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으로보는리뷰/LG 스마트폰

DSLR이 되고 싶은 G 프로2의 카메라, 성능은?

G프로2의 카메라로 즐기는 A SHOT, A DAY

 

G 프로2가 출시 될 때 가장 포커스를 받은 것이 노크코드와 카메라 였고, 이중 대중적으로 크게 호응을 얻을 수 있었던 것은 카메라 혹릭에 빠져든 스마트 유저들을 위한 OIS+ 카메라 였습니다. G2에 들어간 OIS카메라에 디지털 손떨림 보정이 들어가면서 G2에서 인정받은 카메라 사진성능이 얼마나 좋아 졌을지 상당히 궁금해 하는 사람들이 많이 있었거든요.

 

 

G 프로2에는 디지털 손떨림이 추가된 OIS+외에도 한 포스트로 담아내기에는 너무나 다양한 기능들을 갖게 되면서 스마트폰 카메라를 넘어 카메라가 되고 싶은게 아닌가 싶은 정도로 점점 진화하고 있습니다.

 

 

G 프로2의 카메라는 1300만 화소의 고화질 카메라를 가지고 있습니다. 더욱 놀라운것은 전면 카메라 마져도 F2.2의 밝은 렌즈를 갖게 되었다는 사실 입니다. 전면 카메라로 셀카를 자주찍는 분들에게는 상당히 반길만한 이야기 이죠?^^

 

 

후면의 볼륨키를 촬영 버튼으로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셀카를 찍기위해 한손으로 들었을 때도 최적의 그립으로 셀카를 촬영할 수 있습니다.

 

 

셀카를 자주 촬영하는 사람들을 위해 전면 카메라로 전환되면 촬영 화면이 작아지는 대신 주변부를 밝게 해 주는 기능이 있어서 카페나 야간 촬영 혹은 역광 촬영 시 상당한 도움을 받을 수 있습니다.

 

 

셀카모드에서 언제나 작동 하는것은 아니고 전면카메라 모드에서 플래시작동을 선택하면 이런 화면으로 촬영할 수 있게 됩니다.

 

 

G프로2의 일반 모드 촬영사진 샘플들

G2 이후로 OIS가 적용되고 하드웨어적으로 성능이 좋아지다보니 광량이 충분한 환경이라면 DSLR못지 않은 카메라 성능을 내어 줍니다. 이제는 똑딱이 카메라는 안녕~ 이라고 해도 좋을 만큼 상당히 좋은 화질의 사진을 만들어 주고 있습니다.

 

샘플사진 몇장 투척~ 상당히 괜찮은 사진들을 만들어 주고 있죠?^^ 여행이나 낮시간의 데이트에서는 별다른 카메라가 없어도 상당히 좋은 화질을 보여 줍니다.

 

 

낮시간의 카페안의 촬영도 역시 OK~ 화밸도 상당히 좋아서 거의 손을 대지 않아도 좋을 만큼 괜찮은 화이트밸런스를 보여 주고 있습니다. 나중에 G프로2만 가지고 출사 한번 나가봐야 겠네요.

 

 

그렇다면 저조도의 환경에서는 어떨까요? 기존의 OIS카메라가 적용된 G2에서도 상당히 좋은 결과물을 보여 주었는데 야간은?

 

주간이야 워낙 사진이 잘 나오고 다른 스마트폰 카메라들도 잘 나오는 편이라서 저조도 환경을 집중적으로 테스트 해 보았습니다. 위의 사진은 광명KTX역사안에서 촬영한 사진인데 깔끔하게 잘 나오죠?^^

 

 

 이곳은 빌딩숲으로 둘러쌓여 있는 여의도의 밤풍경 입니다. 이 사진을 촬영하다보니 예전에 옵티머스 LTE2로 같은 사진을 촬영하면서 좌절했던 기억이 나더라구요. 저조도 환경인데도 노이즈도 별로 없습니다.

 

 

야간의 카페안에서의 촬영도 OK~ 이정도면 여친과의 매일매일의 추억을 G프로2로 담아 고이고이 간직해도 될 수준 입니다. 4160X3120의 해상도까지 지원하기 때문에 4K의 UHD TV로 감상해도 전혀 손색이 없는 수준 입니다.

 

 

아무도 없는 야간의 한적한 도로. 사실 야간 촬영하면서 상당히 충격적이었는데 G프로 보다 노이즈 억제와 처리능력이 상당히 탁월 합니다. G프로2에는 별도의 야간모드가 없는대신 자동으로 조절되도록 설계가 된것 같습니다.

