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으로보는리뷰/모바일악세서리

아이폰, 컬러와 사랑에 빠지다. 이고(EGO) 스냅케이스 Color Series For 아이폰4s/아이폰4

반응형

아이폰을 사용하는 사람중에 천원대의 저렴한 케이스를 사용하는 사람이 몇이나 될까요? 모두들 저마다의 개성이 가득한 케이스를 씌워서 자신만의 아이폰을 만들어서 사용하고 있을것으로 생각 됩니다. 휴대폰 케이스는 이미 단순히 보호의 차원을 넘어서 사용자의 개성과 감성을 담아내는 아이콘으로 자리메김하고 있기도 합니다.
또 케이스는 소모품 이기 때문에 실증이 나거나 케이스가 손상되면 부담없이 교체하면 되기 때문에 많이들 앵용하는 아이템 이죠.

애플의 악세서리는 애플 제품의 인기 만큼이나 전문 브랜드가 많이 있습니다. 그만큼 고민을 해야할 경우가 많이 생기기도 하죠. 행복한 고민이겠지만...ㅎㅎ

오늘 제가 소개해 드릴 케이스는 프리미엄 애플 악세서리 브랜드인 EGO의 스냅케이스 중 새롭게 출시 되는 Color Series의 라이트 그린 제품 입니다. EGO는 애플 악세서리를 전문으로 하는 이고앤컴퍼니에서 제조 판매를 하고 있고 현재 샌프란시스코에 디자인 센터를 가지고 있습니다. 얼마전에는 레드닷 어워드에서 상을 받기도 하면서 프리미엄 브랜드의 위치를 더욱 굳히고 있기도 합니다. 그러고 보니 샌프란시스코에 디자인센터를 가진 악세서리 기업이 많내요.

아이폰4S와 아이폰4는 완전히 동일하다고 알려져 있지만 사실은 약간 다릅니다. 진동을 조절하는 레버의 위치가 틀려져서 범퍼 케이스는 사용할 수 없습니다. 아이폰5에 대한 기대감 때문에 4S관련 악세서리는 그다지 많이 나올것 같지 않은대 스냅케이스류는 버튼부가 개방되어 있기 때문에 아이폰4s나 아이폰4 모두 사용이 가능 합니다. 

패키지는 크게 특별하지도 떨어지지도 않는 평의한 스타일의 패키지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전달 받은 제품 말고 실제 판매가 이루어 지는 패키지는 약간의 개선이 이루어 졌다고 하니 이것과 좀 다를 수도 있겠내요.

뒷면에는 케이스에 대한 설명이 빼곡히 들어가 있습니다. 영어로 써있어서 간지납니다.. 하지만.. 읽기는 어렵다는거..ㅋㅋ 몇몇 특징들은 간단한 영어들이라 그나마 쉽게 이해를 했다는... 이놈의 영어 울렁증.. 쿨럭..

패키지 4면에 개봉 방지를 위한 테이핑이 되어 있는데 한곳은 이렇게 이고의 홀로그램이 들어간 스티커로 되어 있습니다. 아마도 카피본 방지가 목적인듯.

마치 건전지 케이스를 연상시키는 박스인데 오픈 방식도 그것과 크게 다르지는 않내요. 하지만 건전지 박스보다는 쉽게 열수 있습니다..^^;

케이스를 오픈하면 자리하고 있는 케이스를 볼 수 있습니다. 보호지가 한장 더 들어 있고 그 위에 케이스가 얹혀 있습니다. 속지를 걷어 내면 비로소 케이스를 볼 수 있습니다. 케이스 외에는 다른 부속은 없기 때문에 상당히 가볍습니다.

케이스 안쪽은 블랙으로 처리가 되어 있습니다. 상단에서 보았을때 전체적으로 밝은 녹색이 언듯 언듯 보이며 포인트를 살려 줍니다. 착용샷에서 보면 더 잘 알 수 있습니다. 퍼펙트 핏 이라는 문구 답게 착용했을때 슬림하게 잘 빠진 케이스 하이그로시 처리가 되어 있는 유광제품 입니다. 이런 컬러 케이스는 유광제품이 확실히 예쁜것 같아요.

슬림핏 이라고 해서 두께를 재어 보았습니다. 두께는 1.71mm가 나오기는 하는데 사실 이것보다 더 얇습니다. 

이렇게 안쪽에 아이폰이 케이스 밖으로 흘러내리거나 하지 않도록 약간의 턱이 있기 때문에 조금 더 두껍게 측정이 되더라구요.

