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으로보는리뷰/LG 스마트폰

LG 뷰3의 4:3 비율의 화면으로 모바일을 즐기다

반응형

LG 뷰(Vu3) 4:3의 화면비가 가지는, 갤럭시노트3와 다른 차별화된 장점

 

옵티머스 뷰3가 출시가 되면서 가장 이슈가 된것은 4:3 비율이 아니라 민트 색상의 출시 인것 같습니다. 제 블로그를 찾아 오는 분들의 검색어 순위 상위권에는 언제나 '뷰3 민트'가 차지하고 있거든요..^^;; 이제는 Vu가 가진 4:3 비율이 그렇게 낯설지 만은 않다는 이야기 이기도 하겠습니다.

 

 

 

하지만 LG전자의 뷰(Vu)를 논할 때 4:3 화면비를 빼 놓고 이야기 할 수는 없을 것 같습니다. 안드로이드 계열에서는 어디에서도 찾아 볼 수 없는 변칙 해상도를 가지게 만들어 주는 화면 비율이지만, 뷰의 독특한 사용성을 생각하면 4:3 비율은 너무나 매력적인 요소 입니다. 

 

안드로이드에서는 약간 변칙 해상도 이지만 보는것에 충실하는 패드류 중 가장 보급이 활발한 아이패드의 경우도 4:3 화면비를 가지고 있죠. 윈도우가 4:3 화면비를 포기한 순간 부터 뷰어로써의 장점은 많이 퇴색 했다는 점을 잊으면 안되겠습니다.

 

뷰3를 좋아 하는 분들도 있고 아닌 분들도 있습니다. 누구에게나 환영 받을 수는 없겠죠. 뷰 라인을 가장 싫어하는 이류를 꼽으라고 하니 손에 잡기 애매한 사이즈라는 사람들이 가장 많았습니다. 하지만 이것은 예전 뷰에 대한 경험에서 나온 선입견 같은 것이라는것을 뷰3를 손에 잡아 보면 쉽게 수긍 할 수 있습니다.

 

 

뷰3는 화면은 0.2 인치 늘어 났지만 기존의 뷰 라인과 크기는 같습니다. 하지만 뷰3는 옵티미스 G프로와 G2의 디자인이 절묘하게 믹스가 되어 혼합 되면서 그립감이 상당히 좋아 졌습니다. 물론 화면비율 때문에 옆으로 살짝 넓어서 손에 착 감기는 맛은 없지만 전작들 보다는 훨씬 손에 잡기가 수월해 졌습니다.

 

 

디자인도 요즘 LG전자의 스마트폰이 가지는 디자인을 패밀리 룩으로 입어서 그런지 둥글둥글하게 빠져서 시각적으로도 더욱 작게 느껴지도록 변했습니다. 뷰가 처음 나올 때는 스마트폰의 크기가 그리 크지 않아서 엄청 크게 느껴 졌지만, 요즘 나오는 스마트폰들이 워낙 큰것들이 많아서 이젠 뷰도 그리 크게 느껴지지는 않는군요.

 

 

뷰3가 가지는 장점은 뭐니뭐니 해도 본다는것에 충실한 사이즈 입니다. 이름에서도 느껴지듯 뷰가 가지는 아이덴티티 자체가 보는것에 최적화 된 화면이니까요.

 

 

가장 기본적으로는 E-Book 같은 컨텐츠의 소비에 정말 좋습니다. 저는 이제는 종이책을 들고 다니기 보다는 이북을 자주 읽는 편인데 다른 스마트폰로 볼 때 단점이 한 화면에서 보는 컨텐츠의 양이 너무나 작다는 것 입니다. 물론 폰트를 작게 하면 더 많은 텍스트를 볼 수 있지만 너무 작게 하면 눈이 아프더라구요.

 

 

하지만 뷰3로 보면 넓어진 화면 만큼이나 더욱 많은 양의 텍스트를 담아 주어서 바쁘게 책장을 넘기지 않아도 여유롭게 감상이 가능 합니다.

 

만화를 좋아하는 사람들이라면 더욱 좋아 할 만한 화면비율인데 4:3 화면 비율이 일반 서적에 사용되는 비율인지라 만화책이나 잡지 같은 컨텐츠를 더욱 널게 볼 수 있습니다.

 

 

G2의 화면과 잡지 화면을 비교해 본 모습인데, 어떤가요? 훨씬 쾌적하죠? 제 아내는 아이패드로 이런 잡지 같은것을 보곤 하는데, 아이패드는 너무 무겁다며 뷰3를 쏙 가져가 버렸습니다...ㅎㅎ

 

 

보통 작은 글자로 된 페이지를 보게 되면 확대를 하거나 해서 보는 경우가 많은대, 뷰3로 보면 굳이 확대를 하지 않아도 글을 읽어 내려가는데 큰 불편함을 느끼지 못합니다.

