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으로보는리뷰/모바일악세서리

써봐야 알 수 있는 기어 S2의 매력, 좋거나? 아쉽거나?

반응형

스마트워치는 꼭 필요할까?


기어 S2

해마다 웨어러블 디바이스 시장은 성장을 거듭하고 있고, 다양한 제품군이 출시되고 있습니다. 그중에서 가장 보편적은 제품군이 스마트워치나 스마트밴드 정도 되겠네요. 삼성은 웨어러블 제품군의 출시가 좀 늦긴 했지만 지금은 가장 많은 제품군을 보유한 회사가 되었습니다. 


스마트워치 라인인 기어 S2는 스포츠 모델과 클래식의 2가지 모델이 출시되었는데, 아무래도 워치라는 특성 때문인지 클래식에 더 관심을 갖는 사람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기어 S2기어 S2

패키징은 일반적인 스마트워치와 크게 다르지 않고 부속 악세서리가 많진 않지만 꽤 신경 써서 담아 두었다는 느낌입니다. 보통은 그냥 막 집어넣은듯한 인상이 강한대 정갈하게 잘 구분되어 자리 잡혀 있는 게 꽤 신선하더라구요.



기어 S2

충전은 무접점 방식의 무선 충전을 지원합니다. 정확히 어떤 방식인지는 모르겠는데, 최근 삼성에서 나오는 qi 방식의 급속충전기와는 호환되지 않습니다. 상당히 아쉬운 부분.



기어 S2

충전기에 가로로 올려놓으면 자력으로 거치대에 거치 됩니다. 가로 모드일 때 UI를 지원하는 것은 좋은대 충전할 때는 화면이 꺼지는 터라 크게 유용하진 않습니다. 계속 켜지면서 작은 시계처럼 볼 수 있을 줄 알았는데...ㅠㅠ 배터리는 하루 ~ 하루 반나절 정도 가는데 1박2일 정도 놀러 가는 건 충전하지 않아도 크게 문제 될 것 같진 않습니다. 물론 사용 환경에 따라 달라질 순 있겠네요.



기어 S2

기어 S2 클래식은 일반적인 시계와 크게 다를 바 없는 디자인을 하고 있습니다. 스트랩도 일반 시계의 스트랩과 호환되기 때문에 원하면 취향에 맞게 바꿔줄 수 있구요. 블링블링하게 광택 나는 재질이라 꽤 멋스럽기도 해서 아주 만족스럽습니다. 



기어 S2

클래식하면서도 세련된 디자인은 캐주얼이나 정장 스타일에도 잘 어울립니다. 와치 페이스를 바꿔주면 스포티하게 혹은 댄디디하게 분위기를 쉽게 바꿀 수 있으니 그런 점도 좋구요.



기어 S2

이미지로만 볼 땐 사이즈가 좀 커 보였는데, 실제로 받아보니 사이즈도 작고 상당히 얇습니다(블루투스 모델 기준). 기존에 사용하던 G워치 R과 크기를 비교해봤는데 확실히 작죠? 디스플레이 크기는 비슷한데 베젤의 크기와 두께가 줄어서 더 작아 보이더라구요. 



기어 S2

측면에는 용두가 없는 대신 홈과 뒤로 가기 버튼이 위치하고, 바닥에는 심박 센서가 있습니다. S 헬스와 연동해서 운동할 때 자신의 상태를 체크하기 좋습니다. 저는 자주 쓰는일은 없는데, 가끔 체크해 보면 재밋더라구요. 



기어 S2

스마트폰과의 연동은 삼성 기어 앱으로 연동합니다. 웬만한 설정은 앱에서 대부분 할 수 있어서 굳이 기어 S2에서 설정을 변경하지 않아도 되구요. 와치 페이스도 앱에서 간편하게 바꿀 수 있습니다. 



제가 안드로이드 웨어를 OS로 사용하는 스마트워치를 사용할 때 가장 좋았던 건 어떤 앱이든 알림을 받을 수 있다는 점이었는데 기어 S2도 마찬가지 더라구요. 알림을 원치 않는 것들은 해지해 놓으면 되니 편하죠? 알림이 너무 많이 오면 배터리 수명에 영향을 꽤 많이 미치게 되니 필요 없는 건 해지해 두면 됩니다.


알림 히스토리를 일정 시간 가지고 있어서 4~5개 정도 되는 알림을 다시 볼 수 있습니다. 안드로이드 OS를 사용하는 스마트워치는 이런 게 좀 불편하더라구요.



기어 S2

카카오톡이나 문자에 대한 알림을 받았을 때 답장을 보내거나 그냥 문자를 보낼 수도 있습니다. 헌대 키보드 자판이 작아서 보내기가 쉽지 않습니다. 쿼티 자판에 익숙하다 보니 삼성 키보드로 된 걸 쓰기도 좀 불편하구요. 



