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군의이야기

짐짝인줄 알았던 일본의 홈리스 잠자리..


짐짝인줄 알았던 일본의 홈리스 잠자리..


일본 여행중에 낮시간에 만난 홈리스들은 참 질서 정연하게 사람들에게 피해를 안주면서 돌아다니더군요.(냄새나고 더러운 사람들도 있다고 제보해 주셨습니다.ㅎㅎ)
우리나라 홈리스들은 냄새도 많이나고 좀 가까이 하기엔 정말 먼데 일본 홈리스들은 비교적 깨끗합니다.

그런데 정말 제가 놀랬던일이 생겼습니다.

아침이 되어 아내와 일정을 따라 지하철을 타기 위해 지하도로 내려갔는데요. 웬 박스들이 줄맞춰서 늘어져 있는거에요. 전 때마침 공사중이라 전 공사자재를 쌓아 놓은줄 알았어요.

한켠으로 이렇게 줄을 잘 맞춰서 박스들이 있습니다. 한참 생각하다가 지하도 공사 자재라는 결론을 내리고 룰루 랄라 가던길을 다시 지나갔죠.

그런데! 신발이 올려져 있는겁니다. 자세히 들어보니 코골고 있는 소리도 들리더라구요..
이때부터 혹시나 깰까 싶어서 조심조심 걸어 갔습니다. ㅡ.ㅡ;;
나중에 들은 얘기로는 낮이 되면 이사람들이 깨어나서 박스를 차곡차곡 쌓아서 한켠에 잘 정리해 둔다 하더군요. 밤이 되면 다시 그 박스를 덮고 자구요.
저렇게 완벽히 덮는것이 따뜻하기도 하겠지만, 다른사람들이 볼까봐 저런다는군요.
일본은 개인주의가 널리 퍼저 있어서 식당에 혼자와서 밥 먹는 사람들도 자주 볼수 있습니다.
지하철을 타도 번잡한 사람들은 관광온 관광객 밖에 없더군요.
관광객이야 여행으로 즐거운 사람들이니 얼마나 좋겠습니까.. 김군을 포함해서 말이지요.ㅋ
일본인 들은 주로 지하철에서 제가 본 모습은 나이드신분은 퍼즐을 풀거나, 조금 나이어린 사람들은 PSP를 들고 있는걸 자주 봤습니다.

우리나라 홈리스들의 모습과는 사뭇다른 모습이죠? 이런분들이 생겨나면 안되겠지만 우리나라 홈리스들에게도 좀 보여주고 싶어요.ㅋㅋ
사실 지하철 타고 다니면서 저런 노숙자 분들을 보면, 한편으론 가슴이 아프면서도 눈살이 찌프려지는게 사실이거든요. 혹시나 일본 지하도 에서 저런 박스들을 보시거든 발로 차지 마세요~

UPDATE 2009.03.13
찾아주시고 관심 가져주신 분들 참으로 감사 합니다.^^
덧글을 읽다보니 약간 오해하시는 부분이 있어서 일일이 덧글로 남겨야 하나 이해를 돕기위해 사족을 좀 달아 볼까 합니다.
제가 무조껀 일본이 선진국이니까 배워야 한다고 생각하는것이 아니라 우리나라에선 노숙자 분들에게 안좋은기억이 좀있어서 이런부분을 배우면 어떨까 하고 쓴글 입니다.
일본이 예전이나 선진국이지 지금은 우리나라랑 많이 차이나지 않습니다.
노숙자분들이 깨끗해봐야 얼마나 깨끗하겠습니까. 노숙자가 되기까지 사연이야 많겠지만 남에게 피해주지 않는 범위에서 생활하면 좋겠다는 취지 입니다.
Comments. 102
  • 이전 댓글 더보기
  • 냉장고 2009.03.13 12: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커다란 냉장고 포장 박스 하나면 '왓다'겠다.

  • 나비 2009.03.13 12: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답글 달아주셨네요.부끄럽지 않습니까?노숙자들도 아픔이 있는 사람들 입니다.글 중간,중간에 당신이 노숙자들을 조롱하듯 남긴 글들을 보니까..댁의 인격이 보입니다.당신이 노숙자들 등급 매기듯 우스갯 소리
    로 조롱할 정도로 노숙자들 천한 사람들 아니구요.