 

 

이건 몇일 전 비발디 소노펠리체에 갔을 때 촬영한 사진인데, 다중 노출상황에서도 선예도가 살아 있는 깔끔한 사진을 만들어 줍니다. 저 하늘 뒷편이 밝은것은 스키장 쪽이라서 그런대 노이즈가 보이는것은 어쩔 수 없는 부분일 태지만 저정도면 거의 DSLR과 견주어도 크게 손색없는 수준이라고 할 수 있겠네요. 

 

 

아직까지는 움직이는 아이들이나 다중포커스 상황에서는 피사체를 따라 가는데 조금 부족한 모습을 보이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 스마트폰의 AF기술이 더욱 좋아져야 이런 부분까지 해소가 되지 않을까 합니다. 그렇게 되면 거의 카메라가 되겠네요...ㅋㅋ 이번에 소니에서 가변AF인 AF-C모드를 선보였는데, 그런 기술이 들어가면 정말 카메라 없이도 스마트폰만으로도 충분히 거의 모든 상황에 대응이 가능할 것 같습니다. 하드웨어적인 발전이 상당한 만큼 AF와 사진처리등의 소프트웨어적인 기술이 조금만 발전하면 정말 따라올 스마트폰이 없을 듯.

 

 

동영상 촬영도 4K를 지원해서 훨씬 생생하게 추억을 남길 수 있습니다. 물론 집에 UHD를 지원하는 TV가 있어서 제대로 4K영상을 볼 수 있겠지만, 이정도면 거의 영화를 촬영해도 좋을 만한 수준이더라구요.

 

 

동영상에는 좀 더 재미난 슬로우모션 플레이 기능이 있는데, 동영상 촬영 옵션에서 HD SLOW MOTION으로 촬영하면 재생속도를 조절해서 볼 수 있는 기능 입니다. 슬로우모션 촬영은 일반 촬여영과 달리 프레임수를 늘려야 하기 때문에 특수 장비를 사용해야 해서 스마트폰에 적용되는 일이 많지 않은데, 이제는 스마트폰으로도 슬로우모션까지 촬영할 수 있는 시대가 되었습니다. 물론 아이폰이 먼저 시작한 일이지만요..ㅋ

 

처음에는 모든 동영상에 적용되는 줄 알고 좋아 했는데, 에게 설정에서 HD SLOW MOTION을 선택하고 촬영해야해서 좀 애매할 수도 있겠더라구요. 그리고 슬로모션으로 촬영하면 화질이 HD화질이 아니라 약간 떨어지는 경향이 있습니다. 슬로모션도 G프로2에서만 적용 되기 때문에 유튜브나 외부에서 재생은 그냥일반 영상이라서 활용도는 그다지 좋지 못한것 같습니다. 다음 버전에는 좀 더 개선이 필요할 듯.

 

 

물론 G프로2에서 플레이를 할 경우에는 1/4배속까지 슬로션으로 재생이 가능 합니다.

 

 

동영상 촬영에도 몇가지 모드를 선택할 수 있는데, 그 중에 영상효과를 선택하면 영상에 재미난 효과를 줄 수 있습니다. 사람의 얼굴을 인식해서 다른 부분은 그대로 두고 얼굴만 효과를 주는 필터인데, 요것 상당히 재미나네요..ㅋㅋ

 

 

물론 사진처럼 동영상도 듀얼레코딩을 지원해서 동영상 촬영을 하면서 자신의 얼굴까지 담아서 레코딩을 할 수 있습니다. 듀얼레코딩을 이용하면 이제 영상에서 아빠는 어디갔냐고 묻는 아이들은 줄어들게 되겠네요... 대부분의 아빠는 언제나 촬영기사이니...^^;;

 

 

G 프로2에도 플래시가 장착이 되어 있습니다. 기존에는 스마트폰에 달려 있는 플래시는 거의 과다 노출이 되는 경햐잉 있어서 잘 사용을 하는 경우가 드물었죠. 보통은 LED를 이용해 손전등으로 많이들 사용 합니다...ㅋㅋ

하지만 G 프로2의 플래시는 플래시 촬영시 주변의 광량에 따라 자연스럽게 보정해서 과다 노출이 아닌 실제와 더욱 가까운 사진을 촬영할 수 있도록 해 주고 있습니다.