 

인터넷 서핑 할 때도 장점이 있는데 기존 화면 비율의 스마트폰들은 약간 좁아서 답답한 감이 있지만 뷰3는 화면이 넓으니 조금은 더 개방감 있게 확인 할 수 있습니다. 세로 길이가 짧아서 세로로는 약간 적게 나오는 경향이 있지만 쾌적한 인터네서 서핑을 할 수 있으니 참 좋더군요.

 

 

서핑을 하다가 스크랩 하고 싶은 이미지나 글귀가 있으면 내장 된 러버듐 펜으로 꾸~욱 눌러주면 스크랩도 쉽습니다.

 

 

 

뷰3는 러버듐 펜이 내장이 되니 보관과 분실의 염려가 적어져서 완전 편해 졌습니다. G2부터 선보인 플러그&팝이 러버듐 펜에도 적용이 되어서 펜을 빼면 하단에 퀵메뉴가 나타나서 보다 빠르게 사용이 가능 합니다.

 

퀵메뉴는 편집이 가능해서 원하는 앱들을 설정해 넣을 수가 있어서 자신이 자주 사용하는 앱이 있다면 그 앱으로 설정해 두면 아주 편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물론 앱의 위치나 순서를 자유자제로 바꿀 수도 있습니다.

 

 

모바일로 쇼핑할 때도 큰 화면 덕분에 상세 이미지를 더욱 키워주니 더욱 세밀하게 관찰 할 수 있습니다. 어쩌면 모바일 쇼핑 홀릭이 될지도...ㅋㅋ

 

 

이미지의 크기를 키워 주는 것은 단지 인터넷 뿐만 아니라 카카오 스토리나 페이스북 같은 SNS를 즐길 때도 훨씬 쾌적하게 볼 수 있습니다. 전 페이스북을 주로 사용하는데 전에는 작아서 뭔지 잘 모르겠던 사진들도 넓고 크게 보여주니 SNS를 즐기는 맛도 달라 지더라구요.

 

 

지도 화면도 한 화면에 나오는 정보의 양이 많아지니 더욱 보기가 좋습니다. 이번 여수 가족여행에 뷰3를 가져가서 관광지도로 사용했는데 아주 편하더라구요.

 

지도 뿐만 아니라 요즘 스마트폰으로 많이 사용하는 내비게이션 기능을 사용할 때도 편리한데, 보통 스마트폰의 내비게이션들은 보여지는 정보가 많아서 지도가 뭍혀 버리게 마련인데 지도와 정보의 양이 적절하게 잘 보이는것을 확인 할 수 있습니다.

 

 

어플을 사용하다가 다른 작업을 하고 싶다면 테스크 슬라이더 기능을 이용해 이렇게 킵~ 자신이 사용하던 앱들을 착착착 정리 해 주는 기능인데 멀티테스킹의 확장이라고 생각하면 쉽습니다. G2에서 부터 적용 되기 시작한 기능인데, G2보다 뷰3가 화면이 넓으니 더욱 편하게 사용이 가능 하네요.

 

 

 

4:3 화면 비율 이라는 것이 호불호가 갈릴 수는 있겠지만, 뷰어로써 가지는 뷰3는 정말 훌륭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뷰2 까지는 살짝 아쉬운 하드웨어와 편의성이 떨어지는 러버듐 펜 때문에 선택을 살짝 망설였는데, 이번에 뷰3를 보고는 지금 메인으로 쓰고 있는 G2를 대신해 뷰3로 갈아 타야 겠다는 생각이 들만큼 매력적 입니다. 물론 G2와 뷰3는 조금씩 다른 특징이 있으니 자신이 선호하는 것을 선택하면 되겠죠?^^

 

안드로이드에서는 변칙 해상도 이기는 하지만 반대로 생각해 보면 유일하게 안드로이드에서는 4:3 비율의 태블릿을 대체 할 수 있는 디바이스 이기도 합니다. 아이패드는 좀 무겁고 부담스러워 아이패드 미니를 생각하는 사람이라면 뷰3 하나만 가지고도 충분히 태블릿PC의 장점과 스마트폰을 활용할 수 있으니 1석 2조의 효과를 가질 수도 있는것이죠. 요즘은 태블릿PC와 스마트폰의 장점이 합쳐진 디바이스를 가리켜 패블릿이라는 표현을 많이 쓰는데, 진정한 패블릿으로 불리울수 있는 기기는 옵티머스 뷰가 아마도 유일하지 않을까요?

 

 

뷰는 날로 좋아지는데 뷰를 위한 어플들의 개발이 부족하다는게 살짝 아쉽기는 합니다. 뷰를 위한 전용 뷰어라던지 관련 컨텐츠를 패키지로 판매 한다던지 하는 노력과 지원이 좀 부족한데, 이런 부분도 잘 챙겨 준다면 뷰가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지 않을까 합니다.

 

오직 LG 뷰3만이 가지는 4:3 화면비의 매력~ 한번 빠져 보고 싶지 않으신가요?^^

 

 

- 이 글은 LG전자와 더블로거가 함께 하는 LG 뷰3 체험단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

 

반응형
Comments.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