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ECH/애드센스와수익모델

에드센스 에서 관심기반 광고가 시행 된다는 군요.

에드센스 에서 관심기반 광고가 시행 된다는 군요.

애드센스에서 새로운 형식의 광고를 선보인 답니다.

아마도 쿠키값을 이용한 사용자 성향을 파악해서 타겟팅을 하겠다는것 같은데, 개인정보를 침해할 소지가 다분히 있어 보입니다.

그래도 새로운 광고형식을 보여 준다는 점에서 흥미가 생기긴 하내요. 바닥을 치고 있는 애드센스 단가에도 좀 도움이 될라나요?
처음에는 애드센스만을 고집했는데, 지금은 다른 수익모델을 조금씩 찾고 있고 성과를 보고 있습니다. 조만간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다음은 애드센스 홈페이지에 소개된 관심기반 광고에 관한 소개글 입니다.

관심기반 광고가 무었이며 어떤 이점이 있습니까?  

관심기반 광고를 이용하는 광고주는 사용자의 관심 분야(예: '스포츠 매니아')와 자신의 웹사이트에서 발생한 사용자 상호작용(예: 웹사이트 방문)에 기초해 광고를 게재할 수 있습니다. 또한 관심기반 광고를 보완하기 위해 사용자가 광고 관심설정 관리자를 통해 자신의 관심 카테고리를 확인하고 수정할 수도 있습니다.

관심기반 광고는 웹사이트의 수익성을 보다 효과적으로 개선해 주며 광고주의 가치를 높여 주는 한편 사용자에게 긍정적인 웹 경험을 제공해 줍니다
 

관심기반 광고는 게재위치 타겟팅 광고와 어떻게 다릅니까?  

게재위치 타겟팅은 광고주가 애드센스 네트워크의 특정 사이트 및 페이지에 광고를 게재하려는 경우 사용됩니다. 게재위치 타겟팅 광고는 사이트 방문자의 관심과는 무관하게 지정된 사이트에 게재됩니다.

반면 관심기반 광고는 사용자가 탐색한 사이트 및 선택한 관심 카테고리를 기준으로 게재됩니다. 즉, 관심기반 광고는 사이트 혹은 페이지 지정 여부와는 무관하며 사용자의 관심 분야를 토대로 합니다.

예를 들어 축구공을 판매하는 광고주는 두 방식 모두를 통해 고객에게 광고를 노출할 수 있습니다. 즉, 게재위치 타겟팅 광고를 통해 특정 축구공 관련 사이트에 광고를 게재하는 한편 관심기반 광고를 사용해 스포츠 관심 카테고리를 선택한 사용자가 축구 관련 콘텐츠가 없는 사이트를 방문할 때도 해당 사이트에 광고를 게재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 관심 카테고리에 따른 광고 게재 기능을 선택 해제한 경우에도 개인정보 보호정책을 변경해야 합니까?  

예. 관심기반 광고 게재 기능을 선택 해제한 경우에도 개인정보 보호정책을 업데이트해야 합니다. 관심 카테고리에 따른 광고 게재 기능을 선택 해제한 경우에도 광고주의 사이트에서 발생한 사용자 상호작용(예: 사이트 방문) 기록을 토대로 광고가 계속 게재됩니다. 따라서 해당 기능을 선택 해제했어도 관심기반 광고 사용에 대한 내용을 반영하여 개인정보 보호정책을 업데이트해야 합니다.

다음 정보를 살펴보신 후 2009년 4월 8일까지 사이트의 개인정보 보호정책을 최신 버전으로 업데이트해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자 사이트와 관련 법이 국가마다 다르므로 구체적인 개인정보 보호정책을 제공해 드릴 수는 없습니다.

내 사이트 사용자의 개인정보는 어떤 방식으로 보호됩니까?  

Google이 관심기반 광고를 통해 수집하는 사용자 정보는 Google 개인정보 보호정책에 따라 사용됩니다. 여기서 사용자 정보는 개인 신원을 확인하는 데 사용되지 않으며 Google은 개인 식별 정보를 토대로 광고를 게재하지 않습니다. 자세한 내용을 알아보려면 Google 광고에 적용되는 개인정보 보호정책You Tube 개인정보 보호정책을 참조하십시오.

사용자는 광고 관심설정 관리자를 통해 자신의 관심분야와 관련된 광고가 어떻게 게재되는지를 볼 수 있습니다. 광고 관심설정 관리자는 Google 개인정보 보호센터와 Google 광고에 표시되는 대부분의 'Google 광고' 링크를 통해 이용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는 자신에게 관련성 높은 광고가 게재될 수 있도록 카테고리를 추가 또는 제거할 수 있으며 관심기반 광고 기능을 완전히 선택 해제할 수도 있습니다. 광고 관심설정 관리자를 통해 흥미를 갖고 편안하게 볼 수 있는 광고가 게재되기 바랍니다. 자세한 내용은 Google 광고 개인정보 보호센터를 참조하십시오

구글에서온 안내메일 보기

Comments.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