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버링 가능한 미니드론 CX-10

 

하늘을 날고 싶은것은 인간의 오래 된 욕망 이었습니다. 비행기가 하늘을 날고 우주탐험을 하는 시대지만 개인의 비행은 여전히 꿈같은 이야기 입니다. 드론의 등장은 이러한 인간의 욕망을 간접적으로 해소해주는 아주 좋은 대안이 되어 주면서 인기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드론이 인기가 높아지면서 다양하고 저렴한 드론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습니다. 정말 저렴하게 성능좋은 드론들이 나오고 있고 역시 그 중심에는 중국이라는 세계의 공장이 자리하고 있죠. CX-10D는 드론의 세계로 입문하려는 사람들에게 아주 좋은 입문기 역할을 톡톡히 해 주는 드론 입니다.

 

 

얼마 전 실내용 미니드론인 CX-10A를 소개 해 드렸는데, 이것도 같은 실내용 드론은 CX-10 시리즈 입니다. 치어슨의 CX-10 시리즈가 가격대비 성능이 좋고 사이즈가 작아서 가볍게 즐길 수 있다보니 인기가 많아서, 다양한 후속기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카메라가 달린 모델도 있지만 사실 이정도 사이즈에서 카메라가 달려 있는것은 크게 의미가 있다고 할 수는 없을것 같구요.

 

 

CX-10 시리즈가 인기가 높아지면서 패키지 디자인이나 디테일도 함께 좋아지고 있습니다. 초기 CX-10 시리즈 패키지와 비교하면 정말 엄청난 발전이라는것을 알 수 있는데, 실내에서 가지고 놀기는 이만한게 없습니다.

 

드론에 조금 관심있는 사람이라면 호버링 이라는 단어를 들어 봤을텐데, 드론이나 헬기 같은 비행체가 조종기에 손을 대지 않아도 일정한 고도를 유지하면서 움직이지 않는 상태를 말 합니다. 고가의 드론처럼 말뚝 호버링이 되지 않고 살짝 흐르긴 하지만 호버링이 되고 감도 조절이 가능해서 초보자들도 쉽게 가지고 놀 수 있습니다.

 

 

초기 모델에 비해 가격이 올라서 그런지 드론의 포장 상태나 패킹이 정말 편해 졌는데, 그렇다곤해도 2만원 초반대에 구할 수 있는 가성비가 매우 좋은 드론 입니다. 물론 사이즈가 작지만 10만원대 이하 드론치고 밖에서 날릴만한것을 아직 잘 보지 못했습니다. 가벼울수록 바람에 매우 취약 하거든요.

 

10만원대 이하 제품도 좋은 제품이 많지만 야외에서 잃어버리지 않고 제대로 날리려면 어느정도는 투자가 필요 합니다. 괜히 들고 나가서 여기저기 부딪히기 일쑤인데, CX-10은 연습하기가 딱 좋습니다.

 

 

구성품은 크게 달라지지 않았습니다. 조종기와 본체 그리고 여분의 블레이드와 충전케이블이 들어 있습니다. 유저 메뉴얼도 초기에 비해 정리가 잘 되어 있고 보기도 편하니 한번쯤은 꼭 보길 권장 합니다.

 

 

영어로 되서 보기가 불편하다면 판매 사이트에 간단한 번역이나 조종기 사용법이 올라와 있는 경우가 많으니 참고하면 됩니다. 자주 사용하는 기능은 1~2개 정도니 김군의 글을 잘 봐두어도 기본은 되구요.

 

 

무게는 14.8g으로 손바닥위에 쏙 올라가는 초소형의 바디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심플한 컬러가 좋은데 CX-10D 시리즈는 호피무니와 요런 무니만 있더라구요.

 

 

얼마 전 소개해드린 CX-10A와 비교하면 크기와 무게가 좀 커졌습니다. 가격이 얼마 차이나지 않는데, CX-10D가 훨씬 안정성이 좋구요.

 

 

조종기는 기존 모델과 크게 달라진 부분은 없지만 기존에 CX-10 시리즈를 사용해 본 사람도 메뉴얼을 좀 봐둘 필요가 있습니다. 버튼이나 조종기의 사용법이 달라져서 숙지가 필요 하거든요.

