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으로보는리뷰/음향기기

샤오미 홍미 에어닷 산다고? 솔직히 이건 아니지

샤오미 에어닷 2세대와 QCY-T1 TWS 어느 것을 살까?



요즘 저가형 TWS 완전무선 이어폰 시장이 뜨겁습니다. 하루가 멀다 하고 신제품들이 나와주는 상황이라 음악 애호가들은 행복한 고민에 빠질 수밖에 없겠죠? 빠른 네트워크 덕분에 VOD 시청이 많아지는 통신 환경과 게임과도 무관하지는 않겠죠.


샤오미도 이런 완전무선 이어폰 시장에 도전장을 내고 야심 차게 에어닷 청춘판을 출시했지만 도저히 들어줄만 하지 않는 사운드 품질로 혹평을 받았었는데요. 기존 청춘판이던 에어닷이 정식 버전으로 출시되었습니다.



 


사실 이건 2세대라고 하긴 좀 애매한대 청춘판이 먼저 출시되고 나서 샤오미에서 홍미(REDMI) 브랜드가 분리되고 나온 제품이기도 하고 청춘판에 이은 일반 버전이라 2세대라고 하기는 무리가 있습니다. 그냥 일반판이라고 봐야죠.


하지만 가격은 청춘판의 반값 정도로 출시가 되었는데, QCY를 잡겠다고 야심 차게 도전장을 내면서 가격을 더 낮춘 것으로 생각됩니다. QCY와 샤오미 그리고 HAYLOU는 서로 윈윈하는 사이였는데, 아무래도 QCY가 단독으로 너무 잘 나가니까 견제하는 게 아닐까 싶습니다.





박스에는 샤오미 로고가 붙어 있긴 하지만 오리지널 샤오미라고 하기는 좀 다른 모습인데요. 아무래도 홍미 브랜드가 분리되면서 바뀐 것이겠죠? 홍미는 샤오미의 저가 라인이라 가격대도 저렴하게 책정된 듯.





박스 내부 패키징은 그래도 깔끔하게 잘 되어 있는데요. 제품을 꺼내다 보면 세세하게 포장한 패키징에 살짝 감동하게 됩니다. QCY 시리즈와는 좀 다르게 이런 부분은 잘 신경 쓰고 있네요.





부속도 많지는 않은데요. 여분의 이이 팁과 설명서 한 장이 끝입니다. 충격적인게 충전 케이블이 없군요... 이건 제 것만 그런 건지 모르겠는데 그렇다고 해도 QC가 제대로 되지 않은 것이니 -1 점입니다.





에어닷을 한번 꺼내 봤는데요. 사이즈가 상당히 작습니다. 거의 에어팟에 필적하게 작은 사이즈와 가벼은 무게를 가지고 있어서 휴대성은 상당히 좋다고 할 수 있겠네요. 디자인이나 마감도 깔끔하게 잘 해두고 있고요.





제가 주로 사용하는 QCY-T1s와 비교해 봤습니다. 정확히는 QCY-T1과 비교해야 할 것 같은데 그렇다고 해도 QCY-T1보다 사이즈가 작아서 그런지 최대 사용시간은 12시간 정도로 QCY 시리즈보다 적습니다. 물론 QCY-T1s와는 비교할 수도 없고요.





가격대를 생각하면 사용시간은 어느 정도 감안해 줄만 한데, 사이즈가 작으니 배터리 용량이 작은 것은 어쩔 수 없나 봅니다. 300mAh의 배터리로 그래도 12시간 정도 사용하는 것을 생각하면 데일리로 써도 무난한 수준은 되는 것 같고요.





커버가 있어서 QCY-T1보다는 그런 점은 좋다고 할 수 있습니다. 확실히 샤오미 브랜드의 제품이라서 그런지 디자인은 잘 뽑아낸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 이걸 써볼까도 생각이 들 정도 였는데, 사이즈만 놓고 보면 얼마 전 소개해드린 수디오 제품과 거의 비슷합니다.





이것도 자석으로 커버를 고정하고 충전 케이스와 이어버드가 연결되는 방식인데 자력이 좀 약해서 QCY 시리즈처럼 착 달라붙는 맛은 덜 합니다. 이건 호불호가 좀 있던데 QCY는 워낙 강력한 자력이라 좀 과격한 느낌이고 에어닷은 스무드한 느낌입니다.





