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으로보는리뷰/기타 스마트폰

엑스페리아 S(XPERIA S) 직접 만저보니 기대이상! 디자인 기능 나무랄것이 없다

소니와 소니에릭슨이 하나의 회사가 되면서 나온 첫번째 모델인 엑스페리아S가 CES2012에서 모습을 들어 냈습니다. 프로젝트명 노조미로 불리웠던 엑스페리아S는 온전히 소니의 모델이 되면서 소니의 기술력이 여실히 들어 갈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에 상당히 관심을 많이 받아왔습니다. 또 이번 CES에는 딱히 모바일 이슈가 없었기 때문에 엑스페리아S와 소니의 첫번째 LTE모델인 iON이 모바일관련 해서는 큰 관심을 받게 되었습니다. 소니의 입장에서는 좋은 일인가요?ㅎㅎ

엑스페리아S는 그동안 듀얼코어 시장에서도 꿋꿋이 싱글코어로 버텨온 소니가 만든 듀얼코어라는 부분에서도 주목 됩니다. 싱글코어임에도 듀얼코어를 가진 스마트폰 못지 않은 퍼포먼스를 내어주며 최적화 부분에서는 높은 점수를 받고 있었는데 듀얼코어 CPU를 가지게 됨으로써 그간 보여준 최적화와 함께 좋은 퍼포먼스를 보여줄것이 기대 되기 때문이죠. 1.5Ghz의 듀얼코어 CPU가 사용되었습니다.

엑스페리아S는 소니의 차세대 스마트폰 제품군인 엑스페리아 NXT시리즈의 첫번째 작품 입니다. 공개된 색상은 화이트와 블랙의 두가지 역시 화이트 모델이 상당히 깔끔하고 예뻐서 여성 분들이 좋아 할만 하겠더군요. 저도 화이트 모델이 상당히 맘에 듭니다. 블랙 모델도 그간 보아온 블랙 모델과는 또 다른 매력을 가진 색상이라서 블랙도 무난 할것 같구요.

엑스페리아 시리즈는 소니의 디자인이 가미되어서 항상 나올때마다 어떤 디자인으로 나오게 될지 상당히 기대를 갖게 하는데 이번 엑스페리아S도 그런 기대를 저버리지 않고 멋지게 잘 빠졌습니다. 베젤 처리도 깔끔하고 아크에서는 엣지있는 디자인을 보여준 반면 이번 엑스페리아S에서는 둥글둥글 하면서 심플하지만 임펙트 있는 디자인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4.3인치의 HD 720P 리얼리티 디스플레이가 적용되어 있습니다. 물론 소니의 자랑인 브라비아 엔진이 적용되어 있어서 깔끔한 화질을 보장해 주고 있습니다. 요즘 5인치 디바이스들이 나오고 있는데 4.3인치 정도면 적당한것 같아요. 5인치에 특화 되지 않을 것이라면 4.3인치면 무난한 사이즈인듯.

엑스페리아S의 디자인 중에 가장 눈에 띄는 것은 하단의 버튼이 자리한 곳에 있는 저 투명 라인 입니다. 단순히 착시를 노린 투명라인이 아니고 실제로 투명한 재질이며, 어두운곳에서는 불이 들어오는게 상당히 멋집니다. 아이콘 표시가 되어 있지만 실제로 버튼으로 동작하지는 않고 아이콘 윗 부분을 터치하면 버튼이 반응하는 터치 버튼 입니다. 그리고 사진으로는 잘 보이지 않지만(육안으로도 보기는 쉽지 않습니다) 안테나를 가지고 있어서 안테나 역활을 해 주는 부분이라고 합니다.

듀얼 HD 비디오 카메라가 적용이 되어 있는데 앞면은 1080P를 지원하고 전면 카메라도 720P까지 지원이 됩니다. 전면 카메라의 성능이 떨어지는 경우가 많은데 전면 카메라까지 세심하게 신경을 써주고 있내요. 온전히 소니의 회사가 되면서 아크부터 이어 내려온 소니의 카메라 기술이 아낌없이 들어가 있다고 소니 관계자 분께서 카메라에 관해서는 상당히 자랑을 하셨습니다. 실제로도 성능이 상당히 좋더라구요. 셔터랙도 거의 없이 빠른 촬영이 가능하고 소니의 자랑인 엑시모어 R 모바일 센서가 적용되어 있습니다. 광량이 적은 실내나 접사 등에서 상당히 강한 모습을 보여 주고 있습니다. 엑스페리아 아크 때에도 카메라가 좋아서 종종 똑딱이 대신 사용하기도 했는데 이건 그것보다도 훨씬 강력하고 업그레이드 되었내요.