 

 

조종기는 AAA 사이즈 배터리 2개가 들어 갑니다. 배터리 넣어 두면 비교적 오랫동안 사용할 수 있어서 아직 한번도 갈아 본적이 없네요. 대신 고장나서 버린적이 더 많은듯.ㅎ 2.4Ghz로 최대 30m정도까지 조종할 수 있습니다.

 

 

실내에서 사용하는 미니드론이기 때문에 요런 보호가드가 거의 필수 입니다. 아니면 여기저기 부딪히면서 생채기를 남기기 쉽거든요. 블레이드가 유연한 재질이지만 고속회전하니 안전사고 예방차원에서 추가 구입 하는게 좋습니다.

 

 

요런 미니 드론은 몇 그람 차이로 작동시간이 차이가 많이 나지만 가드를 꼭 해주세요. 하단에 가드를 끼울 수 있는곳이 마련되어 있어서 잘 빠지지도 않습니다. 기존 모델과 달리 바닥에 스펀지가 대어져서 충격을 줄이고 부드럽게 착륙 됩니다.

 

 

충전은 USB 타입의 케이블로 하지만 전용 커넥터가 있습니다. 아무래도 사이즈를 줄이기 위해서는 커넥터의 사이즈도 줄여야 겠죠. 충전 커넥터 위에 ON/OFF 스위치가 있고 30분 충전에 5분정도 날릴 수 있습니다. 배터리는 일체형이라 좀 아쉽긴 하네요.

 

 

CX-10A를 하늘에 띄우는 방법은 2가지가 있는데, 가장 편리한것은 버튼을 이륙하는 것 입니다. 버튼을 누르면 30~40cm 정도 고도를 유지하면서 수직 상승 합니다. 원래는 앞/뒤 트림을 조정하는 버튼 이었는데, 이젠 그럴수가 없네요. 하단 버튼을 누르면 부드럽게 착륙 합니다.

 

 

호버링이 되니 촬영하면서 날릴 수 있을 정도로 여유롭게 움직일 수 있습니다. 물론 어느정도 흐르기 때문에 긴장을 늦출수는 없지만 매우 안정적이고 가볍게 집안에서 날려 볼 수 있습니다. 호버링 안되는 모델은 너무 어렵더라구요.

 

 

물론 LED가 있어서 불도 들어 옵니다. 파란색 불이 들어오는 쪽이 정면 이라 조금 익숙해지면 어두운곳에서도 쉽게 날릴 수 있습니다. 물론 야외는 안되겠죠. 헤드리스도 가능하면 좋은데 그것까지는 지원이 안되는군요.

 

 

집안에서 주로 날리다보니 가드가 정말 필요 합니다. 가드 덕분에 벽이나 장애물에 살짝 부딪히는 정도로 추락하지는 않더라구요. 튕겨져 나올 때도 있구요. 어느정도 충격을 받거나 추락하면 스스로 작동을 멈추는 기능도 있습니다.

 

이런 미니드론이 은근 조종하기가 까다롭고 어려운데, 호버링이 되는 미니 드론이다보니 입문자들에게 너무 좋지 않나 싶습니다. 보통 부푼꿈을 안고 미니드론을 구입하지만 너무 어려워서 포기하기 쉽거든요. 이정도면 다가올 겨울에 간단히 짐에서 조종을 연습하고 조금 더 고가의 드론에 도전해도 좋지 않나 싶네요. CX-10D도 출시 된지가 꽤 된 것 같은데, 아직도 사랑받는 이유가 있겠죠.

가성비 좋은 입문용 드론을 찾는다면 CX-10D는 훌륭한 선택이 되어 줄 것 같습니다.

 


김군의 블로그 글은 모두 김군의 허락없이 스크랩과 재 발행을 금합니다.
김군의 글에 대한 저작권 원칙은 [저작권 및 운영정책]에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카테고리

김군의글 전체보기 N
TECH N
사진으로보는리뷰
앱(APPS)
GAME
iHerb완전정복
사진으로떠나는여행
해외직구
Designer스토리
김군의이야기
드자이너김군's Blog is powered by Textc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