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으로보는리뷰/모바일악세서리

아이해브 휴대용 배터리 보스 파워뱅크, 디자인과 성능 두마리 토끼를 잡다


i have 대용량 휴대용 보조 배터리 사용 후기

 

휴대용 기기들이 늘어나면서 스마트폰뿐만 아니라 다양한 기기들의 충전에 대응하기 위해 휴대용 배터리는 필수가 되어 버렸습니다. 집에 휴대용 배터리가 많이 있는데, 요즘 나오는 기기들에 대응하기는 턱없이 부족하기도하고 기존에 가지고 있던 대용량 배터리는 거의 벽돌 수준인지라... 휴대가 간편한 녀석들을 찾다가 요걸 보게 되었네요.

 

 

배터리 기술이 좋아져서 그런지 대용량 배터리의 가격도 1년전과 비교하면 정말 반값도 안될 정도까지 내려 왔기 때문에 얼마 안남은 제주도 여행을 대비해 배터리를 교체 해 주었습니다. 요즘은 가성비 좋은 배터리들이 종종 눈에 보이긴 하는데, 디자인과 성능 두마리를 잡은 보스 파워뱅크가 눈에 확 들어오더군요.

 

 

 

기본 포장부터가 남다른 보스 파워뱅크! 이름이 보스라서 그런가요?ㅋㅋㅋ 고급스러움이 느껴지는 배터리 패키지에 안쪽 패키지는 완충에 대비한 재질로 되어 있어서 배송되어 오는 동안에도 안심할 수 있을듯.

 

 

배터리 외에 5핀 커넥터가 기본으로 들어 있습니다. 아쉽게도 아이폰 유저들은 플랫 케이블이나 숏케이블을 따로 구매 해야 합니다. 근대 이것도 플랫 케이블이라서 꼬일염려도 없고 좋네요. 보스 파워뱅크의 2.4A충전을 지원하는 케이블 입니다. 배터리 성능이 좋아도 케이블이 받쳐 주지 않으면 말장 꽝이더라구요.

 

 

보스 파워뱅크는 상당히 슬림함을 자랑 합니다. 5,000mAh와 10,000mAh의 두가지 제품이 있는데, 10,000mAh의 제품은 물론 좀 두껍긴 하지만 5,000mAh는 상당히 슬름 그 자체 입니다.

 

 

무게도 128g밖에 나가지 않아서 상당히 가볍습니다. 매일 들고 다녀야 하는 제품임을 감안할 때 부피와 무게는 상당한 구매 포인트가 되는데 무게가 가벼우니 일단 부담없어서 좋아요.

 

 

두께도 이정도 두께면 일반 외장하드 보다 훨씬 더 얇은 두께 입니다. 카드지갑 보다는 좀 크지만 그래도 휴대하기는 좋은 사이즈, 바닥에 5,000과 10,000mAh가 구별되어 적혀져 있습니다. 표기가 되어 있지 않아도 두께로 단박에 알수 있긴 합니다.

 

 

5,000mAh의 제품은 INPUT단자가 1개밖에 없습니다. 요건 좀 아쉽네요. 10,000mAh의 모델은 물로 2개를 가지고 있습니다. 충전은 일반 안드로이드 스마트폰과 같은 5핀이라 충전도 크게 부담스럽지 않구요.

 

 

제가 구입한 색상은 골드인데 예쁘죠? 아이폰의 샴페인골드와 비슷한데 좀 더 진한 색상 입니다. 맥북과 동일한 초정밀 샌드블라스 산화 알루미늄 재질을 이용해서 상당히 고급스럽습니다. 알루미늄이라 견고하게 안에 들어 있는 배터리 셀을 보호해 주구요.

 

 

아이폰과 비교해도 색이 상당히 예쁩니다. 아이폰 샴페인골드와 깔맞춤...ㅋㅋㅋ 샌드 블라스트 산화 알루미늄 케이스가 원래 스크레치에 강하다고 했는데, 그래도 조심해서 다루게 될 것 같네요.

 

저처럼 스크레치가 걱정이 되는 사람들을 위해 보스 파워뱅크용 프로텍트 케이스를 함께 판매 합니다. 아이해브 정품 이구요. 컬러도 다양해서 꼭 깔맞춤을 할 피요는 없습니다. 이제 생각해 보니 레드로 구입할것을 그랬네요.