  • 참...이런 것도 글이라고 싣는지...원... 2009.03.13 12: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숙자가 깨끗해야 된다고 일본하고 비교하는 것 자체가...
    그들의 삶의 후미진 곳이 내가 보기에 청결해야 된다는 이기주의, 개인주의로 밖에 안보이는구나.
    얼마나 힘겨웠으면...저리도 삶의 의욕과 소망이 없이...길거리에 내몰려 자리를 깔겠는가?
    보아하니 젊은이 같은데...사회적 구조와 경제논리에 휘말려...그저 깨끗하고 정돈된 홈리스를 꿈꾸는 그대의 의식이 불쌍타.
    차라리 약자의 고통에 한번 깊이 잠겨보고...애환을 느껴보는 글을 쓰는 것이 우리 사회의 근본적인 문제와 해결을 고민하는 진정한 젊은이의 모습일 터...
    댓글 다는 이들도 어찌 이리도 똑같은지...

  • 산들바람 2009.03.13 12: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한심하다 글쓴이.

  • 나비 2009.03.13 12: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쓴이는 자신의 문제점은 돌아보지 않으시고, 오해라고 하네요..소통의 문제인데~한글을 모르시진 않으실테고..아집이 아니신지?노숙자 문제는 심각한 사회문제 입니다.무엇보다 더불어 사는 세상도 아닌 각박한 세상에서 소외 받는 사람들을 두고 심심풀이 농담따먹기 식으로 도마 위에 올려 놓고 썰을 푸는거...
    이거, 인격을 갖추고 있는 사람이 할 행동입니까?

  • 뺀질 2009.03.13 13: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 을지로쪽(3가) 지하 가보시면 저 모습과 비슷합니다..
    예전에 tv에서 보기로는 을지로쪽 노숙자분들은 서로 약속(?)하여 사람들에게 피해를 덜주기위해..
    저녁에 어두워지면 지하도에 모이고.. 아침 출근시간 전에는 박스 치우고 없습니다..
    8시이전엔 다 치우고 가시는거 같아요.. 제가 8시반출근인데.. 하나도 없는거 보면요

  • 나비 2009.03.13 13: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뻘짓 이라 비판했던 내글도 지나친 감이 없지않다 생각했는데...답글로 남겨주신게 "안보면 된다."라.....
    이건 뭐...비약하자면, 이명박 정권에서 30개월 병든 소고기 수입하면서 불안하면 않사먹으면 된다라던
    말이랑 다를게 뭡니까?

  • 나비 2009.03.13 13: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답변 해보시죠.

  • aksrheod 2009.03.13 13: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에게 피해를 주지 않는 삶! 그런 습관이 선진국을 만듭니다.

  • 비밀댓글입니다

  • 지나가다가 2009.03.13 14: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무리 선진국이라도.... 이건 좀 결벽증 처럼 보여요. 저렇게 일렬로 줄 맞춰서 자다니... 어느 선진국 노숙자들이 저러고 잡니까? 일본은 노숙자가 돼서도 남의 눈치보고 살아야 할 거 같은....

    일본도 사람사는 곳일거라고 생각했는데, 일본사람들의 결벽증 같은건 좀 과장된 걸 꺼라고 생각했는데... 저건 좀 정도가 심한거 같아요

  • 이런건 안 배워도 될것 같은데요 ^-^0

    일본 노숙자라고 깨끗한것은 아니에요

    박스를 열어 보셨으면 ~~

    그리고 아무역이나 이렇지 않습니다~~

  • 2009.03.13 14: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울나라는. 할머니가 주워가요. ^^

  • 비밀댓글입니다

  • 그냥 지나갈까 하다가 몇자 적어봅니다.

    솔직히 어느국가나 홈리스들은 있고 그 홈리스들도 여러가지 이유가 있어 그렇게 사고 계시긴 하겠지만 일반적인 사람들이 봤을때는 이해안되고 지저분하기도 하고 그렇습니다.