기어 S2

용두 대신 상단 베젤을 돌리면 화면 전환이 되는데, 이게 상당히 괜찮습니다. 부드럽게 돌아가지만 헐겁지 않고 터치로 하는것 보다 빠르고 직관적입니다. 물론 터치로도 이동이 되는데, 익숙해지니까 베젤을 더 많이 이용하게 되더라구요. 



기어 S2기어 S2

기본 설정은 사용하지 않을 때 화면 꺼짐으로 되어 있지만, 항상 켜짐으로 설정해 두면 사용하지 않을 때 시간을 표시해 줍니다. 흑백으로 간단하게 표시해서 배터리를 최소한으로 사용하도록 되어 있구요. 



기어 S2

두께를 줄이기 위해서인지 삼성 페이 모듈은 적용되어 있지 않지만 NFC를 이용한 결제는 가능합니다. T머니나 캐시비를 이용한 결제는 할 수 있어서 급할 땐 요긴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대중교통은 T 머니로 해결~ 삼성 페이만 적용되었어도 정말 편했을 텐데, 역시 삼성도 하나씩 밑장 빼긴가요?



기어 S2

블링블링해서 고급스럽고 크기나 무게도 참 좋은대, 블루투스 모델은 통화 기능이 없습니다. 운전할 땐 통화 기능 있으면 정말 편한데 그게 아쉽더라구요. 제가 사용해본 것 중에 통화 기능이 있는 것은 소니 스마트밴드가 가장 가성비가 좋고 쓸만했네요. 



기어 S2

진동은 좀 약한 편인데, 삼성이 오래전부터 햅틱이랑 프로젝트를 많이 진행해서 그런가 꽤 다양한 진동모드를 가지고 있습니다. 사용자가 설정할 순 없지만 전화 올 때랑 알림이 올 때가 다르고, 기어 S2가 전하는 알림은 또 다릅니다. 



기어 S2

햅틱에 관해선 제 블로그를 통해 여러 차례 이야기를 전해 드렸었는데, 미묘하게 다른 진동을 이용해 일정한 패턴을 만들어 주기 때문에 알림 만으로도 어떤 알림인지 쉽게 알 수 있습니다. 단순히 진동만 전해 주는 스마트워치나 밴드보다 더 고급진 느낌을 만들어 주죠.



기어 S2

워치 페이스도 다양하게 준비되어 있고 기어 S2로 활용할 수 있는 앱들도 초기보단 어느 정도 갖춰져 있습니다. 물론 안드로이드 웨어 쪽이 앱들은 더 많지만 이 정도면 큰 불편은 없겠더라구요. 워치 페이스는 애니메이션 효과를 가진 것들이 많아서 보는 재미도 있습니다. 



기어 S2

스마트폰과 연동해서 볼 순 없지만 기어 S2의 갤러리가 따로 있어서 기어 S2에 사진을 저장해 두고 보는 재미도 쏠쏠합니다. 



기어 S2

꽤 높은 등급의 방진 방습 기능을 제공해서 생활방수 정도는 지원 됩니다. 요즘 전 더러워진다 싶으면 스마트폰도 그렇고 기어 S2도 물로 씻으니 편해졌습니다. 물론 바닷물에는 아니 아니 아니 됩니다~ 방수 카메라도 바닷물에서 사용하고 나면 꼭 수돗물로 씻어서 보관하세요. 


사실 삼성에선 한 번도 스마트워치라고 부르지 않는데, 스마트폰 악세서리 개념으로 계속 진행이 되고 있어서 그렇습니다. 그렇지만 기어S2 클래식은 손목위 에 차는 고급 시계 같은 느낌이라 디자인이 나쁘지 않더라구요. OS가 타이젠이라 좀 걱정했는데, 안드로이드 웨어를 사용하는 스마트워치보다 빠릿하고 UI도 꽤 잘 구성되어 있습니다. 안드로이드 웨어는 구글이 제조사에 거의 손을 대지 못하게 하고 있죠. 그런의미에서 LG는 좀 안타깝기도 합니다.

스마트워치가 꼭 필요한 물건은 아니지만, 저는 알림만 받는 것도 꽤 유용한 지라 이런 스마트워치류가 상당히 유용하더라구요. 통화만 지원돼도 완벽한데... 그게 제일 아쉽네요. 완벽하진 않지만 원형 디스플레이 제품이 늦은 만큼 꽤 완성도 있는 모습으로 탄생한 기어 S2~ 손목 위의 스마트라이프 동반자로 손색없어 보입니다.



반응형
Comments.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