이어폰은 크기가 비슷하지만 하우징의 두께가 에어닷이 좀 슬림 합니다. 덕분에 귀가 작은 사람들도 프랑켄슈타인 효과가 비교적 덜 나타나는 장점이 있습니다. 착용감은 둘 다 비슷하고 커널형이라 귀에서 잘 빠지지 않습니다.





충전 케이스에 넣으면 빨간 LED가 들어오면서 충전을 시작하는데요. 커버가 불투명이라 커버를 덮어 놓으면 밖에서 보이지 않습니다. QCY T1s는 반투명이라 밖에서 보이거든요. 그리고 에어닷의 충전 케이스에도 충전 표시를 해 주지는 않아서 이어폰의 충전 상태를 알 수가 없더라고요. 


이런 완전무선 블루투스 이어폰 몇 가지 써 봤는데 사실 굳이 없어도 불편하지는 않기 때문에 크게 신경 쓰이진 않습니다.





배터리가 적어서 그런지 충전 케이스는 2시간이면 완충되는데, 전면에 LED로 충전 케이스의 충전 상태를 알려 주니까 케이스 충전 상태는 확인할 수 있습니다. 





블루투스 연결도 매우 빠르고 편한데, 무조건 우측부터 연결하고 사용해야 합니다. QCY-T1s는 양쪽을 따로 연결할 수도 있는데 확실히 에어닷은 편의성이 떨어져서 저가 라인이라는 티가 좀 납니다.


하지만 디자인은 상당히 괜찮고 마감이나 재질 등 QCY 시리즈보단 좋은 점도 있어요.



 


최초 1회 블루투스 페어링을 하고 나면 이제 케이스에서 꺼내면 자동 페어링이 됩니다. 블루투스 5.0을 사용하기 때문에 페어링 자체는 상당히 빠르고 반대쪽을 꺼내도 L/R이 거의 딜레이 없이 연결됩니다.





가장 중요한 음직 부분은 사실 좀 아쉽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는데요. 베이스가 잘 울려주는 편이긴 한데, 고음에서 상당히 찢어지는 소리가 납니다. 막귀인 제가 들어도 듣기가 힘들 정도로 고음이나 찰랑거리는 소리가 매우 거슬리게 들리더라고요.





DSP가 들어 있다고 했는데, 전체적인 음의 분리는 잘 되는 것 같지만 밸런스를 잡고 튜닝에는 매우 실패한 케이스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청춘판에서 그렇게 욕을 먹었는데... 전혀 개선이 되지는 않았습니다. 매우 안타깝... 





그리고 이전/ 다음으로 이동하는 UI가 없습니다. 일시정지와 재생 그리고 AI 어시스턴트 호출만 가능하더라고요. 이것도 버튼식으로 누르는 것이라 터치가 적용된 HAYLOU GT1을 기다리고 있네요.





며칠 쓰면서 끊김은 느끼질 못했고 VOD 감상에도 딜레이는 거의 없었습니다. 하지만 게임을 해보면 약간 딜레이가 느껴지는데 배틀그라운드처럼 소리와의 싱크가 중요한 게임이라면 좀 힘들지 않나 싶네요.



샤오미답게 디자인이나 마감은 상당히 괜찮은데 음질이 너무나 아쉽습니다. 가장 중요한 선택이 되는 음질에서 마이너스라 선 듯 권하기는 쉽지 않겠더라고요. 차라리 QCY-T1이나 조금 더 주고 QCY-T1s를 구입하는 게 아직까진 저가형 TWS 중에는 가장 좋은 선택지가 아닐까 싶습니다. 괜히 호기심으로 1만7천원 날리지 마시고 다른 제품들을 알아 보세요. 제가 여러분의 지갑을 지켜 드리는 겁니다.ㅋㅋㅋ

에어닷 2세대가 나올 때는 사운드 튜닝에 좀 더 힘써서 나와주면 좋겠습니다. 


>> 그래도 샤오미 에어닷을 구입하고 싶다면 최저가 클릭 <<




Comments.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