촬영을 위해 세트를 만들고 찍은것이 아닌 일반적인 음식점에서 찍은 사진 입니다. 상당히 놀랍죠? 화소수가 기존의 800만에서 1200만으로 업그레이드 되어서 그런지 접사에서도 상당히 탁월한 성능을 보여 줍니다.

본체의 두께는 살짝 두꺼워 졌습니다. 슬림한것을 찾는 분들에게는 좀 부담일 수도 있겠지만 그렇게 두껍지는 않아요. 배터리는 일체형이고 32GB의 내장메모리를 가지고 있습니다. NFC를 지원하고 나중에 다시 한번 포스트를 마련 하겠지만 소니가 추구하는 네트워킹 데이터 쉐어를 지원해서 노트북이나 태블릿 그리고 TV등 디바이스에 관계없이 다양한 스크린을 통해 컨텐츠를 공유하고 즐길 수 있습니다.

측면에는 HDMI단자와 볼륨조절 버튼 그리고 카메라 버튼이 있습니다. 카메라 버튼은 1.5초만에 촬영이 가능한 소니의 기술이 들어가 있어서 단순히 카메라를 실행하는 버튼과는 거리가 있습니다. 옆 라인도 상당히 미끈하게잘 빠졌죠?^^


UI도 많이 개선이 되었는데 예전에는 애니메이션 효과를 통해 미적인 부분을 강조 한듯한 느낌이 많았다면 이번에는 사용자 중심의 UI로 더욱 발전 되는 모습 입니다. 버튼도 평소에는 숨겨져 있기 때문에 잘 보이지 않고 터치 버튼 외에 화면상에 또 하나의 버튼이 시각적으로 표시가 됩니다. 그리고 그것을 이용해 어플의 삭제나 편집등을 매우 쉽게 할 수 있더라구요. 아마 스마트폰을 처음 다뤄 보시는 분들도 상당히 편하게 사용이 가능해 보입니다.

안드로이드 2.3으로 발표가 되었지만 1분기 내에 안드로이드 4.0 아이스크림 샌드위치로 업그레이드 될 예정 이라고 합니다.

블랙의 모습도 상당히 깔끔한대 무광의 표면처리를 하고 있어서 상당히 깔끔하고 멋스러운 느낌을 주고 있습니다. 소니의 브랜드가 되면서 소니에릭슨은 없어질줄 알았는데 에릭슨은 계속 사용을 할 모양 입니다.


소니의 브랜드가 되면서 좋아진것이 소니 워크맨의 음향 기술을 고스란히 물려 받아 더욱 파워풀한 음장효과를 가지게 되었다는것 입니다. 기존에도 사운드나 성능이 뒤지지 않았지만 워크맨의 음향기술까지 더해져 이제 단일 디바이스로는 견줄곳이 없어 보입니다. 헤드폰 서라운드를 사용할 수 있어서 클럽, 콘서트홀, 라이브 등의 써라운드 음장 효과를 사용할 수 있고, 엔터테인먼트 천국인 소니 답게 소니의 음악 서비스은 '뮤직 언리미티드'에서 1천 200만곡 이상의 음악을 언제 어디서든 즐길 수 있습니다. '비디오 언리미티드'를 통해서 헐리우드 블랙버스터 영화와 TV쇼도 즐겨 볼 수 있구요. 또한, 엑스페리아 S는 플레이스테이션 서티파이드(PlayStation™ Certified)가 적용돼, 고품질의 게임은 물론 다양한 게임 등 콘텐츠를 쉽게 구할 수 있는 플레이스테이션 스토어(PlayStation®Stor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제 소니에릭슨은 사라지고 소니의 100% 자회사인 “소니 모바일 커뮤니케이션즈(Sony Mobile Communications)”로 변경되었습니다. 그러면서 다양한 소니의 기술을 한번에 이식 받으면서 더욱 파워풀한 엑스페리아가 되었다고 할 수 있겠내요.
이번 엑스페리아S외에도 3개의 스마트폰 라인업이 발표가 되었는데 우리가 주목 할 수 있는것은 엑스페리아S와 LTE폰인 엑스페리아 iON정도가 되겠습니다.
LTE모델이 아닌 3G모델로 나오게 되어서 아쉬움이 남지만 아직까지 불안정한 LTE망을 생각해보면 파워풀한 3G모델이 나와 주는게 더 좋기도 합니다. 소니 스마트폰이 국내 시장에서 점유율이 그리 높지 않은데 엑스페리아S를 통해 한단계 발전하는 모습을 보게 될것 같은 기대감이 드는 모델이기도 하구요.
엑스페리아S는 전세계적으로 올 1분기 내에 출시될 예정 입니다.

Comments.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