것이라는 전망이 속속 나오고 있습니다. 스타일의 LG XNOTE도 Z330이라는 울트라북을 선보였습니다. 실 판매 제품이 아닌 시제품을 먼저 만나 보았는데 느낌이 상당히 괜찮았습니다. LG 전저의 커뮤니케이션 파트너인 더 블로거 11월 정기 모임에 등장한 울트라북! 담당과장님이 조심스래 들고 들어 오시면서 신신당부를 하는 모습 입니다.ㅋㅋ 태블릿PC보다는 크지만 한손으로 저렇게 들고 오는데도 크게 부담스러워 보이지 않죠?^^ 울트라북은 무조건 얇고 가볍게 만든다고 울트라..
아수스 N5, 프리미엄 엔터테인먼트 노트북의 최고점을 찍나? 노트북이 집안의 엔터테인먼트 허브 역활을 하기 시작한것은 이미 오래전의 일 입니다. 예전에는 TV와의 연결도 쉽지 않았지만 요즘은 케이블 하나만 연결하면 간단히 볼 수 있고 이미 PC의 영역을 많이 잠식하며 들고 다니면서 노트북으로 활용하고 간단히 케이블을 연결해서 영화 같은 미디어 플레이어로 활용할 수 있으니 무척 편리 합니다. 아수스가 N5의 2세대 모델인 N55를 내어 놓으면서 프리미엄 엔터테인먼트 노트북 시장의 시작을 알리고 있습니다. N55SF는 뱅&올룹슨 디자인과 협력하여 아수스가 내어 놓은 2번째 콜라보레이션 제품으로 1세대 N5였던 N53SF의 후속 모델 입니다. 제가 N5를 만난곳은 작은 커피숍에서 열린 아수스의 'IN SERCH OF INCREDIBLE'이라는 행사 였는데 제품 발표회의..
아수스의 울트라북 젠북(ZENBOOk) UX21 UX31, 울트라 북으로서의 가치는? 네트워크가 발달 되고 하드웨어의 발전이 이루어지면서 데스크탑PC 보다 노트북을 선호 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습니다. 노트북을 가지고도 충분히 데스크탑의 퍼포먼스를 내어 주기 때문에 가능해진 일이기도 합니다. 스마트폰을 필두로 태블릿PC가 주목을 받고 인기를 얻고 있지만 태블릿PC는 캐쥬얼한 느낌이 강하고 컨텐츠의 생산 보다는 소비에 촛점이 맞춰진 디바이스 이기 때문에 노트북에 대한 갈망이 항상 존재하고 있습니다. OS는 서로 다르지만 아수스의 트랜스포머나 삼성의 슬래이트PC처럼 노트북과 태블릿PC의 중간에 서게되는 디바이스가 슬슬 나오게 되는것은 어찌보면 당연한 수순이라고 할수도 있겠습니다. 가볍고 강력한것을 원하는 현대인들의 기호에 맞추어 노트북 시장에도 울트라북이 포지셔닝이 되면서 더 얇고 더 강력한 ..
LG Xnote A530 시네마 3D 노트북으로 즐기는 신나는 3D의 세계 Xnote A530과 동거를 시작한지 벌써 한달 가까이 되고 있내요. 처음에는 무겁고 투박한 외관 때문에 별로라고 생각했는데 쓰면 쓸수록 매력덩어리 입니다. LG는 예전 부터 3D노트북을 계속 생산해 내고 있었고 지속적인 라인업 보강이 있어 왔는데 이번에 내어 놓은 A530모델은 프리미엄 모델로 3D를 즐기며 동시에 생산자로써의 노트북의 역활에도 충실한 모델 입니다. 블레이드 노트북으로 명성을 날린 P530모델과는 거의 형제 모델이지만 3D 패널의 차이로 얇은 베젤과 슬림한 두께 그리고 라이트한 가벼움은 사라 졌습니다. 하지만 A530은 다른 노트북이 가지지 못한 한가지를 가지고 있습니다. 다른 형재 모델들과 차별되는 가장 큰 장점은 LG의 아이덴티티를 계승하는 3D라인업 이라는것 입니다. LG전자의 3..
내 노트북을 4G LTE 노트북으로 만들어줄 4G LTE모템, LG -SD711 요즘 LTE 때문에 여기저기 이슈들이 연일 들려오고 있습니다. 스마트폰에서는 이미 LTE 전쟁이 시작 되었고 이제 곧 태블릿PC나 3G네트워크를 사용할 수 있는 휴대 기기들에서도 데이터 사용자를 확보하기 위한 전쟁이 시작 되겠습니다. 노트북 사용자들은 대부분 KT의 와이브로 에그를 사용해서 휴대용 핫스팟으로 많이 사용을 했을텐데 LG에서는 일단 동글 형태의 LTE모뎀이 출시가 되었습니다. SD-711은 SKT망을 사용하는 LTE모뎀 입니다. LG전자는 참 아이러니 하게도 LG U+외에도 다른 통신사 하고도 유대 관계를 가져야 하니 생각할때마다 참 애매하다군요. 애매한것을 정리해주는 애정남에게 물어볼수도 없고..ㅎㅎ 크기는 세로 8Cm 가로 3Cm정도로 어른 손가락 2개 정도의 크기 입니다. 바닥 부분은 ..
소니다운 플래그쉽 프리미엄 노트북, 바이오 Z(VAIO Z) 소니의 프리미엄 노트북 바이오Z가 새롭게 업그레이드 되어 세상에 선을 보였습니다. 발표가 있기 전부터 많은 관심을 불러 왔는데, 이미 오래 전부터 가성비 따위는 가볍게 잊어버리게 만드는 바이오 이기는 했지만 가격이 364만원에 이르는 넘사벽의 가격이 될것으로 알려졌기 때문 입니다. 하지만 발표를 보는 순간 364만원의 가격 따위는 잊게 만드는 아주 매력적인 라인업 입니다. 이미지 출처 ( 소니 스타일 블로그 : http://www.stylezineblog.com/) 발표는 소공동에 위치한 웨스틴조선 호텔에서 이루어 졌습니다. 첫 공개의 자리라서 그런지 저도 왠지 두근 두근..^^ 프리미엄의 분위기에 어울리는 멋진 발표회장 이군요. 기존 Z시리즈에서 한차원 더 업그레이든 사용성과 편의를 보여 주고 있는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