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GAME

모바일로 이어지는 전설 뮤 오리진, 플레이 후기와 아쉬움

기대만큼 아쉬움이 남는 뮤 오리진 플레이 후기

 

2015년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모바일 게임 중에 레이븐에 이어 뮤 오리진이 4월말 정식 서비스에 돌입했습니다. 뮤는 아직도 올드팬층이 많고 온라인 게임의 거래나 플레이가 활발할 만큼 아직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게임 입니다. 요즘은 게임을 많이 하지는 않지만 저도 20대 때에 뮤를 열심히 했던 기억이 아직도 납니다.

 

온라인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뮤 온라인이 뮤 오리진이라는 이름으로 모바일로 나온다고 했을 때 많은 기대를 했던것도 사실 이구요.

 

 

오픈 초기는 아주 많은 사람이 당연히 몰릴것이라 예상했기 때문에 이제야 좀 접속을 해 보고 있는데, 초반에 사람이 많이 몰려서 그런지 서버는 많이 늘여 놨더라구요. 1~10서버는 혼잡 혹은 폭주 상태이긴 한데, 뒤쪽 서버들은 한적한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한적한 서버라도 이런 실시간 런타임 게임들은 리소스를 많이 잡아먹으니 버벅 거리는 경우도 생기더라구요.

 

 

클래스는 기사, 마법사, 요정의 3가지 클래스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초창기 MMORPG들이 가진 클래스들이죠. 클래스가 많지 않으니 좋네요. 그래픽도 화려하고~

 

 

캐릭터 슬롯은 4개가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클래스가 3개니까 3가지를 골고루 해 보고 나중에 신규 클래스가 나오면 또 만들수 있는 여유로운 슬롯~ 클래스가 많이 늘어나면 슬롯도 늘려 주려나요?

 

 

 

일단 뮤오리진을 플레이 해본 소감은 웹게임을 모바일로 옮겨 놓은 것 같은 기분입니다. 그래픽은 화려하고 요즘 나오는 중국산 웹게임들 처럼 조잡하지는 않치만, 게임 플레이 방식이나 과금 등등 많은 부분이 웹게임과 닮아 있습니다. 모바일에서는 오히려 그런방식이 더 편할 수도 있겠네요. 자동전투와 자동 이동등 웹게임의 편리함을 많이 담아 놓았습니다.

 

 

퀘스트를 클릭하면 자동으로 찾아가고 자동으로 사냥도 합니다. 인벤에 새로운 아이템이 토글되면 능력치에 따라 인벤을 열지 않고도 바로 착용이 가능하구요. 근대 누가누가 충전으로 많은 보상을 받았다... 이런 공지 나오는것 까지 웹게임을 따라해서 좀 많이 거슬리더라구요.

 

UI도 웹게임과 비슷해서 온라인으로 웹게임 하던 분들은 쉽게 적응할 수 있을것 같습니다. 접속보상이나 레벨업보상등 다양한 보상지급 방식 또한 많이 보던 방식이더라구요. 사실 이름만 뮤이지 좀 아쉬움이 많이 남습니다. 차리리 리니지처럼 온라인과 연계되도록 서브로 만들지...

 

 

 

그래픽은 아주 훌륭합니다. 최신 스마트폰이 따라가지 못할 정도로 화려한 그래픽~ 주변 유저를 숨기는 기능이 있어서 유저를 숨겨서 조금은 더 쾌적한 진행이 가능 하더라구요.

 

 

아이템은 가까이 다가가면 자동 토글 되는 방식이라 아주 편리 합니다. 다른 사람의 아이템은 토글이 거의 안되더라구요.

 

중국산 웹게임이 나쁜건 아니지만 , 뮤에 대한 기대를 한껏 하고 있었던 저에게는 좀 아쉬운 게임이 되었습니다. 좀 더 많이 플레이 해 봐야 알수 있겠지만, VIP시스템부터 결제 보상 등등의 다양한 시스템들이 거의 웹게임 시스템을 따르고 있어서 오리지널 뮤와는 완전히 다른 느낌 입니다. 모바일에는 이게 더 나을수도 있겠네요.

그렇다곤해도 아주 재미없는 게임은 아닌데, 좀 아쉽습니다. 그래도 당분간은 뮤 오리진 좀 즐겨봐야 겠어요. 렙업이 빠르니까 아주 좋네요...ㅋㅋ

 

Comments.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