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으로보는리뷰/LG 스마트폰

LG G프로2 티탄컬러의 세련미를 생생한 대화면과 함께 만나다. 개봉기

노크코드로 돌아온 LG G Pro2, 선명한 화질이 매력적

 

드디어 LG G프로2가 출시가 되었습니다. 예정보다 약간 늦게 김군의 손에 들어왔는데, 그래도 시원시원한 넓은 화면으로 보니 기분이 무척 좋습니다. 카메라 성능이 좋아지고 UX도 다듬는 등 궁금한 점이 많았거든요.

 

지난 블로거 데이 때 처음 만났던 LG G프로2를 본 블로거 분들이 실버색상이 제일 마음에 든다고 했는데, 실버색상은 이제껏 보지 못했던 독특함이 있긴하지만, 그래도 티탄의 중후함이 전 더 끌리더라구요. 티탄색은 기존에 블랙색상과 같은 색인데 뒷면의 무늬와 패턴덕분에 일반적인 블랙 색상과는 다른 느낌을 받습니다.

 

 

박스는 기존의 스마트폰과 별로 다르지 않은 박스의 모양을 하고 있습니다. 패턴은 짐작대로 LG G프로2의 뒷면에 들어간 격자 무늬 패턴이 그려져 있습니다. LG G프로2의 바디 색상별로 색이 다를 줄 알았는데 그건 아니더라구요.

 

 

박스 뒷면에는 깨알같은 LG G프로2의 스펙이 담겨져 있습니다. 사실 어느순간부터 이렇게 기능이 많은데도 매번 사용하는 기능만 사용하게 되더라구요. -_-;; 처음 스마트폰에서 가졌던 경험이 계속 이어지면서 더 좋은 기능이 탑제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기존에 불편하던 경험을 그대로 답습하는 습관이 있다는...

 

 

구성품은 늘 스마트폰에서 보는 충전기와 배터리 그리고 충전거치대와 번들로 제공되는 쿼드비트가 함께 들어 있습니다. 물론 배터리는 2개가 기본이고 간단한 사용설명서도 동봉되어 있습니다.

 

 

충전거치대는 기존에 LG스마트폰의 충전거치대와 마찬가지로 옆으로 끼워넣는 방식 입니다. 5.9인치의 디스플레이 크기를 가지고 있어서 그런지 거치대의 크기도 상당하네요.

 

 

자~ 이것이 오늘의 주인공 LG G프로2 티탄 입니다. 거의 블랙 색상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지만 조금씩 디테일하게 다듬어 놓은 모습이 인상적 입니다.

 

 

전체적인 디자인은 G2부터 이어져온 패밀리 룩을 따르고 있습니다. 사실 이제는 스마트폰의 전체적인 실루엣이 다 비슷비슷해 지는것 같아서 별로 신경이 쓰이지 않더라구요.

 

 

5.9인치라 사이즈가 좀 큰편이지만 베젤과 이너베젤을 확 줄여서 사이즈를 최소화 시켰습니다. 베가넘버6는 완전 태블릿 같은 느낌이던데 그나마 이건 좀 낫네요. ㅎㅎㅎ

 

 

그래도 화면이 크기 때문에 한손으로 조작하기 용의 하도록 미니뷰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미니뷰를 사용하면 3인치 후반대의 크기로 화면이 확 줄어 들고 왼쪽/오른쪽 양쪽으로 사용하는 손에 따라서 지정 할 수 있습니다. 요건 나중에 따로 좀 더 세세하게 이야기를 풀어야 할 것 같습니다.

 

 

전면도 블랙으로 되어 있지만 상/하단 베젤 부분에 펄이 들어가 있습니다. 이게 반짝 반짝 거려서 조명아래에서 보면 상당히 멋지더라구요. 실버색상도 전면은 블랙으로 되어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보호 필름이 붙여서 있어서 그런지 필름에 반사광이 생겨서 좀 애매하게 사진이 나왔는데, 플립커버 오면 확 베껴내고 찍어야 겠네요..ㅎ

 

 

측면이 실버와 블랙이 다른데 뒷 커버 부분을 제외한 메탈 테두리의 컬러가 각 컬러에 맞게 들어가 있습니다. LG G프로2의 출시기념으로 각 통신사 별로 LG G프로2플립커버를 증정하는 행사가 있어서 실버 색상을 주문 했는데 도착하는대로 실버 커버와의 궁합도 전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뒷면은 단순한 격자무늬인것 처럼 보이지만 마치 의류의 직물 같은 무늬가 들어가 있습니다. 약간 반짝 거리는 코팅이라서 그런지 중후하면서도 멋스럽네요. G이후로는 계속 화이트 색상의 스마트폰만 사용하다보니 이젠 너무 질려서 티탄을 선택했는데, 고급스럽고 만족스럽습니다. 좀 더 독특한 색상의 컬러를 가진 제품들이 많이 나오면 좋겠어요.