    이 글을 쓰신분은 그저 자신이 보아온 한국의 홈리스들과 일본의 홈리스들의 차이점을 이야기 한것 뿐이구요~ 한국의 홈리스들도 정리정돈 잘 한다고는 해도 저렇게 일렬로 맞추어 지내는것 저도 본적이 없습니다. 물론 홈리스들 자체를 많이 보지도 못했지만요~

    또한 일본사람들은 한국 사람들 보다 더 개인적이고 남에게 피해 주는 것을 굉장히 정말 굉장히 싫어하는 국민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런 성격탓에 더 저렇게 일렬로 맞추어 남들이 볼때 좀 더 깨끗하고 단정하게 줄 맞추어 있는것 아닐까요? 저도 일본에서 1년동안 있을때 일본의 홈리스들이 한국에서 보아왔던것과는 다르구나 하고 생각한게 사실입니다.
    제가 전세계 약 10여개국을 돌아다녀봤지만 홈리스들이 저렇게 반듯이 줄지어 있는건 단 한번도 못 봤습니다. 물론 일본에 있으면서도 저런건 보지 못했구요.

    그냥 한국에도 저렇게 지내는 홈리스들이 있다면 '한국에도 이런 홈리스들 어디가면 있습니다~~'라고 알려주시면 되지 않을까요? ㅎㅎ
    뭐 정치적인것도 아니고 그냥 개인적인 생각을 글로 썼을뿐이니 넓은마음으로 이해하시고 알려주시고 가시면 되실듯 싶네요^^*

  • 일본에서 생활하고 있지만... 그 사람들이 남에게 피해 안 주고 살지는 않습니다.
    지하철 탈때... 제가 본 몇몇 노숙자들은 그냥 자리에 드러누워버립니다.
    그냥 그러면 오죽 좋을까요. 온갖 배설물들은 다 쏟아내놓고 갑니다.
    냄새는 오죽할까요. 사람많은데 홈리스 아저씨 한명 타면... 구세군 주위 3m 빈공간 만들어내는 것보다 더 위력을 발휘합니다.
    뉴스에는 홈리스에 의한 각종 범죄사건이 심심찮게 보도되고 있구요.
    오히려 최근 KBS 스페셜에서 노숙자 생활에 대해 방영한 것을 보고..
    전 한국 노숙자들이 그래도 인간답게 살고 있구나 싶었습니다.
    이상.. 제 경험에 비춰서...

  • 크.... 드뎌 대박폭탄한방 맞으셨네요^^ 추카드립니다~...언젠가 올줄알았져~~ ㅋㅋ

  • 아스트로 2009.03.13 20: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완전 폭탄 맞으셨네용..ㅋㅋ
    저 광경....저도 공원근처에 저런상자가 가지런히 있어서 참 신기했죠~...
    일본가고싶당...

  • 을지로 입구역, 광화문역, 종로 2가역, 종로 3가역의 지하 통로를 안 가보셨군요.
    오후 늦게 가시면 훨씬 더 대규모로 가지런하게 놓여있는 박스들을 보실 수 있어요.
    그렇게 되고 싶어 된 사람이 누가 있겠으며
    나중에 그렇게 되지 않을 수 있다는 장담을 할 수 있는 사람은 또 얼마나 되겠어요. 특히 요즘같아선...
    저도 요즘 살이 떨리는데...
    동정이나 애틋함같은 건 제 성격상 안되지만,
    제가 나중에 어떻게 될까...생각해보면 겁이 나서 무섭습니다.

  • BlackHwak 2009.07.06 16: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본문하곤 상관없지만..일일이 댓글 다시고..블로그 관리를 잘하시네요..하여튼 고생이 많으시네요..댓들을 읽다 보니..자기 생각하고 틀리다고 글쓴이한테 욕하고 비방하고..물론 아닌 분들도 많긴하지만요.. 에휴 얼굴 안보인다고..우찌 세상사는게 이렇게 됐는지..ㅠㅠ
    그럼 좋은글 많이 남겨주시고.. 수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