케이스 안쪽 상단에는 에고(EGO)의 브랜드 마크가 찍혀 있습니다. 앞서도 이야기 했지만 EGO의 스냅케이스 그러니까 이렇게 반을 덮는 케이스 형태는 아이폰4와 아이폰4S에 완벽하게 대응합니다.

색이 참 고운편인데 김군이 원래 그린을 좋아하는 탓도 있겠죠.. 제가 들고 있는 것은 라이트 그린 색상입니다. 4곳의 귀퉁이를 감싸는 형태로 제작이 되어 있기 때문에 모서리 보호에도 도움을 줍니다.

디자인은 미국에서 재작은 한국에서 하는 제품 입니다. 서로 잘 하는것을 나눠서 하는 형태 인거죠. 

케이스 뒷면에는 EGO의 로고가 음각처리가 되어 있습니다. 케이스 안쪽에서는 안보이던데 왠지 거꾸로 찍힌것 같은 느낌도.. ㅎㅎ

케이스만 따로 들고 다닐일은 없겠지만 안쪽이 블랙으로 처리가 되어 있으니까  상당히 깔끔한 느낌이더군요. 모서리는 컷팅 처리가 되어 있어서 그립감을 높여주고 있습니다. 유광 케이스 인데도 지문이 잘 묻어 나지 않아서 깔끔함을 유지 할 수 있습니다.

무광케이스와의 비교. 역시 컬러케이스는 유광제품군이 예쁜것 같아요. 무채색 계열인 경우는 무광케이스가 개인적으로는 마음에 들고 말이죠. EGO의 무채색 케이스도 다음 포스트에 다시 소개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실제 착용해본 착용샷 입니다. 보통 슬림 핏 제품군이 굉장히 얇게 만들어져 있는데 이제품은 적당히 도톰한 케이스라 충격에도 도움이 많이 될것 같더군요. 그렇다고 뚱뚱하거나 그립감이 떨어지지는 않습니다. 카카오톡 행사에서 홈 버튼 스티커를 받은게 있어서 붙여 놓았는데 이 컬러와 잘 어울리내요.^^

가릴곳은 최대한 가려 주면서 적당히 커버해 주기 때문에 많은 도움을 받을 수 있을것으로 생각 됩니다. 케이스를 끼우고 도킹오디오에 끼워 보았는데 슬림핏이라서 커버를 빼지 않아도 잘 맞더라구요. 

카메라 부분은 삼각형 모양으로 컷팅이 되어 있어서 혹시 모를 간섭에 대비하고 자칫 밋밋해 보일 수 있는 뒷 면에 포인트가 되어 주고 있습니다. 아이폰이 화이트 색상이라면 더 잘 어울릴것 같내요.

전체적으로 컬러감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요런 작은 포인트 하나가 있어서 더욱 예뻐 보이는 효과를 내고 있기도 합니다. 물론 카메라 때문에 생긴것이긴 하지만요.

측면 버튼부는 아이폰4와 아이폰 4S에 모두 대응 하도록 되어 있습니다. 버튼을 누를때 케이스가 걸리적 거리지도 않고 적당한 커버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하단부와 마찬가지로 모서리 부분을 보호하며 적당한 커버력을 유지해 주는 상면의 모습 입니다. 이어폰을 끼우거나 잠금버튼을 누를때도 걸리적 거리지 않습니다.

라이트 그린 이외에도 다양한 컬러가 준비되어 있으니 개성에 맞는 컬러를 선택하면 됩니다. 원색도 있지만 대부분 파스텔톤 계열이라서 컬러감이 상당히 좋은편.

EGO는 다소 생소하다고 생각할지 모르지만 여러차례 미디어를 통해 알려지기도 했고 디자인 어워드의 권위를 자랑하는 레드닷 어워드에서 수상한 저력이 있는 브랜드 입니다. 
아이폰 4S의 출시에 맞춰 새롭게 출시된 Color Series는 하이그로시 유광제품으로 싸구려 유광과는 확실히 차별되는 아름다움을 가진 케이스 입니다. 특수처리된 표면은 지문을 최대한 방지시켜서 자칫 얼룩덜룩해 질수 있는 케이스를 항상 깨끗하게 유지시켜 주기도 하구요.
아직 오래 사용해 보지는 않았지만 특수코팅이 스크래치도 최대한 방지를 해 준다고 하니 비록 소모품인 케이스 이기는 하지만 오래도록 개성이 담긴 모습을 유지해 줄 수 있겠습니다.
소중한 아이폰에 컬러를 입혀 보는것 어떠세요?^^ 

 에서 다양한 라인업을 확인 하실 수 있으니 한번 방문해 보세요~


이 리뷰는 리뷰작성을 위해 이고앤컴퍼니에서 제품을 제공 받았습니다.

반응형
Comments. 21