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ECH/모바일

디자인 앞세운 LG 전략 스마트폰 렌더링 공개, 우려되는 부분은?

반응형

LG 전략 스마트폰 예상~ 이쁘네, 출시일은?



LG 전자가 프리미엄 스마트폰 V60 대신 국내에 출시하겠다는 매스 프리미엄 스마트폰의 렌더링 이미지를 공개했습니다. 별도로 유출된 것이 아닌 LG 전자에서 직접 공개한 이미지라 앞으로 출시될 제품을 미리 가늠해 볼 수 있습니다.


이미 LG는 G와 V 브랜드의 사용을 폐지하고 새로운 브랜드의 제품을 내놓겠다고 밝혔는데요. 삼성이나 애플처럼 스마트폰의 브랜드 네임을 정하지 않고 각 스마트폰의 특징에 맞게 이름을 정하겠는 것인데요. 과거 피처폰 시절에 사용하던 네이밍 방식입니다. 





초콜릿이나 롤리팝, 쿠키폰 같은 히트 브랜드 네이밍을 만들겠다는 것인데, 매번 출시되는 스마트폰의 이름을 정하는 것도 일이지만 이렇게 되면 LG 스마트폰이라는 브랜드의 주목도가 떨어지게 되는데 아마도 그걸 노리는 것일 수도 있겠네요. 여기서 또 쿠키폰 2 머 이런 식으로 나오면 또 도로아미 타불인데...





공개된 렌더링(rendering) 이미지를 보면 전후면 모두 둥글게 처리한 디자인을 볼 수 있는데요. 디자인 자체는 꽤 괜찮아 보이지만 측면 베젤 부분을 엣지로 처리한 것이 좀 걸립니다.


마치 삼성의 edge 디자인을 보는 듯한 모습이기도 한데요. 실제로 제품이 나와봐야 알겠지만 개인적으론 디스플레이의 과도한 엣지 디자인은 별로 선호하지 않거든요. 서드파티의 액세서리가 많이 나오는 삼성의 제품들도 이 부분을 완벽하게 커버하는 필름이 없었을 정도로 보기는 예쁜데 실 사용에서 만족도가 떨어지니까요. 엣지를 제대로 활용하는 UI도 당연히 없을 것이라 심미적인 부분을 위해서라면 약간의 엣지 정도만 추가되면 좋겠습니다.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후면의 카메라 부분인데요. 물방울 카메라라고 밝히고 있는 세로로 배열된 트리플 카메라를 가지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가장 상단에 위치한 렌즈는 메인 카메라로 가장 좋은 카메라가 들어가겠죠?


이미지 상 카툭튀 카메라가 적용될 것으로 보이는데요. 성능만 잘 나와 준다면 불편한 수준은 아닐 것으로 보입니다. 그래도 G8 같은 매끈한 뒷면을 볼 수 없다는 건 좀 아쉽긴 합니다.





좀 우려스러운 건 이렇게 중구난방의 네이밍을 갖게 되었을 때 사람들이 느끼게 될 불안감인데요. 아무래도 스마트폰이라는 게 버그 픽스나 버전업 같은 업데이트의 지속 여부가 중요한데 그런 부분이 좀 불안하지 않을까 싶은 거죠.


물론 비슷한 UI를 사용하고 단순히 디자인이나 특징에 따라 네이밍이 결정되겠지만 좀 더 전문화된 사후관리에 대한 아쉬움은 남지 않을까 싶습니다. LG가 사후관리에 대해 이야기한 부분도 있었으니 그것마저 뒤집어지는 사태가 될지도 모르겠거든요.



LG는 플래그십 대신 매스 프리미엄 스마트폰을 출시하겠다고 밝힌 바 있는데요. 플래그십과 중고가의 중간쯤에 위치하는 포지션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갈수록 플래그십 스마트폰의 출고가가 높아지는 상황이라 어쩌면 가장 현실적인 대안이 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이미 스마트폰의 성능은 상당히 높은 편인데 너무 고성능의 제품보단 플래그십과 비슷한 성능을 내어 주면서 적당한 하드웨어를 갖춘 제품이 합리적일 수 있으니까요.

출시일은 5월로 정확한 날짜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는데요. 사실 삼성이나 애플을 따라가기는 너무 넘사벽으로 차이가 벌어지는 것 같은데, 이번에는 자신만의 포지션을 잘 구축하길 바라 봅니다.



반응형
Comments.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