 

 

둘의 촬영 사진을 보면 확실히 티가 나는데 일반 촬영의 경우는 상당히 광량이 적은 환경이라 ISO를 높게 끌어올려서 노이즈가 많이 보이는 사진이 되었지만 플래시 촬영의 경우는 자연스런 색감으로 촬영이 되었습니다. 보통 이런경우 노출과다가 되어버리는데 보정이 상당히 잘 되더라구요.

 

 

기본적으로 셔터 버튼을 누르고 있으면 AF를 잡는 역활을 하는 반 셔터의 역활을 수행하지만, 카메라 모드를 버스트샷으로 놓고 촬영하면 연속으로 20장까지 촬영이 가능 합니다.

 

 

버스트 샷은 기본적으로 하나의 파일로 저장 되어서 20장을 연속으로 플레이 할 수 있는 버스트샷 플레이로 한장의 사진을 마치 움직이는 영상 처럼 볼 수 있습니다.

 

 

G 프로2 내에서는 마치 영상처럼 움직여 주긴 하지만 이것을 외부로 저장하면 하나의 JPG파일이 됩니다. 기껏 촬영해 놓은 연사를 그냥 한장의 파일로 저장 할 수밖에 없는 것이죠. 요건 좀 수정이 되어야 할 것 같은데, 아무래도 외부로 저장 할 수 있어야 활용 범위가 넓어지지 그냥 G프로2에서만 볼 수 있는건 의미가 그리 크지 않으니까요.

 

 

매직 포커스라는 재미난 기능도 탑제가 되어 있는데, 가까운거리 부터 먼거리까지 각각 포커스를 잡아서 한번에 촬영 할 수 있는 기능 입니다. 이렇게 거리가 각각 다른 피사체의 사진을 촬영할 때 앞 혹은 뒤에 있는 피사체의 포커스를 촬영 뒤에도 마음대로 조절 할 수 있는 기능이죠.

 

촬영할 떄 매직 포커스 모드로 변경하고 촬영해야 하고, 연속으로 여러장의 사진을 촬영하기 때문에 잠시 자세를 고정해야 합니다. 수전증으로 고민하는 분들에게 희소식이 될만한 기능일줄 알았더니 그건 아니었네요.

 

 

슈팅 후에 화면을 보면서 자유롭게 포커스를 조절 할 수 있어서 촬영하는 재미가 있습니다. 저장은 맘에 드는 한장만 할 수 있는게 아쉽네요. 개발자 인터뷰에서 개발자 분들은 그냥 펀 기능이라 크게 의미를 두지 않는것 같던데, 그래도 나름 재밋는 기능 입니다. 그냥 즐기는 수준으로...ㅋㅋ 

 

 

G 프로2의 카메라 성능이 괜찮죠? DSLR급의 화질과 스마트폰이라는 특수한 상황에 걸맞는 다양한 부가 기능은 카메라가 아닌 스마트폰 이기에 누릴 수 있는 일종의 보너스 같은 느낌 입니다. 테스트 한답시고 평소보다 다양한 상황에서 촬영을 해 보았는데, 실제로 일상에서 사용하는것도 별도의 카메라가 필요 없을만큼 너무나 깔끔하게 촬영을 할 수 있으니 좋더군요.

하드웨어적인 성능은 상당히 좋은 반면, 버스트샷을 이용해 움짤을 만들거나 슬로모션 비디오를 외부로 내보내기등이 지원이 안되는 부분은 상당히 아쉬운 부분입니다. 결국은 G 프로2 내에서만 활용이 가능한 부분이라 G 프로2를 통해 외부로 보낼 수 있는 컨텐츠를 생산하는데에는 아쉬움이 많이 남더라구요. 카메라 라는것이 혼자 즐기기 보다는 더 많은 사람들과 즐기는 컨텐츠 생산을 목적으로 하는데 이런 부분들은 다음 버전에는 좀 개선이 되어야 할 것 같습니다.

 

하지만 촬영이라는 카메라 본연의 목적을 놓고 본다면 G 프로2의 카메라는 상당히 좋은 사용성을 보여주고 있는데, 카페나 집안과 같이 어두운 저조도의 상황에서도 흔들림없는 선명한 사진을 만들어주고 있어서 너무 좋더라구요.

 

G프로2와 함께 매일매일 한장의 사진을 추억으로 남겨 보는것은 어떨까요?^^

 

 

Comments.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