 

 

G2에는 하단을 향하던 스피커는 뒷면 하단으로 이동 했습니다. 뒷면을 향하고 있지만 싱글 스피커라서 그런지 G패드 8.3처럼 웅웅 울리는 소리가 아니네요. 1W의 더 두꺼운 스피커를 채용해서 사운드의 질을 높였다고 하는데 사운드는 좀 더 들어봐야 할 것 같습니다. 역시 바닥을 향하면 소리가 울리는건 다른 스마트폰과 동일 하구요.

알림음 나오는걸 보니 완전 사운드가 좋다는... 무손실음원으로 들으면 사운드가 상당히 좋을것 같은 느낌 ~

 

 

G2와 마찬가지로 후면키가 적용 되었고 OIS PLUS가 적용 된 1300만 화소의 카메라가 후면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모든키가 후면에 있기 때문에 측면 디자인은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것은 G2와 마찬가지로 동일 하구요.

 

 

G2의 후면키와 LG G프로2의 후면키 입니다. LG G프로2의 후면키는 스틸재질로 마감이 되어서 더욱 세련되어졌고, 카메라도 원형에서 4각의 모습으로 바뀌었습니다.

 

카메라는 기존의 OIS에서 더욱 발전한 OIS PLUS를 탑제하고 있습니다. OIS PLUS 말고도 상당히 다양하고 편리한 기능을 가지고 있는데 이 부분은 카메라 리뷰를 통해 전해야 할 것 같습니다. 먼저 캐나다 엘로우나이프에서 LG G프로2로 직접 담은 오로라를 한번 감상해 보면 그 성능을 실감할 수 있을것 같네요. LG G프로2는 4K 인코딩을 지원한다는 사실~ 판매점에 카메라폰이라는 슬로건이 걸릴정도로 LG G프로2의 카메라는 상당히 막강한 성능을 자랑 합니다. 이제 LG 스마트폰에 카메라가 없다는 말은 하지 말아 주세효~

 

 

디스플레이는 FULL HD (1920 x1080)의 디스플레이가 사용되었습니다. QHD의 디스플레이가 들어가지 못한것은 좀 아쉽네요.

 

 

LG전자의 스마트폰이 항상 그러하듯 제로캡 터치의 IPS패널이 사용되어 선명하고 알흠답습니다. 사실 잘 몰랐는데... 4K영상도 지원하네요...^^;;

 

 

화면이 넓다보니 이렇게 화면을 두개로 분활해서 사용하는 듀얼윈도우 기능도 지원이 됩니다. G플렉스에 처음 도입이 되었는데, 그 때 보다는 더욱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변경이 되었더라구요.

 

 

기존의 노크온 기능을 강화한 노크코드가 적용되어 이제는 잠금화면으로 진입하지 않아도 단번에 홈 화면으로 진입이 가능해 졌습니다. 강력한 보안의 잠금 기능과 해제 기능을 가지게 된거죠~ ㅋ 요것 은근 편하다는~ 사실 전 스마트폰에 잠금을 하지 않고 다니는데 요것 덕분에 잠금을 처음으로 사용하고 다니네요....ㄷㄷㄷ

 

전체적인 세세한 기능은 좀 더 자세한 리뷰를 통해 전해 드리도록 해야 겠네요. 요즘 LG도 새로운 컬러의 바디를 가진 제품을 만들려고 노력 하는것 같은데, 좀 더 파격적인 컬러의 제품들이 나와 주면 더 좋을것 같습니다. 건담컬러 같은 제품들이요..ㅎㅎ 건담도 이런 맥기라고 불리는 코팅 재질의 모델이 있는데 컬러가 상당히 깔끔하고 예쁜 컬러가 많거든요. 믹싱컬러 말고 하나만 포인트 잡아도 멋질텐데...ㅋ

나날이 발전하는 LG전자의 스마트폰을 보고 있으니 참 감회가 새롭네요. 불과 얼마전까지도 스마트폰에서 갈피를 못잡아서 욕을 엄청 먹었는데... MWC2014에서 최고 혁신 제조사 상을 받을 만큼 상당한 발전이 있었습니다. 삼성도 이제는 기능들을 억지로 넣고 스마트하다고 강요하는것이 아닌 기존의 것들을 좀 더 다듬는 모습이던데 앞으로는 UI나 UX가 더욱 사랑받는 스마트폰들이 되지 않을까 합니다. LG G프로2~ 기대만큼 잘 나와 주었는데, 아마도 많은 사람들이 LG G프로2의 카메라 성능에 관심을 갖지 않을까합니다. 그만큼 카메라에 상당한 힘을 주고 있는 제품이기도하죠.

 

LG가  G프로2로 패블릿 라인을 더욱 확고히 하려고 하는것 같은데, 얼마나 LG전자에 힘을 싣게 될지 조금 더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 이 글은 LG전자의 지원을 받아 LG 더블로거 활동의 일환으로 작성 되었습니다 -

 

Comments.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