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으로보는리뷰/레고

실제 못지 않은 레고 부스트 조립기계로 코딩 놀이하기

재미로 놀며 코딩도 배우는 레고 부스트 17101 조립기계로 놀자


이제 레고는 단순한 아이들의 블럭을 넘어 하나의 문화가 되고 있습니다. 그에 맞게 레고의 라인업도 상당히 다양하게 준비되고 있어서 어른 아이 할 것없이 많은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레고 부스트는 점점 아이들의 교육에 중요성이 더해지는 코딩과 레고를 잘 접목하고 있는데요. 그래서 그런지 주변에서 레고 부스트에 관심을 갖는 부모님들을 자주 볼 수 있습니다. 얼마 전 패럴림픽 관람차 평창에 다녀왔는데, 올림픽 플라자의 전시관에도 코딩 교육과 관련된 디바이스 판매에 레고 부스트를 함께 전시하고 있더라구요.



이미 몇 가지 레고 부스트로 만들 수 있는 것을 소개해 드렸는데요. 오늘은 남자아이들이라면 무척 좋아하는 만능 조립기계를 만들어 보았습니다.



레고 부스트는 5-in-1 제품이라 여러 가지를 만들 수 있는데, 3가지 메인 모듈을 이용해서 만들어야 합니다. 때문에 다시 분해하는 작업이 필요한데, 다시 분해하는 활동에도 아이들을 참여 시키면, 직접 브릭들을 분해하고 정리하면서 소근육 발달과 정리하는 습관을 들이도록 할 수 있겠더라구요.



레고 부스트 하기 전에는 레고를 한 군데 다 모아 두고 사용했는데, 이제는 분리함을 만들어서 기본 브릭만 따로 쌓아두고 특별한 브릭들은 따로 정리하더라구요. 물론 분해할 때는 부모님이 도와주시는 게 좋죠. 



레고 부스트는 별도의 종이설명서가 없어서 앱을 이용하는데, 제품의 완성과 함께 움직이도록 해 주는 코딩을 바로 해야 하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스마트폰에서 바로 볼 수 있으니 더 좋더라구요.



스마트폰보다는 패드같이 화면이 큰 제품이면 더 좋은데, 스마트폰으로 봐도 큰 무리는 없습니다. 이제는 별도로 이야기하지 않아도 자기가 알아서 스마트폰을 켜고 조립하고 하더라구요.



만능 조립기계는 레고 부스트의 메인 모듈 중 무브 허브를 중심으로 만들어 나갑니다. 처음에는 가볍게 뼈대를 만드는 과정이라 쉽지만 뒤로 가면 약간 나이도가 있습니다. 물론 인터랙티브 모터와 색상/거리센서도 전부 사용됩니다.



제법 근사하게 뼈대가 만들어졌죠? 딱딱 맞아 들어가게 조립되는 게 어른인 제가 봐도 되게 신기하고 흥미롭더라구요.



한가지 기본 파트가 끝날 때마다 잘 만들어졌는지 직접 간단한 코딩을 통해 작동을 확인하게 됩니다. 단계별로 방금 만든 부분이 어떤 동작을 하고 움직이는지 직접 확인할 수 있으니 더 좋아하는 것 같습니다.



레일 부분과 타워를 완성하면 기본 생산 라인은 갖춰지게 되는 샘 입니다. 이것만 가지고도 아이들은 꽤 재미나게 놀더라구요. 



< 레고 부스트 만능 조립기계 작동 영상 >


가볍게 영상으로 담아 봤는데요. 어른들은 정해진 것만 딱딱 가지고 노는데, 아이들은 자신들만의 방법으로도 잘 가지고 놀아서 어른보다 확실히 확장된 사고를 가지는 것 같아요.



간단한 코딩만 지원하는 게 기본 베이스를 만들고 나면 좀 더 확장된 움직임을 줄 수 있는 섹션이 열리게 됩니다. 조립기계는 작은 로봇을 자동으로 만들 수 있도록 할 수 있는데 실제로 보면 상당히 신기하기도 합니다. 근데 약간 어렵더라구요.



< 레고 부스트 만능 조립기계 작동 영상 >


실제로 만들어보면 만드는 시간도 꽤 걸리는 터라 아이들에게 집중력을 길러주기도 좋은 것 같은데, 직접 움직이는 것을 보면 꽤 신기하고 재밌습니다. 



우리 아드님은 이런 기계류를 참 좋아해서 그런지 밥 먹는 식탁까지 가져와서 열심히입니다. 물론 저에겐 기름 묻힌다고 구박을 받았지만요.



코딩을 하지 않아도 직접 만지고 놀면서 어떻게 움직이는지 원리를 찾아내려고 하더라구요. 자기가 직접 만들어서 그런지 구조도 잘 알고 있어서 저에게 이런저런 설명도 아끼지 않습니다. 



이렇게 보면 진지한 과학자가 따로 없습니다. 종종 레고 사줘도 만들 때만 열심히고 처박아 두기 일쑤인데 레고 부스트는 정말 진지하게 잘 가지고 놀더라구요. 물론 이것도 데일리로 가지고 놀진 않지만 꽤 오랜 시간 여러 가지 움직임을 살피곤 합니다.



물론 정해진 코딩 모듈도 있지만 커스텀 모듈과 라이브러리를 제공하기 때문에 자유롭게 아이들의 상상을 불어 넣을 수 있습니다. 자기 목소리도 넣을 수 있거든요.


이런 아이들의 코딩 교육과 관련된 제품이 여럿 나와 있는데, 대부분 한 가지만 만들고 움직이게 할 수 있어서 아이들이 쉽게 실증 내기도 합니다. 하지만 레고 부스트는 5-in-1 제품이라 다양하게 만들어 볼 수 있으니 더 좋은 것 같더라구요. 단순히 여러 가지를 만드는 것을 넘어 직접 움직이게 할 수 있으니까요.처음 체험을 시작할 때부터 벌써 두 달이 지나갔는데도 열정이 식지 않는 것을 보면 꽤 오랫동안 우리 아드님의 사랑을받지 않을까 싶네요. 싫증 나면 또 다른 것을 만들면 되니까요.

레고 하면 싫어하는 아이들이 없는데, 코딩 교육도 겸할 수 있는 레고 부스트와 함께 활기찬 새 학기의 시작을 해 보는 것은 어떨까요~



Comments.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