 

 

 

케이스 겉면은 인조 가죽인데 상당히 고급스럽습니다. 가죽의 패턴을 가지고 있긴한데, 골드는 약간 비닐 같은 느낌이더라구요. 컬러 때문인지 더 그런 생각이 들어서 블루나 레드로 구입하는게 좋을듯. 안감은 초극세사라 스크레치를 막아주고 깔끔하게 유지해 주겠죠?

 

 

보스 배터리와는 완벽하게 딱 맞아 떨어지게 되어 있어서 디자인 또한 깔끔 합니다. 접합부는 자석식이라서 편리하구요. 보통 배터리에 이렇게까지 공들여서 케이스를 만들거나 하지는 않는데, 완전 만족~

 

 

요거는 10,000mAh 제품을 넣어 다니려고 구입한 보호 파우치 입니다. 케이스가 별로인 사람들은 이 파우치도 괜찮은것 같은데, 케이블과 함께 휴대하면 딱 좋겠더라구요. 케이블을 연결해서 넣어두면 별도로 꺼내지 않아도 충전이 가능하니 더 좋겠구요. 파우치 색상은 요것 하나 뿐인듯.

 

 

디자인도 중요하지만 보조 배터리이니  성능도 중요하겠죠? 보스 파워뱅크의 출력 전압은 MAX 2.4A의 고출력을 지원 합니다. 이렇게 얇은대도 상당한 출력을 지원 하는거죠. 출력이 높으면 충전이 빨리되기 때문에 완전 사랑스러운 녀석 입니다.

 

 

배터리 충전 중에는 LED에 불이 들어와서 남은 잔량을 표시를 해 줍니다. 별도로 버튼이 없는 버튼리스 디자인이라서 그런지 계속 노티를 해 주더라구요.

 

 

버튼리스라 남은 배터리 잔량을 어떻게 알아보지? 라고 생각했는데, 살짝 흔들어주면 LED에 남은 배터리 잔량이 표시가 됩니다. 요것 생각보다 재밋더라구요.ㅋㅋㅋ

 

 

영상으로 한번 배터리 잔량 표시를 촬영해 보았습니다. 아주 살짝만 흔들면 반응이 있지는 않더라구요. 살짝만 흔들어도 되도록 센서를 좀 조정할 필요는 있어 보입니다.

 

 

충전이 다 끝나면 이 케이블을 보스 파워뱅크와 연결해서 충전하는대 사용할 수 있습니다. 충전 전압도 2A의 고효율 입력 방식이라 2시간30분이면 5,000mAh의 배터리를 완충 할 수 있습니다. 기존에 가지고 있던 제품들의 충전시간에 비하면 충전시간도 상당히 빠르더라구요.

 

 

 

휴대용 배터리는 INPUT과 OUTPUT의 출력도 중요한데, 고효율의 단자를 사용해서 배터리의 충전도 빠르고 셀도 인증받은 제품이라서 일단 안심이 됩니다. 배터리도 리튬 폴리머 배터리를 사용하니 안정성이 더 외부에서 보조 배터리 연결 했을 때 충전이 느리면 완전 짜증나는데, 요건 그런 불만은 없겠네요.

요즘은 태블릿과 카메라도 모두 5핀 USB커넥터로 충전이되는터라 대용량 배터리가 꼭 필요했는데, 김군의 시타일에 어울리게(응?) 디자인도 괜찮고 성능도 좋은듯해서 만족스럽습니다. 일단 무게도 가볍고 맥북에도 사용되는 알루미늄을 사용한 다지인 이라서 고급지니까요...ㅋㅋㅋ

 

어쩜 휴대용 배터리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일 수도 있는 기기의 충전을 위한 출력도 고출력이지만, 보스 파워뱅크 자체 충전단자도 고효율단자라 2시간 반이면 완충되니 매일 들고 다니면서 사용하는 사람이라면 충전 부담도 상당히 덜수 있습니다. 이게 가장 마음에 드네요. 10,000mAh의 모델은 충전 포트가 2개라서 멀티 충전이 가능한데, 멀티로 연결하면 충전 전압은 둘이 나눠쓰는것 같더군요. 2.4mAh이니 1.2mAh씩 나눠쓰는것 같은데, 요건 좀 아쉽네요.

 

디자인과 성능 두마리 토끼를 다 잡은 보스 파워뱅크~ 대륙의 실수라는 샤오미의 제품과 비교해도 가격도 그렇고 디자인과 성능도 우위를 점하지 않을까 하네요. 가격이 깡패이긴 하지만 샤오미는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도 많이 들어서...ㅋㅋㅋ

 

휴대용 배터리 구입 하실 분들은 보스 파워뱅크를 마음에 두어도 좋을것 같습니다.

 

 


Comments.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